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73편 말씀

나의 말은 나오기만 하면 즉시 응하고 절대 바꾸지 않으며 완전히 정확하다. 꼭 기억하여라! 나의 입에서 나온 매 마디 말과 매 하나의 단어를 다 자세히 상고해 보아야 하고, 손실을 보지 않도록, 얻는 것이 단지 나의 심판, 나의 진노, 나의 불사름이 아니도록 더욱 조심해야 한다. 현재 사역이 매우 빨리 운행되지만 결코 소홀한 것이 아니라 일정한 정도로 세밀하여 사람의 육안으로는 거의 보지 못하고 사람의 손이 더듬지 못하는데, 매우 세세하고 연하다. 내가 한 말은 공허하지 않고 전부 사실에 부합된다. 너는 마디마다 확신하고 마디마다 확정해야지 절대 소홀해서는 안 된다. 결정적인 순간이다! 복을 받는지, 화를 받는지는 바로 이때에 있는데, 천양지차이다. 네가 하늘 위의 것인지 아니면 음부의 것인지 완전히 내가 주관한다. 음부의 대상은 최후의 몸부림을 치지만 하늘 위의 것은 최후의 조그마한 고통을 받고 나를 위해 최후로 헌신하는데, 이후에는 모두가 누리고 모두가 찬미한다. 사람을 번뇌케 하는 자질구레한 모든 일(혼인, 직업, 사람을 귀찮게 하는 돈, 지위 등등 모든 것)을 취소하지만 음부의 고통받음은 영원까지인데(그 영혼체를 가리킴) 영원히 나의 징벌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이 두 방면은 수화상극이고 조금도 뒤엉킴이 없다. 화를 받는 자는 줄곧 화를 받고 복을 받는 자는 마음껏 누린다.

만사와 만물은 다 내가 주관하고 게다가 너희―나의 아들과 내가 사랑하는 자는 더욱 나에게 속하는 자이고 나의 6천년 경영 계획의 결정체이며 나의 보배이다. 내가 사랑하는 자라면 내가 보기에 눈에 거슬리지 않는데 이는 나를 창현(彰顯)하는 자이기 때문이다. 내가 미워하는 자라면 내가 보지 않아도 혐오하는데 그것은 사탄의 후예이고 사탄에게 속한 자이기 때문이다. 오늘 사람마다 자신을 반성해야 한다. 즉, 너의 속마음이 옳은 것이고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것이면 기필코 내가 사랑하는 자이니 반드시 나를 진심으로 사랑해야지 나를 기만해서는 안 된다! 나는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이다! 너의 속마음이 틀리고 나에 대해 냉담하고 충성하지 않으며 틀림없이 내가 혐오하는 자이면 내가 너를 예정 선택하지 않았으니 너는 지옥에 내려가기를 기다려라! 이런 것을 아마 다른 사람은 알아볼 수 없겠지만 너 자신과 나―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살펴보는 하나님만이 알고 있다. 일정한 시간이 되면 다 드러낼 것이니 진심인 자는 조급해하지 말고 거짓된 마음인 자는 두려워하지 말라. 다 나의 지혜로운 안배이다.

임무가 긴급하고 많고 무거우니 너희가 이 마지막 사역의 완성을 위해 마지막으로 한 번 나를 위해 헌신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구는 결코 높지 않으니 단지 너희가 나와 매우 잘 협력하여 곳곳에서 나를 만족게 하고 네 안에서의 나의 인도에 따를 수 있는 것만이 필요하다. 맹목적이어서는 안 되고 목표가 있어야 하고 각 방면에서, 각처에서 나의 뜻을 찾아야 한다. 왜냐하면 나는 너희에 대해 이미 숨긴 하나님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점을 특별히 터득해야 나의 뜻을 세심하게 살필 수 있다. 아주 짧은 시간 내에 너희는 참 도를 찾는 외국인들과 만나게 될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너희에게 그들을 목양할 능력이 있게 하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절박한 마음인데, 이 점을 꿰뚫어 보지 못하면 안 된다. 하지만 나의 전능을 믿어야 한다. 사람이 바르기만 하면 내가 꼭 정병으로 훈련시킬 것인데, 다 나의 적합한 안배가 있다. 너희는 나를 위해 고통받을 심지(心志)가 있어야 한다. 결정적인 순간을 절대 놓치지 말라! 나는 절대 너희 이전의 것을 기억하지 않을 것이다. 내 앞에서 많이 간구하고 기도하면 내가 너에게 넉넉한 은혜를 베풀어 주고 너에게 공급하여 누리고 취용(取用)하게 할 것이다. 은혜와 복은 결코 서로 같지 않다. 현재 너희가 누리는 것은 내가 보기에 언급할 가치도 없는데 나의 은혜이다. 그러나 이후의 무궁무진한, 너희가 누리는 것이야말로 복인데 사람이 생각한 적이 없는 것일 뿐만 아니라 사람이 상상할 수도 없는 복이다. 너희를 복이 있는 자라고 하는 까닭이 바로 이 원인인데, 창세 이래 사람이 누린 적이 없는 복이다.

나의 모든 것을 이미 너희에게 나타냈으니 오로지 너희가 나의 마음을 헤아리고 곳곳에서 나를 위해 고려할 수 있고 곳곳에서 나를 생각하여 나에게 시시로 보여 주는 것이 너희의 웃는 얼굴일 수 있기만을 바란다. 지금부터 장자의 명분을 얻는 자는 바로 나와 함께 왕이 되는 사람인데 절대 어떠한 형제의 억압도 받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나도 절대 때리지 않을 것이고 절대 훈계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일을 하는 원칙은 즉 장자 단체 가운데의 사람은 사람들이 깔보고 사람들이 억합하는 자이고 인간 세상의 온갖 고초를 받을 대로 받았는데(나의 앞당긴 훈계와 파쇄이고 이미 앞당겨 만들었다) 이 사람들은 이미 앞당겨 나와 함께 얻어야 할 복을 누렸으며 나는 공의로우니 절대 어떠한 사람도 편파적으로 대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전:제72편 말씀

다음:제74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