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46편

내 말을 삶의 기반으로 삼는 이 일을 사람이 어떻게 행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나는 언제나 사람의 운명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데 사람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늘 내 일거수일투족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사람에 대한 내 태도를 보고도 전혀 애모의 정이 생기지 않는다. 마치 일찌감치 감정을 벗어 버림으로써 ‘내 마음을 만족게 한 것’ 같다. 이런 상황을 마주하며 나는 또 침묵한다. 내 말이 되새겨 보고 깊이 진입할 가치가 없단 말이냐? 나에게 ‘실제가 없어서’ 사람에게 꼬투리를 잡는 것이란 말이냐? 왜 사람은 항상 나를 ‘특별 대우’ 하느냐? 내가 병원 특실의 ‘환자’라도 된단 말이냐? 왜 지금 같은 상황에서도 나를 ‘다른 눈으로 보는 것’이냐? 사람에 대한 내 태도가 잘못되었단 말이냐? 오늘날 나는 온 우주에서 또 새 사역을 하여 땅에 있는 사람이 새롭게 출발할 수 있게 해 주었고, 모든 사람이 내 집에서 ‘이사를 하게’ 하였다. 사람이 늘 자신과 타협하기 때문에 나는 사람에게 좀 자율적으로 행동하고, 자꾸 내 사역을 방해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내가 연 ‘호텔’에서 사람이 나를 제일 성가시게 한다. 사람은 늘 말썽을 일으키고 늘 나를 실망시키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행위 때문에 치욕당해 늘 ‘고개를 들’ 수 없다. 그래서 나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사람과 대화하며 어서 내 집을 떠나라고, 내 집에서 공밥을 먹지 말라고 충고한다. 만약 남고 싶다면 고통을 받고 내 채찍질을 받아야 한다. 사람은 내가 사람의 행위에 대해 하나도 모르고 완전히 깜깜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넘어질 기미도 전혀 보이지 않고 줄곧 내 앞에 ‘우뚝 서’ 있으며, 그저 ‘사람’의 모습으로 가장하여 머릿수만 채우고 있을 뿐이다. 내가 사람에게 요구할 때 사람은 깜짝 놀란다. 오랫동안 마음씨 착했던 하나님도 무정하고 의리 없이 이런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예상 밖이라 사람은 할 말을 잃는다. 이때 나는 사람의 마음속에 나에 대한 증오가 더 커진 것을 보았다. 사람이 또 원망하는 일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늘 땅을 원망하고 하늘을 저주하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말 속에서 사람이 자신을 욕하는 것을 들어 본 적이 없다. 사람은 자신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이를 통해 “사람의 일생은 자신에 대한 지나친 사랑으로 비통하고 공허하며, 나에 대한 증오로 멸망을 자초한다.”라고 인생의 의미를 정리했다.

