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47편 말씀

사람의 생명이 자라나게 하기 위해, 사람으로 하여금 나와 함께 공동의 이상(理想)에서 성과가 있게 하기 위해 나는 줄곧 사람에게 양보하면서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말 속에서 나의 자양과 영양을 얻고 나의 모든 풍성함을 얻게 한다. 나는 사람을 무안하게 한 적이 없다. 하지만 사람은 나에 대해 언제나 몰인정하다. 왜냐하면 사람이 결코 감정이 없고 나 외의 모든 것을 ‘증오’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결핍 때문에 나는 사람을 매우 동정한다. 그래서 사람에게 나는 적지 않게 공을 들여 사람으로 하여금 땅에 있는 동안 모두 땅의 모든 풍성함을 마음껏 누릴 수 있게 한다. 나는 결코 사람에게 푸대접하지 않는다. 사람이 나를 오랫동안 따른 것을 봐서 나를 오랫동안 따른 사람의 몸에서 나의 마음이 약해졌는데 마치 내가 차마 이 사람들 몸에 나의 사역을 착수할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나를 자기 몸처럼 사랑하는 왜소한 사람을 바라보니 나의 마음속에 언제나 말할 수 없는 괴로운 느낌이 생긴다. 하지만 누가 이로 인해 관례를 깨뜨릴 수 있겠는가? 누가 이로 인해 자기 자신을 혼란시킬 수 있겠는가? 하지만 나는 나의 모든 풍성함을 다 사람에게 베풀어 주어 마음껏 누리게 하고 이런 일에서 사람을 억울하게 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이 보게 되는 것은 여전히 나의 자선을 베푸는 모습이다. 나는 줄곧 인내하고 있고 줄곧 기다리고 있다. 사람이 모두 충분히 누리고 사람이 모두 귀찮아할 때에 나는 사람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시작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공허한 인생에서 벗어나게 하고 더는 사람과 상대하지 않는다. 땅에서 나는 바닷물로 사람을 삼켜 버린 적이 있고 기근으로 사람을 통제한 적이 있으며 충재로 사람을 위협한 적이 있고 큰비로 사람을 ‘양육’한 적이 있다. 하지만 사람은 인생의 공허함을 느낀 적이 없었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사람은 여전히 땅에서 살아가는 의의를 인식하지 못했다. 설마 나의 앞에서 사는 것이 바로 인생의 가장 깊은 의의란 말인가? 나의 안에 있으면 재난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는가? 땅 위의 육체 중에서 자기 누림의 자유로운 경지에서 살아가는 사람이 몇이나 되었는가? 누가 육신 중의 공허함에서 벗어난 적이 있었는가? 하지만 누가 또 인식할 수 있었는가? 내가 인류를 만들어서부터 지금까지 아직 누구도 육지 위에서 가장 의의 있는 인생을 살아낼 수 없었다. 그러므로 인류는 줄곧 아무런 의의도 없는 인생 중에서 허송세월하면서 아무도 이런 곤경에서 벗어나기를 원하지 않고 아무도 이런 공허하고도 지긋지긋한 인생을 피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사람의 경력(역주: 체험) 중에서 육체에서 살고 있는 사람은 설령 나를 누리는 것을 자본으로 여길지라도 누구도 인간 세상의 풍토 인정을 단절한 적이 없고 줄곧 순리에 따르고 줄곧 자신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인류를 철저히 멸절할 때 더는 땅 위에 살면서 땅의 ‘박해’를 감내하는 사람이 없는데, 이때에야 나의 큰 공이 철저히 이루어졌다고 말할 수 있다. 