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이 “내 말의 근원과 내 말의 목적을 더듬어 낼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말씀한 바와 같이 하나님 영의 인도가 없고 하나님이 음성을 발하는 시작이 없었다면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벌 속에서 멸망되었을 것이다. 하나님은 왜 모든 사람을 그렇게 오랜 시간, 그것도 무려 5개월이라는 시간을 사용해 검증했을까 하는 이것이 바로 우리가 교통할 초점이자 하나님 지혜의 핵심 포인트이다. 우리는 ‘만약 사람에 대한 그 기간의 시련이 없이, 하나님이 모든 패괴된 인류를 모질게 때리고, 모질게 죽이고, 모질게 찍어 버리는 일이 없이 오늘날까지 교회를 건축해 왔다면 효과는 또 어떠했을까?’라고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첫마디에서 단도직입적으로 그 몇 개월 동안의 사역으로 거두게 될 효과를 직접 분명하게 밝혔는데, 그것은 참으로 정곡을 찌른 것이었다! 거기에서 그 몇 개월 동안 역사한 하나님의 지혜를 충분히 볼 수 있는데, 모든 사람에게 시련 속에서 순복하는 법을 배우게 하고, 진심으로 헌신하는 법을 배우게 하였으며, 게다가 고통의 연단 속에서 더욱더 하나님을 알게 하였다. 사람은 실망할수록 더욱 자신을 알게 되었고, 게다가 솔직한 말을 하게 되었으며, 고난의 연단이 있을수록 사람은 더욱 자신의 패괴를 알게 되었고, 심지어 하나님을 위해 ‘효력’할 자격도 없고 효력하게 된 것도 하나님이 높여준 것임을 알게 되었다. 그러므로 이 효과를 보게 된 뒤, 또한 사람의 모든 것이 전부 소진되었을 때, 하나님은 곧바로 긍휼의 음성을 발하였는데, 조금도 숨기지 않았다. 그리하여 몇 달 뒤에 하는 하나님의 사역 방식의 기점이 바로 오늘에 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게 되었는데, 사람마다 일목요연(一目瞭然)하게 되었다. 하나님이 이전에 자주 “자민(子民)의 호칭을 얻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씀했기 때문에 이 말씀이 효력자로 불리는 자민에게서 이루어지게 한다. 그것으로 하나님의 신실함에는 오차가 없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하나님이 했던 말씀은 다 서로 다른 정도로 응할 것이다. 그 말씀들은 결코 공언이 아니다.

모든 사람이 극도로 비통에 빠져 있을 때, 하나님의 이런 말씀은 정확히 사람의 급소를 찔러 모든 사람을 실망 속에서 다시 소생케 하였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의심의 마음이 생기지 않도록 또 “비록 자민이라고 불리지만 ‘아들’이라는 이 호칭에 못지 않다.”라는 말씀을 추가하였다. 여기에서 오직 하나님만이 자신의 권병을 수호할 수 있음을 충분히 볼 수 있는데, 사람으로 보고 난 뒤에 그것이 역사 방식이 아니라 실정이라는 것을 더욱 믿게 해 주었다. 더 나아가, 사람이 이상(異象)에 대해 모호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방식으로 모든 사람의 신분을 다 분명하게 짚어 주었는데, 여기에서 하나님의 지혜를 충분히 볼 수 있다. 그리고 사람에게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분이어서 사람의 행동과 생각은 꼭두각시처럼 다 하나님의 지배를 받고 있다는 것을 더욱 알게 해 주었는데, 이것은 의심할 바 없이 확실한 것이다.

시작부터 그 후를 보면, 하나님은 하나님의 제1부 사역인 ‘교회 정결’이 이미 끝났음을 처음부터 직접 일러 주었다. “지금은 이미 이전의 상황이 아니다. 나의 사역은 또 새로운 기점(起點)에 들어섰다.”라는 이 말씀에서 하나님의 사역은 또 다른 새로운 기점에 들어섰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또한 뒤이어 우리에게 다음 단계 사역의 청사진 ― 교회 건축을 마친 뒤의 하나님나라시대 삶의 시작 ― 을 보여 주었는데, “지금은 교회 건축 시대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가 성공적으로 건축될 때이다.”라고 말씀했고, 또한 땅에 있음으로 인해 여전히 교회로 불린다고 말씀했다. 그렇게 함으로 모든 사람이 상상한 비현실적인 ‘하나님 나라’의 실현은 피하게 되었다. 다음은 이상(異象) 방면의 문제에 대해 교통하겠다.

