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71편 말씀

나의 모든 것을 다 너희에게 나타내는데 너희는 무엇 때문에 마음과 뜻을 다해 나의 말을 상고하지 못하느냐? 무엇 때문에 나의 말을 폐품으로 여기느냐? 내가 틀리게 말했느냐? 내가 말한 것이 너희의 급소를 찔렀느냐? 자꾸 지체하고 자꾸 주저하는데, 너희는 무엇 때문에 이렇게 하려 하느냐? 내가 말을 투철하게 하지 않았느냐? 내가 여러 번이나 나의 말에 대해 자세히 상고하고 주의를 많이 기울여야 한다고 말해도 너희는 어느 누가 말을 듣고 순복한 아이인가, 나의 말을 헛되이 했느냐? 조금도 효과가 없느냐? 너의 몸에 나의 뜻에 부합되는 것이 얼마나 되느냐? 잠시라도 말하지 않으면 너는 방탕하고 단속받지 않는데, 내가 어떻게 하고 어떻게 말해야 한다고 분명히 지적하지 않으면 설마 너의 마음속에 하나의 숫자도 없단 말이냐? 너에게 알린다! 손해를 보는 자는 말을 듣지 않고 순복하지 않는 자이고 흐리멍덩하게 믿는 사람이다! 나의 말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사소한 부분을 파악하지 못하면 나의 뜻을 찾을 수 없고 나를 섬길 수 없는데, 이런 사람은 나의 훈계와 나의 심판을 받는다. 사소한 부분을 파악하지 못하는 자는 바로 간덩이가 크고 제멋대로 하는 자이다. 그러므로 나는 이런 사람을 미워하고 그에 대해 조금도 사정을 봐주지 않고 조금도 체면을 봐주지 않는다. 전부 위엄과 심판인데 네가 또 감히 나를 기만하는지를 본다. 나는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이다. 이 점은 사람마다 어느 정도 깨달음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을 함에 건성으로 하여 나를 대충 대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무엇 때문에 어떤 사람은 부지중에 나의 격살을 당하는지의 연고이다. 나는 내가 한 사람을 억울하게 할 리가 없고 내가 일을 잘못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나의 모든 행사는 다 내 손의 지혜로운 안배이다.

나의 심판은 이미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 모든 사람에게 임하였다. 바로 이때 누가 내가 예정 선택한 자이고 누가 내가 도태시킬 대상인지를 드러내는데, 이런 것을 다 일일이 드러낼 것이고 조금도 숨기지 않는다. 모든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은 다 나의 말을 완성시키기 위해 세워지고 존재하며 다 나의 입에서 나온 말을 응하게 하기 위해 바삐 보내고 있다. 온 우주 땅끝은 내가 한 손으로 다룬다. 누가 감히 나의 말을 듣지 않고 나의 일을 행하지 않는다면 나는 반드시 그를 격살하여 그로 하여금 음부에 떨어져 생존할 수 없게 할 것이다. 나의 말은 마디마다 적절하고 조금도 *수분이 없다. 너희의 말도 나와 같을 수 있느냐? 모두 중언부언하고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확실히 말하지 못하면서도 자신이 조금 갖추고 있고 그런대로 괜찮다고 여긴다. 너에게 알린다! 자만자족하는 사람일수록 나의 표준과 더욱 멀어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으며 가장 심각한 자는 나를 기만하고 나의 이름을 욕되게 한다. 수치를 모른다! 자기 자신이 어떤 분량인지를 보지 않는데 얼마나 무지몽매한가!

나의 말은 시시로 지적하고 곳곳에서 지적하는데, 설마 네가 아직도 분명히 알지 못하고 깨닫지 못한단 말이냐? 나를 실망케 하느냐? 정신을 차리고 용기를 불러일으켜라. 나는 나를 사랑하는 그 어떤 사람도 푸대접하지 않는다. 나는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고 누가 마음속에 무엇을 품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 이런 것을 다 일일이 드러낼 것이고 다 나의 감찰을 거치게 할 것이다.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자들을 하나도 놓치지 않는데, 모두 복을 받는 대상이고 내가 예정하여 왕이 되게 하는 장자 단체이다. 그러나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 자들은 모두 자기의 간계에 빠졌는데, 화를 받는 대상이자 역시 내가 정한 것이다. 조급해하지 말라. 나는 하나하나 드러낸다. 이런 사역은 내가 일찍이 예비해 놓았고 나는 이미 이런 사역을 하기 시작하였는데 모두 순서가 있는 것이지 함부로 잡는 것이 아니다. 누구를 선택하고 누구를 도태시키는지는 내가 이미 다 하였고 하나하나 너희에게 보여 주다. 이 기간에 너희로 하여금 나의 손이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게 하고,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공의와 나의 위엄은 어떠한 사람도 거스를 수 없고 어떠한 사람도 대적할 수 없다는 것을 보게 한다. 누가 만일 거스르면 엄하게 징벌한다.

시시로 각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살펴보는 이는 바로 나이다. 겉면에서만 나를 보지 말라. 눈먼 사람아! 내가 분명히 지적해 낸 말을 듣지 않는데, 너희는 좀처럼 나, 완전하고 완전한 하나님 자신을 믿지 않는다. 누가 감히 거짓으로 속이고 숨긴다면 나는 절대 용인하지 않는다.

내가 한 말을 너는 다 일일이 기억했느냐? “나를 보면 바로 태고부터 영원까지 감춘 전체의 모든 심오한 비밀을 본 것이다”, 이 말을 너는 자세히 상고해 본 적이 있느냐? 내가 바로 하나님이고 나의 심오한 비밀을 이미 너희에게 보여 주었는데, 너희는 보지 못했느냐? 나에 대해 무엇 때문에 중요시하지 않느냐? 그러나 너의 그 마음속의 막연한 하나님에 대해서는 그렇게 숭배하느냐? 나―유일한 참 하나님이 어찌 일을 잘못할 수 있겠느냐? 확실히 알라! 확신하라! 나의 일언일행, 나의 일거일동, 나의 웃음, 나의 먹음, 나의 입음, 나의 모든 전체는 다 하나님 자신이 하는 것이다. 너희가 나를 가늠하는데, 설마 내가 오기 전에 너희가 이미 하나님을 보았단 말이냐? 그러면 무엇 때문에 너의 마음속에서 언제나 너의 하나님을 나와 대조하느냐? 다 사람의 관념이다! 나의 모든 행사가 너의 상상과 부합되지 않는다는 것인가! 나는 그 어떤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모든 행사가 맞는지의 여부를 보게 하지 않는다. 내가 유일한 참 하나님인 것은 영원히 변하지 않는 아주 확실한 진리이다! 제 자신의 간계에 빠지지 말라. 나의 말은 이미 아주 완전하게 분명히 지적하였고 나에게는 조금도 사람의 냄새가 없고 전부 하나님의 자신인데, 조금도 감추지 않고 전부 너희에게 나타냈다!

─────────

* 수분(水分): 거짓되거나 과장된 것, 또는 불순물이 들어 있는 것을 비유함.

이전 말씀:제70편 말씀

다음 말씀:제7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