말세에 말씀이 육신 되어 내가 성취하려는 사역은 바로 사람으로 하여금 육신에서의 공허함을 인식하게 하고 이것으로써 내가 육체를 멸절하는 것이다. 이로부터 땅에는 더 이상 인류가 없는데 더 이상 땅의 공허함을 외칠 사람이 없고 더 이상 육체적 어려움을 말할 사람이 없고 더 이상 내가 불공평하다고 원망할 사람이 없으며, 모든 사람과 물질은 다 안식에 들어간다. 그로부터 사람은 더 이상 바삐 뛰어다니지 않고 더 이상 땅 위에서 찾지 않는다. 왜냐하면 사람은 자신의 적합한 *귀숙을 찾았기 때문이다. 이때 사람은 모두 웃음을 짓게 되고 나도 더는 사람에게 무엇을 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나는 사람과 더는 분쟁이 없고 우리 사이에 더는 평화 조약을 남겨 두지 않는다. 나는 땅 위에서 생존하고 사람도 땅 위에서 생활한다. 나는 사람과 함께 생활하고 거주하며 사람은 모두 나의 함께함의 누림을 느낀다. 그리하여 사람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떠나기를 싫어하면서 나에게 잠시만 더 머물러달라고 한다. 내가 어찌 차마 땅의 처량한 광경을 바라보면서 수수방관할 수 있겠는가? 나는 본래 땅에 속하지 않지만 나의 인내로 말미암아 나는 마지못해 땅 위에 오늘까지 남아 있었다. 만일 사람이 끊임없이 간청하지 않았다면 나는 일찍이 땅에서 떠나갔을 것이다. 오늘날, 사람은 모두 스스로 처리할 수 있어 나의 도움이 필요치 않다. 사람이 모두 성숙되고 나의 양육이 필요치 않기 때문에 나는 사람이 모르지 않도록 사람과 함께 ‘공로 표창 대회’를 연 다음 사람과 함께 작별 인사를 나눌 생각이다. 물론, 이렇게 기분 나쁘게 헤어지는 것도 좋지는 않다. 우리 사이에 아무런 원한도 없기 때문에 우리 사이의 우의는 영존한다. 나는 우리가 헤어진 후 사람이 나의 ‘유전’을 계승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나의 생전의 가르침을 잊지 말고 나의 이름을 모욕하는 일을 하지 말며 마땅히 나의 말을 명심해야 한다. 나는 사람이 모두 내가 떠난 후 나를 잘 만족게 하고 나의 말을 생존의 토대로 할 수 있고 나의 희망을 저버리지 말기를 바란다. 왜냐하면 나의 마음속에서는 줄곧 사람을 걱정하고 있고 줄곧 사람을 그리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과 함께 모여 땅에서 하늘에 있는 것 같은 복을 누린 적이 있다. 나는 사람과 함께 생활하고 함께 거하며 사람은 영원히 나를 사랑하고 나도 영원히 사람을 사랑하는데 우리 사이에 서로 의기투합한다. 나와 사람이 서로 모인 정경을 돌아보면, 우리가 서로 모인 날에 즐거운 노랫소리도 있고 웃음소리도 있고 더욱이 다툼도 있었지만 우리 사이의 사랑은 이런 상황 위에 세워지고 우리 사이에 여태껏 왕래를 끊은 적이 없었다. 오랫동안의 교제에서 사람은 나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고 나도 사람에게 많은 누릴 물질을 베풀어 주어 사람은 줄곧 갑절로 나에게 감사하고 있다. 오늘날 우리의 모임은 더 이상 이전과 다르다. 누가 우리가 헤어지는 시각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사람은 나와 정이 깊고 나는 사람과 정이 면면한데 무슨 방법이 있겠는가? 누가 감히 하늘 위의 아버지의 요구를 어길 수 있겠는가? 나는 처소로 돌아가 거기서 나의 다른 한 부분의 사역을 완성하려 한다. 혹시 우리가 또 만날 기회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사람이 모두 지나치게 슬퍼하지 말고 땅에서 나를 만족게 하기를 바란다. 