왜 지금은 하나님 나라를 건축할 때이고 교회 건축이 끝날 때인데도 모든 사람의 모임을 여전히 교회라고 부를까? 이전에 교회는 하나님 나라의 전제라고 말했는데, 교회가 없다면 하나님 나라는 언급할 것도 없다. 하나님나라시대의 시작은 성육신 하나님이 직분을 하는 시작이다. 하나님나라시대는 성육신 하나님이 가져온 것이다. 그가 가져온 것은 하나님나라시대이지 하나님 나라가 정식으로 강림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자민이란 하나님나라시대의 자민을 말하는 것이지 하나님 나라 안의 자민을 말하는 것이 아님을 쉽게 상상할 수 있다. 그러므로 땅에 있는 사람의 모임을 여전히 ‘교회’라고 칭한다고 말하는 것이다. 이것은 별로 이해하기 어렵지 않다. 이전에는 정상 인성에서 일을 하였고 게다가 하나님 자신도 아직 증거되지 않았기 때문에 하나님나라시대는 인간 세상에서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즉, 내가 말한 나의 영이 말씀으로 된 나의 육신에서 아직 정식으로 역사하지 않았던 것이다. 하나님 자신이 증거됨으로 말미암아 하나님 나라가 인간 세상에 실현되는데, 이것은 내가 신성에서 역사하기 시작함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내가 신성에서 말한 것을 누릴 수 있는 사람, 내가 신성에서 일한 것을 누릴 수 있는 사람을 하나님나라시대의 ‘자민’이라고 부르는데, 이로 인해 ‘자민’이 생긴 것이다. 이 기간에는 주로 나의 신성이 일하고 말하기에 사람은 전혀 간섭할 수도 없고, 또한 내 계획을 교란하지도 못한다. 하나님의 말씀이 어느 경지에 이르렀을 때 하나님의 이름이 증거되고, 그에 따라 사람에 대한 시련도 시작된다. 이것은 하나님 역사의 가장 지혜로운 부분이다. 다음 단계 사역의 시작을 위해, 앞 단계 사역의 마무리를 위해 튼튼한 기초를 다졌고 또한 뿌리를 내렸는데, 그 행사는 사람이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던 것이다. 이것은 심판시대의 첫 번째 부분과 두 번째 부분의 교접점(交接點)이다. 만일 몇 개월의 연단이 없었다면 나의 신성은 역사할 수 없었을 것인데, 몇 개월의 연단으로 말미암아 나의 다음 단계 사역을 위한 출로를 개척할 수 있었다. 그 몇 개월간 사역이 정지되었던 것은 다음 부분의 사역이 심화되는 상징이었다. 참으로 하나님 말씀을 깨닫는다면 하나님이 지난 몇 개월의 시간을 통해 다음 단계의 사역을 시작하려고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따라서 다음 단계 사역에 더 좋은 효과를 거두는 것이다. 인성의 장벽이 있다 보니 나의 다음 단계 사역에 장애물이 설치된 것이다. 그러므로 몇 개월의 고난과 연단을 거쳐 쌍방이 다 성과를 얻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적지 않은 유익을 얻었다고 하는 것이다. 모든 사람은 그제서야 사람에 대한 나의 호칭을 소중하게 여기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펜을 돌려 ‘효력자’가 아니라 ‘자민’으로 칭한다고 했을 때 모든 사람은 기뻐 어쩔 줄 몰라 했다. 이것이 사람의 치명점인데, 하나님은 바로 사람의 이 치명적인 약점을 잡고 말씀한 것이다.