사람의 말 속에 나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들어 있는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다. 하지만 내가 사람의 말을 ‘실험실’로 가져가 화학 분석을 했을 때 현미경을 통해 사람의 말에 포함된 요소를 완전히 알게 되었다. 이때 나는 다시 사람들 가운데 와서 사람들이 진심으로 승복할 수 있도록 자신들의 ‘진료 기록’을 보여 주었다. 사람은 그것을 봤을 때 얼굴에 수심이 가득해지고, 속으로 통회했으며, 심지어 당장이라도 개과천선하여 나를 기쁘게 하고 싶어 할 정도로 마음이 급했다. 나는 사람의 다짐을 보고 몹시 기뻤고, ‘땅 위에서 사람 외에 또 누가 나와 고락과 환난을 함께할 수 있겠는가? 그래도 사람이 아니겠는가?’ 하며 행복감에 빠졌다. 하지만 내가 사람을 떠나자 사람은 ‘진료 기록’을 찢어서 땅에 버리고 손을 털며 떠났다. 그 후의 나날 속에서 나는 사람의 행위 중 내 마음에 맞는 것은 얼마 보지 못했다. 하지만 사람의 다짐은 내 앞에 수없이 쌓였다. 나는 사람의 다짐을 보면 염증을 느낀다. 그 다짐 속에 내가 누릴 만한 것은 하나도 없고, 거품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사람은 내가 사람의 다짐에 무게를 두지 않는 것을 보고는 냉담해졌다. 그 후 ‘신청서’를 제출한 사람은 별로 없었다. 사람의 마음이 내 앞에서 인정받은 적이 없고, 내게 거절만 당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의 삶에는 더 이상 정신적 지주가 없게 되었다. 따라서 사람의 ‘열의’는 사라졌으며, 나도 더 이상 날씨의 ‘뜨꺼움’을 느끼지 않게 되었다. 사람은 평생 적잖은 고통을 받았고, 오늘날 나에게 죽다 살아날 정도로 ‘시달림’을 당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그러다 보니 사람의 얼굴색이 어두워졌고, 사람의 그 ‘활발한’ 모습도 사라졌다. 사람이 모두 ‘성장’했기 때문이다. 나도 사람이 형벌 속에서 연단받는 가련한 모습을 차마 볼 수는 없지만 또 누가 사람의 참패 상황을 만회할 수 있겠느냐? 누가 사람을 힘든 인생에서 구원해 줄 수 있겠느냐? 왜 사람은 늘 고해의 심연에서 스스로 빠져나올 수 없느냐? 내가 일부러 사람을 곤경에 빠뜨리기라도 했단 말이냐? 사람은 늘 내 심정을 이해하지 못한다. 이에 나는 전 우주에 “하늘 위아래 온 만물 중 내 마음을 헤아리고, 나를 진실로 사랑하는 것은 하나도 없도다.”라는 탄식의 소리를 발했다. 지금까지도 나는 사람이 왜 나를 사랑하지 못하는지 모르겠다. 사람은 나를 위해 자신의 마음을 바칠 수도 있고, 나를 위해 자신의 운명을 버릴 수도 있다. 그런데 왜 사랑은 내게 주지 않는 것이냐? 설마 내가 사람에게 없는 것을 요구하고 있단 말이냐? 사람은 나를 제외한 모든 것을 사랑할 수 있으면서 왜 나를 사랑할 수 없는 것이냐? 사람의 사랑은 왜 늘 숨어 있는 것이냐? 사람은 오늘날까지 내 앞에 서 있거늘 왜 나는 한 번도 사람의 사랑을 보지 못한 것이냐? 설마 사람에게 이 요소가 부족한 것이냐? 내가 일부러 사람을 괴롭히고 있는 것이냐? 사람의 마음속에 아직 우려가 있단 말이냐? 잘못 사랑했다가 돌이킬 수 없을까 무서운 것이냐? 사람의 내면에 측량할 수 없는 비밀이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없기에 나는 사람을 마주할 때 늘 ‘겁과 두려움’을 느낀다.