하늘에 있는 나의 영이 항상 사람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창세부터 나는 말세에 나와 동심합의(同心合意)하는 사람들을 온전케 한다고 예언한 적이 있고, 말세에 땅에서 푯대를 세운 후 나의 처소로 돌아간다고 예언하였다. 모든 사람이 다 나를 만족게 할 때 나의 요구에 이른다. 이로부터 나는 더 이상 사람에게 또 무엇을 하라고 요구하지 않고 사람과 함께 옛정을 나눈다. 그 후 우리 사이에 서로 헤어진다. 나는 이 사역에 착수하기 시작하여 사람에게 정신상에서 모두 하나의 준비가 있게 하고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뜻을 깨닫게 한다. 나를 오해하거나 내가 너무 무정하다고 여기거나 내가 너무 의리가 없다고 여기지 말라. 이런 것은 다 나의 뜻이 아니다. 설마 사람이 나를 사랑한다고 나에게 하나의 적합한 안식할 곳이 있게 하기를 원하지 않는단 말인가? 설마 사람이 나를 위해 하늘 위에 있는 아버지께 간청하기를 원하지 않는단 말인가? 사람은 전에 나를 위해 동정의 눈물을 흘리지 않았는가? 전에 우리 부자간이 일찍이 모이는 것을 이루어지게 하지 않았는가? 왜 오늘날에는 오히려 원하지 않는가? 땅에서의 나의 직분은 이미 다 끝났다. 나는 사람과 헤어진 후 계속해서 사람을 도와줄 것이다. 이러면 좋지 않은가? 더 좋은 사역 효과를 위해, 우리 쌍방이 모두 유익한 점을 얻기 위해 우리는 고통을 참고 단념하며 여기서 헤어지는 수밖에 없다. 우리의 눈물을 모두 소리없이 흐르게 하자. 나는 사람을 더는 책망하지 않을 것이다. 이전에 내가 사람의 언어에 대해 적지 않게 말하여 각 방면에 모두 사람의 마음을 찔러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슬퍼서 눈물을 흘리게 하였는데, 나는 여기서 사람에게 사과한다. 사람이 나를 용서하고 질투하거나 미워하지 말기를 바란다. 내가 다 사람을 위해서기 때문에 나는 사람이 모두 나의 마음을 이해하기를 바란다. 지난 세월에 우리 사이에 다툰 적도 있었지만 지금 보면 우리 쌍방이 모두 도움을 얻었다.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다툼으로 말미암아 우의의 다리를 잇게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우리 쌍방이 함께 노력한 결정체가 아닌가? 우리 모두 이것을 누림으로 해야 한다. 이전의 나의 ‘잘못’은 사람에게 용서를 바라고, 사람의 과오는 나도 기억하지 않는다. 사람이 모두 앞으로 나에게 하나의 ‘사랑’을 돌려줄 수만 있다면 하늘에 있는 나의 영이 위로를 받을 것이다. 사람의 심지(心志)가 어떠한지, 내가 제기한 마지막 하나의 요구에서 나를 만족게 하기를 원하는지는 모르겠다. 나는 사람이 뭔가 하기를 바라지 않고 오로지 바라는 것은 사람이 모두 나를 사랑하면 되는 것이다. 이것에 이를 수 있겠는가? 우리 사이에 그런 불쾌한 일들은 다 지나가게 하고 사랑이 우리 사이에 영존하게 하자. 왜냐하면 내가 사람에게 준 사랑이 적지 않고 사람이 나를 사랑함에 있어서도 적지 않은 대가를 치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이 모두 우리 사이의 단일하고 순결한 사랑을 소중히 여겨 우리의 사랑을 인간 세상에 널리 퍼지게 하고 영원까지 전해지게 하기를 바란다. 우리가 재차 상봉할 때에도 여전히 사랑으로 우리를 서로 연결시키고 우리의 ‘애정’을 영원히 남아 있게 하고 모든 사람이 다 미담으로 삼아 칭송하며 전하면 나는 만족해 하고 웃는 얼굴을 사람에게 나타낸다. 사람이 나의 부탁을 꼭 기억하기를 바란다.

1992년 6월 1일

─────────

*귀숙(歸宿): 사람이 마지막으로 돌아갈 곳 또는 결말, 처소, 본향을 뜻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