모든 사람으로 더 깊이 심복구복하도록 하기 위해, 게다가 불순물이 섞여 있는 일부 사람들의 충심을 명확하게 밝히기 위해, 하나님은 한층 더 사람의 다양한 추태를 지적해 내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누가 자신의 앞날을 염두에 두지 않은 적이 있느냐? 누가 시련 속에서 불평하지 않은 적이 있느냐?”라고 했던 부류의 말씀이 응하였는데, 그 속에서 모든 사람에게 자신의 패역을 알게 하였고, 자신의 불충불효를 알게 하였으며, 그것으로 하나님의 긍휼과 자비가 하나님을 찾는 모든 사람을 걸음마다 뒤따르고 있다는 것을 보게 하였다. 그러므로 이 말씀에서 다음과 같은 것을 볼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이 곧 물러가게 될 때, 모든 사람이 내가 말하는 방식이 바뀌기를 바라다가 실망하게 될 때, 나는 구원의 소리를 발하여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을 여전히 나의 나라로 돌아오게 하고, 여전히 나의 보좌 앞에 있게 한다.” 여기에서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한 말과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라고 한 말은 전혀 모순되지 않는데, 여기의 ‘진심’은 불순물이 섞여 있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분이므로 ‘진심’이란 어휘를 사용하였다. 이것은 패괴된 인류를 조롱하는 것인데,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에 대해 더욱 빚짐을 느끼게 하고, 더욱 자책하게 하며, 또한 자기 마음속의 원망은 전적으로 사탄에게서 왔음을 알게 하는 것이다. 모든 사람은 ‘충심’이란 단어를 보고 크게 놀라며 속으로 몰래 ‘나는 하늘과 땅을 원망하며 누차 불평했었고, 게다가 떠나려고 했던 적도 여러 번 있었지만, 또 하나님의 행정이 두려워 대충대충 하면서 대세를 따르며 하나님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었어. 정말 조그마한 가망도 없게 되면 그때 차츰 뒤로 물러가도 늦지 않겠다고 생각했었지. 그런데 오늘날 하나님께서 우리를 충성된 자민이라고 칭하시다니. 하나님은 정말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시는 하나님이 맞을까?’라고 생각했다. 이런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하나님은 나중에 각종 사람의 심리 상태를 지적하여 마음으로 의심하면서도 입으로 즐거워하던 데에서 마음으로 감복하고 입으로 승복하고 눈으로도 탄복하는 이런 상황으로 바뀌게 하였다. 그리하여 사람은 하나님 말씀에 대한 인상이 깊어지게 되었고, 그에 따라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이 어느 정도 더해지고 경외심이 어느 정도 더해졌으며, 게다가 하나님을 더욱 알게 되었다. 나중에 하나님은 모든 사람의 뒷걱정을 덜어 주기 위해 “…하지만 과거는 어디까지나 과거이다. 오늘날에 이르렀으니 더 이상 과거를 그리워할 필요가 없고, 더 이상 미래를 생각할 필요도 없다.”라는 이런 말씀을 하였다. 이런 긴박하고 조화로우면서도 짜임새 있는 표현은 효과가 더욱 좋아 하나님 말씀을 보는 모든 사람으로 지난날의 실망 속에서 다시 광명을 보게 하였고, 나아가 하나님의 지혜와 행사를 보게 하고 자민의 호칭을 얻게 하였으며, 더 나아가 마음의 의심을 몰아내고 또 더 나아가 다양한 심리 동태에서 자신을 알게 하였다. 그리고 이런 정형 속에서 계속 기복이 있었는데, 슬픔도 애통도 있었고, 기쁨도 즐거움도 있었다. 하나님은 이 부분 말씀에서 모든 사람의 모습을 간결한 필치로 매우 생동감 있게 남김없이 그려 내어 매우 완벽한 정도에 이르렀는데, 그것은 참으로 사람이 도달할 수 없는 경지로서, 진정 사람 마음 깊은 곳의 비밀을 폭로한 것이다. 설마 이런 것이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이란 말이냐?

계속해서 더욱 중요한 것은 다음 부분에 있는데, 그것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행정을 직접 계시해 준 것이다. 또한 “사람으로서 누가 현실을 거스르고 나의 인도대로 행하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없을 것이고, 스스로 걱정거리만 만들 뿐이다. 온 우주의 모든 일 중에 내가 결정하지 않는 것은 하나도 없다.”라는 이것은 가장 중요한 조목이었다. 그럼 이것은 하나님의 행정이 아니란 말이냐? 여기에서 이 행정을 어긴 실례는 이미 부지기수임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렇게 함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 각 사람에게 자신의 운명을 염두에 두지 말라고 권고하였고, 하나님의 지배에서 벗어나려고 한다면 그 결과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권고하였다. 그리하여 이 말씀에 대해 깨우침과 빛 비춤이 있는 모든 사람으로 하나님의 행정을 더 잘 알게 하고, 하나님의 거스를 수 없는 위엄을 알게 함으로써 더욱 원숙해지고 진중해지게 하였는데, 마치 온갖 풍상을 겪은 푸르싱싱한 소나무처럼 한파의 위협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여전히 대자연에 녹색의 생기를 더해 주는 것 같았다. 이 단락의 말씀을 통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또 미로에 빠지기라도 한 듯 갈피를 잡지 못했는데, 그것은 하나님이 말씀하는 내용이 상당히 빨리 바뀌기 때문이었다. 그리하여 10명 중 9명은 자신의 패괴 성정을 인식하는 단계에서 미궁 속으로 빠져들게 되었다. 이후의 사역을 순조롭게 하고 모든 사람 마음의 의심을 없애기 위해, 모든 사람이 한 걸음 더 깊이 하나님의 신실함을 믿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단락 말씀의 마지막 부분에서 또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반드시 나의 보좌 앞으로 되돌아올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그리하여 몇 개월 동안의 사역 상태에 처해 있던 모든 사람은 일시에 머리의 근심을 어느 정도 덜게 되었고, 게다가 허공에 떠 있던 마음도 무거운 돌이 땅에 떨어지듯 제자리로 돌아오게 되었으며, 더 이상 자신의 운명을 염두에 두지 않게 되었고, 또한 더 이상 하나님이 빈말을 한다고 믿지 않게 되었다. 사람은 다 독선적이고, 아무도 자신이 하나님께 충심무이(忠心無二)한 사람이 아니라고 여기지 않기 때문에 하나님은 일부러 ‘진심’이란 두 글자를 강조함으로 더 좋은 효과를 거두었다. 이것은 다음 단계 사역을 위해 길을 닦고 기초를 다진 것이었다.

─────────

① 해석: 원문은 揭示(게시)로, 분명하게 밝혀 준다는 뜻.

②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 효력(效力):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힘이나 기능만 다하는 것을 뜻함.

④ 심복구복(心服口服):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말로도 탄복함.

⑤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이전 말씀:제47편 말씀

다음 말씀:제3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