오늘날 하나님나라의 문을 향해 나아갈 때, 모든 사람이 분발하여 바짝 따라오고 있다. 하지만 사람이 하나님나라의 문 앞에 도착했을 때 나는 문을 닫고 사람을 문밖에 세워둔 채 ‘통행증’을 보이라고 요구했다. 사람의 예상을 크게 벗어난 나의 비정상적인 행동에 모든 사람이 깜짝 놀랐다. 여태 활짝 열려 있던 문이 왜 오늘 갑자기 닫혔는가 하며 발을 동동 구르기도 하고 땅 위를 서성이기도 했다. 사람은 뒷문으로 들어가려고 했지만 사람이 ‘가짜 통행증’을 꺼내 내게 건넬 때 나는 그 자리에서 그것을 불더미에 던져 버렸다. 이에 사람은 활활 타는 ‘자기의 심혈’을 보며 낙담했다. 또, 하나님나라의 아름다운 모습을 눈앞에 두고도 들어갈 수 없어서 머리를 부여잡고 통곡했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모습이 가련하다고 해서 사람을 들여보내지는 않는다. 누가 멋대로 내 계획을 망칠 수 있겠느냐? 후천적인 축복이 사람의 열의로 얻을 수 있단 말이냐? 사람의 생존 의의가 바로 내 나라에 멋대로 들어가는 데 있단 말이냐? 내가 그리 비천하냐? 내 엄한 말이 아니었다면 사람이 진작 ‘하나님나라에 들어가지’ 않았겠느냐? 그래서 사람은 늘 나를 증오한다. 내 존재가 사람에게 많은 번거로움을 주었기 때문이다. 나의 존재가 없었다면 사람이 오늘날 ‘하나님나라의 축복’을 누릴 수 있었을 텐데 굳이 이런 고생을 할 필요가 있겠느냐? 그래서 나는 사람에게 지금처럼 좋은 시기에 빨리 내가 있는 곳에서 나가 살길을 찾고, 아직 젊었을 때 빨리 ‘기술’을 배우라고 권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는 늦을 것이다. 내 집에 있는 사람 중 축복받은 사람은 하나도 없다. 그래서 나는 사람에게 ‘가난’ 속에서 살지 말고 일찌감치 떠나라고 권한다. 나중에 후회하면 늦는다. 생각을 넓게 가져라. 굳이 그럴 필요가 있느냐? 하지만 나는 또 사람에게 누구도 축복을 얻지 못했을 때 나를 원망하지 말라고 일러 준다. 나는 사람과 쓸데없는 설전을 벌일 시간이 별로 없으니 사람이 이를 가슴 깊이 새기고 망각하지 않길 바란다. 이것이 귀에 거슬리겠지만 약이 될 나의 충고이다. 나는 오래전부터 사람에 대한 믿음을 잃었고, 희망도 잃었다. 사람은 패기가 없고, 언제나 내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주지 않고 자신의 ‘불순한 마음’만 주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에게 적잖은 말을 했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도 사람이 내 충고를 듣지 않으니 이후에 내 마음을 오해하지 않도록 사람에게 내 입장을 알리겠다. 앞으로 죽든 살든 스스로 알아서 하여라. 이 일은 내가 책임질 수 없다. 나는 사람이 스스로 생존의 길을 찾길 바란다. 나는 속수무책이니 말이다. 기왕 사람이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니 우리 여기서 ‘이별’하도록 하자. 앞으로 우리 사이에는 할 이야기도 없고 논의할 일도 없을 것이니, 서로 간섭하지 말고 각자 자기 길을 가자. 사람은 나를 찾아오지 말라. 나도 더는 사람에게 ‘도움’을 구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우리 사이의 일이다. 나중에 이런저런 번거로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여기서 분명히 얘기해 두자. 그러면 훨씬 더 편하지 않겠느냐? 우리 각자 제 갈 길을 가면서 서로 관여하지 않도록 하자. 그러면 나쁠 것 없지 않느냐? 나는 사람이 잘 고민해 보길 바란다.

1992년 5월 28일

이전:제45편

다음:제47편

추천 더보기

  • 온전케 된 사람만이 의미 있는 인생을 살 수 있다

    지금 하고 있는 사역은 사실 사람이 사탄을 저버리고 조상을 저버리도록 하는 것이다. 말씀의 심판은 사람의 패괴 성품을 들추어내고 사람에게 인생의 본질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다. 한 차례 또 한 차례 계속되는 심판이 사람의 마음을 찌른다. 모든 심판은 사람의 운명에 직접…

  • 너는 살아난 사람인가?

    정상 인성으로 살아가게 되었을 때, 온전케 되었을 때 네가 예언을 말할 수 없을지라도, 오묘한 비밀을 말할 수 없을지라도 네가 드러내고 살아 내는 것에는 사람의 모습이 있게 된다.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하였지만, 사람은 사탄에 의해 패괴되어 ‘죽은 사람’이 되었다. 그러…

  • 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 자신 3

    지난 몇 차례의 나눔에서 모든 사람이 아주 큰 감동을 받았을 것이다. 이제는 사람들이 하나님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정말로 사람과 아주 가까이 계신다는 것을 진정으로 느끼게 되었다. 사람들은 오랫동안 하나님을 믿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지금처럼 이렇게 하나님…

  • 성육신의 비밀 2

    예수가 유대에서 사역할 당시에는 공개적이었지만 지금 너희들 가운데서 사역하고 말씀하는 것은 은밀한 것이어서 이방인들은 전혀 모르고 있다. 너희들 가운데서 하는 사역은 폐쇄적인 것이다. 이 말씀, 이 형벌과 심판은 너희만 알고 있을 뿐 다른 이들은 모른다. 이 사역은 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