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72편 말씀

자신의 부족함과 연약한 점을 발견하면 즉시 나를 힘입어 벗어 버려야지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성령 역사가 너와 너무 멀 것이고 너는 매우 멀리 뒤떨어질 것이다. 내가 너의 몸에 부탁한 사역은 다 그 여러 번의 내 앞에서 가까이하고 기도하고 교통한 것에 의해 비로소 성취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효과에 도달할 수 없고 모든 것이 다 쓸데없다. 나의 사역이 오늘은 이미 이전과 다르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생명 정도도 다 이전과 크게 다르며 모두 나의 말에서 뚜렷한 인식이 있고 분명한 깨달음이 있다. 이것이 가장 뚜렷한 한 방면인데 나의 사역의 기묘를 최고로 체현할 수 있다. 나의 사역의 발걸음이 빨라져 확실히 이전과 다른데, 사람이 상상하기 어렵고 더욱이 사람이 종잡을 수 없는 것이다. 모든 것이 너희에 대해 이미 심오한 비밀이 아니라 공개하고 나타낸 것이며 분명한 것이고 해방된 것이며 더욱이 모든 것이 자유로운 것이다. 내가 사랑하는 자도 반드시 어떤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과 어떤 공간ㆍ지리의 제한을 받지 않고 모든 환경의 통제를 초월하여 육신에서 나올 것이다. 이것은 나의 큰 공이 완전히 이루어진 것이다! 나머지가 조금도 없이 철저히 완성한다.

이른바 큰 공이 이루졌다는 것은 모든 뭇 장자와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이후에는 반드시 어떤 인ㆍ사ㆍ물의 통제를 받지 않고 우주 각국을 두루 다니며 전 우주를 두루 밟을 것인데, 가는 곳마다 너희의 발자취가 남을 것이다. 너무 멀리 보지 말라. 눈앞에서 곧 이루어질 일이다. 내가 하는 것이 바로 너희에게 부탁한 것인데, 나의 발이 밟은 곳에는 반드시 너희의 발자취가 있을 것이다. 이것은 더욱 너희가 나와 함께 왕권을 잡는다는 참뜻이다. 상고해 본 적이 있는가, 무엇 때문에 나의 계시가 점점 분명해지고 점점 뚜렷해질 뿐만 아니라 조금도 감춤이 없는 것인지? 무엇 때문에 내가 이미 절정에 이르도록 증거하고 모든 심오한 비밀과 모든 말을 다 너희에게 알려 주는지? 바로 상술한 사역의 연고 때문이다. 하지만 너희의 현재의 사역 진전은 아직도 너무 느려서 나의 발걸음을 따라잡지 못하고 나와 매우 잘 협력할 수 없으며 잠시 아직 나의 뜻에 이를 수 없다. 나는 박차를 가해 너희를 훈련시키고 빨리 너희를 만들어 너희로 하여금 되도록 빨리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게 하려고 한다.

현재 가장 뚜렷한 것은 장자 단체가 이미 완전히 형태가 만들어진 것인데, 내가 옳다고 여기는 것이고 더욱이 내가 창세 이래 예정 선택한 것이며 하나같이 모두 내가 친히 발탁한 것이니 사람의 고려의 여지가 없다. 너도 자기 뜻대로 할 수 없으니 거만하지 말라. 다 나의 은총과 긍휼이다. 내가 보기에 모든 것이 이미 성취되었지만 너희의 눈이 너무 희미해 지금까지도 아직 나의 행사의 기묘를 분명히 보지 못할 뿐이다. 나의 전능, 나의 지혜, 나의 일거일동, 나의 일언일행을 너희가 모두 그다지 투득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므로 나는 분명하게 말하고 분명하게 지적한다. 나의 아들과 내가 사랑하는 자를 위해 나는 기꺼이 모든 대가를 치르려 하고 나도 노고하기를 원하고 나 자신을 바치기를 원한다. 나의 말 속에서 너는 나에 대해 인식이 있었느냐? 아직도 내가 분명하게 말할 필요가 있느냐? 더 이상 방탕하지 말고 나의 마음을 헤아려라! 이렇게 큰 심오한 비밀을 너희에게 알려 주었는데 너희가 또 무슨 할 말이 있느냐? 또 무슨 불평이 있느냐? 만약 대가를 치르지 않고 공을 들이지 않는다면 나의 고심에 떳떳하겠느냐?

현재는 모두가 자신도 어찌할 수 없다. 내가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사람은 나를 사랑하려고 해도 사랑할 수가 없다. 하지만 내가 예정 선택한 사람은 달아나려고 해도 달아날 수 없으며 어디를 가든지 나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나의 위엄이고 더욱이 나의 심판이다. 모든 사람은 다 나의 계획에 따라, 나의 뜻에 따라 일을 처리해야 한다. 모든 전체 전체를 지금부터 다 나의 수중에 거두어들이는데 모두 자신의 생각대로 되지 않고 전적으로 내가 다루고 내가 지배한다. 사람이 만약 조금이라도 참여하면 나는 절대 쉽게 용서하지 않는다. 오늘부터 시작해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나―만물을 창조한, 인간 세상에 와서 또 사람에게 버림과 훼방을 받는, 전체 모든 것을 다루고 안배하는 유일한 참 하나님, 하나님 나라를 주관하는 왕, 전 우주를 지배하는 하나님 자신, 더욱이 사람의 생사를 다루고 음부의 열쇠를 장악한 하나님을 알아가기 시작하게 한다. 사람마다(어른과 아이, 영이 있는 자든 영이 없는 자든, 바보나 불구자 등등) 나를 알아가게 하는데, 이 한 항목의 사역은 내가 누구에 대해서나 놓치지 않으며 가장 엄한 항목의 사역이고 내가 이미 예비해 놓은 것이며 지금부터 시작해 실행하는 사역이다. 나는 말하면 말한 대로 한다. 너의 영적 눈을 뜨고 자신의 관념을 내려놓고 내가 곧 우주를 주관하는 유일한 참 하나님임을 분명히 보아라! 누구에 대해서나 숨기지 않고 감추지 않으며 누구에 대해서나 나의 행정을 실행한다.

자신의 모든 것들을 포기하여라. 나에게서 얻는 것은 더욱 가치 있고 의의 있는 것이 아니냐? 너의 그 폐품과 비하면 하늘과 땅의 구분이 아니냐? 쓸데없는 모든 것들을 어서 내다버려라! 복을 받는지, 화를 받는지는 이때에 결정된다. 지금이 바로 관건이고 지금은 더욱더 목숨을 아낄 때이다. 이 점에 대해 너는 정말로 어느 정도 깨달음이 있느냐?

이전 말씀:제71편 말씀

다음 말씀:제7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