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역사와 진입 (4)

사람이 참으로 성령의 역사에 따라 진입한다면, 사람의 생명은 우후죽순처럼 빨리 자라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의 지금 분량을 놓고 말하면, 사람들은 다 생명은 전혀 중요시하지 않고 일부 겉면의 하찮은 일들을 중요시한다. 또는 각처로 뛰어다니면서 아무런 목표 없이, 두서없이 사역하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고 더욱이 누구를 위해 하는 것인지도 모른 채 그저 ‘자신을 낮추고 숨기고 있을’ 뿐이다. 사실, 너희 중에 하나님의 말세의 뜻을 아는 사람은 아주 적고, 하나님의 발자취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으며, 더욱이 하나님이 마지막에 무엇을 성취하려는지를 아는 사람도 없다. 하지만 사람은 모두 자기의 의지력으로 다른 사람의 징계와 책망을 받아들이고 있는데, 단단히 벼르면서 기를 펼 날을 기다리고 있는 듯하다. 사람들 가운데의 이런 ‘기이한 일’에 대해서는 여기서 아무런 평론도 하지 않겠다. 하지만 한 가지는 알아야 한다. 지금 많은 사람들이 기형적으로 발전하고 있는데, 진입하는 발걸음은 이미 막다른 골목으로 향하고 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은 그것이 바로 사람이 동경하는 ‘무릉도원’이라고 여기고 ‘자유 경지’라고 여기겠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어쩌면 사람이 이미 잘못된 길로 나아갔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나는 많은 사람의 장단점을 이번 화제의 주요 의제로 하지 않고, 여전히 사람이 마땅히 진입해야 할 것에 대해 말하려고 하는데, 모든 형제자매들이 모두 정확히 이해하여 나의 뜻을 오해하지 말기를 바란다. 

하나님은 중화 대륙, 다시 말해 홍콩, 타이완 동포들이 말하는 내륙에서 말씀이 육신 되었다. 하나님이 하늘에서 땅에 올 때는 하늘 위와 하늘 아래에서 아무도 알지 못하였다. 왜냐하면 이것은 하나님이 은밀히 재림한다는 참뜻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육신으로 와서 오랫동안 역사하고 생활하였지만 아무도 알지 못하였는데, 오늘날에 이르렀어도 여전히 아는 사람이 없다. 어쩌면 이는 영원히 ‘수수께끼’일지도 모른다. 하나님이 이번에 육신으로 온 것을 사람은 아무도 알 리가 없다. 영이 역사하는 기세가 얼마나 크든, 하나님은 시종 아무 내색도 보이지 않고 아무런 내막도 드러내지 않았는데, 이 단계 역사가 천계에 있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비록 사람은 누구나 다 볼 수 있지만 인식하지 못한다. 사람은 하나님의 이 단계 사역이 끝나게 되면 모두 긴 꿈속에서 깨어나 평소와 완전히 다르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이번에 육신으로 온 것은 마치 범의 굴에 들어간 것과 같다.”라고 말씀한 적이 있다. 다시 말해, 하나님이 이번에 육신으로 와서 역사할 뿐만 아니라 큰 붉은 용이 군거하는 곳에 강생하였기 때문에, 이번에 땅에 온 것은 더더욱 엄청난 위험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다. 직면하게 되는 것은 총칼과 몽둥이고, 직면하게 되는 것은 시험이며, 직면하게 되는 것은 만면에 살기등등한 사람 무리여서 언제든 피살될 위험이 있다. 하나님은 진노를 지니고 왔지만 그는 와서 온전케 하는 사역을 한다. 즉, 와서 구속 사역을 잇는 제2부 사역을 하는 것이다. 이 단계 사역을 하기 위해 하나님은 노심초사하였고, 온갖 방법으로 시험의 공격을 피하였으며, 비미은장하며 자신의 신분을 전혀 자랑하지 않았다. 예수가 사람을 십자가에서 구하였는데, 그는 구속 사역을 완성하러 온 것일 뿐, 온전케 하는 사역을 하러 온 것이 아니었다. 그러므로 이렇게 하나님의 사역은 절반만 마무리된 것이다. 구속 사역을 다 끝낸 것은 전체 사역 계획의 절반만 완성한 것이다. 새 시대가 시작되고 옛 시대가 멀어져 갈 때, 아버지 하나님은 그의 제2부 사역을 깊이 생각하기 시작하였고, 그의 제2부 사역을 예비하기 시작하였다. 이전에는 아마 말세에 말씀이 육신 되리라고 예언한 적이 없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그것은 하나님이 이번에 육신으로 오는 것을 더욱 은밀히 하기 위하여 기초를 다진 것이다. 만인이 다 새벽이 왔음을 깨닫지 못하고 있을 때, 날이 이제 막 밝아 올 때, 하나님이 땅에 와서 그의 육신의 생애를 시작하였는데, 그 시각의 도래를 사람은 전혀 모른다. 아마 사람들이 다 깊이 잠들어 있을 수도 있고, 아마 깨어 있는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을 수도 있고, 아마 많은 사람들이 하늘의 하나님께 묵도하고 있을 수도 있지만, 그 많은 사람들 중에서 하나님이 이미 땅에 온 것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나님이 이렇게 역사하는 것은 사역을 더 순조롭게 전개하기 위한 것이고, 더 좋은 사역 효과를 위한 것이며, 또 시험을 더 많이 피하기 위한 것이다. 봄잠에 동이 틀 때는 하나님의 사역이 벌써 끝난 것이다. 그는 땅을 떠날 것인데, 땅에서 유랑하며 기거하던 생애를 끝마칠 것이다. 하나님의 사역은 반드시 하나님 자신이 친히 하고 친히 말씀해야 하고, 사람이 개입할 수가 없기 때문에, 하나님은 크나큰 고통을 감수하며 땅에 와서 친히 역사한다. 사람은 하나님이 하는 사역을 대표할 수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은혜시대보다 몇천 배나 더 큰 위험을 무릅쓰고 큰 붉은 용이 군거하는 곳에 임하여 자신의 사역을 하는데, 노심초사하며 이 무리 빈궁한 백성들을 구속하고, 거름 더미 속에 있는 이 무리 사람들을 구속하는 것이다. 비록 사람이 모두 하나님의 존재를 모를지라도 전혀 고민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것으로 하나님의 사역에 커다란 유익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극악무도한데, 어찌 하나님의 존재를 용납하겠는가? 그러므로 하나님은 땅에 와서 늘 침묵을 지키고 있다. 사람이 어떻게 극도로 참혹하든 하나님은 그것을 전혀 마음에 두지 않고, 하늘 아버지의 더 큰 부탁을 완성하기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사역을 하고 있을 뿐이다. 너희들 가운데 어느 누가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안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아들보다 더 아버지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하는가? 어느 누가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깨달을 수 있는가?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의 영은 항상 걱정하고 있고, 땅에 있는 아들은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항상 간구하며 애태우고 있는데, 어느 누가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을 알겠는가? 어느 누가 아버지 하나님을 그리워하는 사랑하는 아들의 마음을 알겠는가? 하늘과 땅으로 헤어져 있기 아쉬워 언제나 아득히 멀리서 마주 바라보며 영 안에서 뒤따른다. 인류야! 언제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겠는가? 언제 하나님의 뜻을 깨닫겠는가? 아버지와 아들은 본래 서로 의지하는데, 굳이 하늘 위아래로 갈라놓을 필요가 있겠는가? 아버지가 아들을 그리워하는 것은 아들이 아버지를 사랑하는 것과 같은데, 굳이 애타게 기다리며 간절히 바랄 필요가 있겠는가? 비록 헤어진 날이 오래되지 않았지만 사랑하는 아들이 빨리 돌아오기를 아버지가 얼마나 오랫동안 애타게 바라며 기다리고 있는지 누가 알겠는가? 그분은 관찰하고, 그분은 조용히 앉아 있으며, 그분은 기다리고 있는데, 다 사랑하는 아들이 빨리 돌아오기를 위한 것이 아니겠는가? 멀리 떨어져 떠돌아다니고 있는데 언제 상봉하겠는가? 비록 상봉하면 영원히 함께하겠지만 아버지가 어찌 수천의 날 동안 하늘 위아래로 떨어져 있어야 하는 것을 견딜 수 있겠는가? 땅에서의 몇십 년은 하늘에서의 몇천 년과 같은데, 어찌 아버지 하나님이 걱정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나님은 땅에 와서 사람과 똑같이 인간 세상의 창상을 다 겪고 있다. 하나님은 본래 무고한 분인데, 어찌하여 하나님에게 사람과 똑같은 고통을 받으라고 하는가? 그러기에 아들을 기다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이 이처럼 절박한 것도 이상할 것 없다. 누가 하나님의 마음을 알 수 있겠는가?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것은 아주 많지만, 사람이 어찌 하나님의 마음에 충분히 보답할 수 있겠는가? 사람이 하나님께 바친 것은 너무나 적다. 하나님이 어찌 이로 인해 걱정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사람들 중에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을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것은 사람의 소질이 너무 낮고, 영의 감각이 매우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사람은 하나님이 한 사역을 모두 본체만체한다. 그러므로 사람의 수성(獸性)이 언제 발작할지 몰라 하나님은 늘 마음을 놓지 못한다. 여기에서 하나님이 땅에 오는 것에는 크나큰 시험이 있다는 것을 더 잘 볼 수 있다. 하지만 한 무리 사람들을 온전케 하기 위하여 하나님은 영광을 만재(滿載)하고 사람에게 그의 뜻을 조금도 숨김없이 전부 알려 주었다. 그가 이미 이 한 무리 사람들을 온전케 하려고 뜻을 정하였기 때문에, 고난이든 시험이든 다 외면한 채 조용히 자신의 사역만 하고 있다. 어느 날, 하나님이 영광을 얻게 되면 사람도 하나님을 알 수 있으리라 굳게 믿고, 하나님께 온전케 될 때 하나님의 마음을 완전히 알 수 있으리라 믿는다. 지금 누가 하나님을 시험하든, 누가 하나님을 오해하든, 누가 하나님을 원망하든 하나님은 전혀 개의치 않는다. 하나님이 영광 중에 임할 때, 사람은 하나님이 행한 것이 다 인류의 행복을 위한 것이고, 다 인류가 더 잘 살도록 하기 위한 것임을 알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시험을 안고 왔으며 위엄과 진노를 가지고 왔다. 하나님이 사람을 떠날 때는 이미 영광을 얻었으므로, 영광과 귀환의 기쁨을 만재하고 떠난다. 땅에서 역사하는 하나님을 사람이 어떻게 저버리든 하나님은 개의치 않고 자신의 사역만 하고 있다. 하나님은 창세한 후 몇천 년의 역사(歷史) 동안 땅에 와서 수없이 역사하며 인간의 저버림과 훼방을 다 겪었는데, 아무도 하나님의 오심을 환영하지 않고 그저 냉정한 눈길로 대하였다. 이 험난한 몇천 년 동안, 사람의 행위가 이미 하나님의 마음을 상케 하였어도, 하나님은 더 이상 사람의 패역을 보지 않고 따로 계획을 세워 사람을 변화시키고 정결케 한다. 하나님은 육신으로 와서 조소, 훼방, 핍박, 환난, 십자가 고통, 사람의 배척 등등의 이런 것을 이미 충분히 체험하였다. 육신으로 온 하나님은 인간 세상의 고난을 겪을 대로 다 겪었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의 영은 오래전부터 차마 볼 수 없어 머리를 들고 눈을 감고 사랑하는 아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그는 다만 사람이 모두 말을 잘 듣고 순복하며, 그의 육신 앞에서 몹시 부끄러워하고 그를 거역하지 않기를 바라며, 하나님의 존재를 믿기 바랄 뿐, 일찍부터 사람에게 더 높은 어떤 것을 바라지 않았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치른 대가가 아주 크지만 사람은 오히려 근심 걱정 없이 하나님의 사역에 대해 전혀 개의치 않기 때문이다.

지금 얘기하고 있는 하나님의 사역에 비록 ‘부질없는 소리’가 많을지라도 그것은 사람의 진입과 커다란 관계가 있다. 나는 그저 역사에 대해 말한 다음 진입에 대해 말할 뿐이다. 하지만 두 방면은 다 필수적이다. 이 두 방면을 결부시키면 사람의 생명에 더욱 유리하다. 두 방면은 상부상조하고 유익이 좀 있어 사람에게 더욱더 하나님의 뜻을 깨달을 수 있게 하고, 사람과 하나님의 관계를 소통시킨다. 오늘, ‘역사’에 대해 말함으로 사람에게 하나님과의 관계가 더욱 좋아지게 하고 쌍방이 서로 더 잘 이해하게 하며, 하나님의 부담을 더 잘 헤아릴 수 있고, 사람에게 하나님과 동감이 있게 하고 더욱더 하나님께 변화될 자신이 있게 하여 하나님이 다시 나타나길 기다리게 한다. 이것은 하나님이 오늘날 사람에게 하는 유일한 요구이다. 즉, 하나님을 사랑하는 형상을 살아내는 것이다. 그것으로 어둠의 시대에서 하나님 지혜의 결정체가 빛을 발하게 하고, 사람의 살아냄이 하나님의 역사에서 찬란한 한 페이지를 남겨 영원히 세계의 동방에서 빛나게 함으로 세계가 주목하고 만인이 앙모하게 하는 것이다. 이런 것은 현시대에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의 더 좋은 진입이다.

─────────

① 기형(畸形): 여기서는 사람의 진입이 치우치고 체험이 단편적임을 가리킴.

② 막다른 골목[絶境]: 여기에서는 사람이 가는 길이 하나님의 뜻에 역행됨을 가리킴.

③ 평소와 완전히 다르게[一反常態]: 갑자기 평소의 태도를 바꿈. 여기에서는 사람이 하나님을 알아감에 있어, 하나님에 대한 관념이나 관점이 바뀜을 가리킴.

④ 비미은장(卑微隱藏): 낮추고 드러내지 않다.

⑤ 근심 걱정 없이[高枕無憂]: 여기서는 사람이 하나님이 하는 사역에 대해 전혀 마음에 두지 않고 안중에 두지 않음을 가리킨다.

⑥ 부질없는 소리[無稽之談]: 아무런 근거도 없는 말. 여기서는 반어인데, 하는 말에 대해 사람이 전혀 근원을 더듬지 못해 무엇을 말하는지 모름을 가리킴.

⑦ 상부상조[相輔相成]:서로 보완하고 서로 협력한다는 뜻. 여기서는 ‘역사’와 ‘진입’ 두 방면을 결부시켜 교통하면 하나님을 아는 데에 더욱 유리함을 가리킴.

이전 말씀:역사와 진입 (3)

다음 말씀:역사와 진입 (5)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