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편

너희는 자신의 상태를 스스로 잘 알아야 하며, 자신이 가야 할 길에 대해서는 더욱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한다. 더 이상 내가 귀에 대고 알려 주기를 기다리지 말라. 나는 사람의 심장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으로, 네 모든 마음과 생각을 알고 있으며, 너의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더 잘 알고 있다. 너의 행위에는 나의 허락과 나의 뜻이 들어 있느냐? 너는 진정으로 구한 적이 있느냐? 그것을 위해 진실로 시간을 들인 적이 있느냐? 참된 노력을 한 적이 있느냐? 나는 네게 핀잔을 주는 것이 아니다! 너희는 애당초 이런 것들을 신경조차 쓰지 않았다! 늘 흐리멍덩하여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를 아느냐? 너희는 마음이 맑지 못하고 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데다가 내 마음을 헤아리지 않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어째서 저희가 당신의 마음을 헤아리지 않는다고 말씀하십니까? 저희는 항상 당신의 뜻을 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늘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을 어찌하란 말입니까? 그런데도 저희가 노력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실 수 있겠습니까?” 너에게 묻겠다. 너는 진정으로 내게 충성한다고 장담할 수 있느냐? 의심의 여지 없이 온전히 내게 바쳤다고 장담할 수 있는 자가 누가 있겠느냐? 아마 너희 중에는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굳이 내가 지적할 필요도 없이 이는 너희 개개인이 모두 자신의 선택과 기호, 그리고 자신만의 속셈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간사하게 굴지 말라! 내가 일찍이 너희 속을 들여다보았거늘, 굳이 또 지적할 필요가 있겠느냐? 너희 스스로 자신의 여러 부분(마음, 생각, 입으로 한 모든 말, 말 속의 모든 단어, 너의 일거수일투족에 담긴 속셈과 동기)을 많이 살펴보아야 한다. 그래야 모든 부분에서 진입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완전한 진리로 무장’할 수 있다.

내가 너희에게 이렇게 알려 주지 않는다면 너희는 언제까지나 흐리멍덩하고 온종일 육을 탐하는 일에만 빠져 나의 마음은 추호도 헤아리지 않을 것이다. 너희는 내가 시시각각 사랑의 손길로 너희를 구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 이를 느꼈느냐? 나는 진정으로 너를 사랑한다. 하지만 너는 진정으로 나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느냐? 너 자신에게 많이 물어보아라. 정녕 너의 일거수일투족을 내 앞에 가져와 검열받을 수 있겠느냐? 정말 내가 일일이 심사해도 되겠느냐? 내가 제멋대로 군다고 말하니 너는 스스로를 변호한다. 이제 심판이 임했으니 깨달았을 것이다! 내가 하는 말은 모두 사실이며, 네 안의 실제 상태를 지적한 것이다. 인간들아! 너희는 이렇게 다루기 어렵다. 내가 실제 상태를 지적할 때에야 너희는 진심으로 탄복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늘 자신의 낡은 틀과 생각을 고수하며 세상에 자기보다 똑똑한 사람은 없다고 생각하니, 이것이 독선이 아니겠느냐? 자기만족에 빠져 거만하게 우쭐거리는 것이 아니겠느냐? 이제는 알았을 것이다! 스스로 똑똑하거나 대단하다고 생각하지 말고, 언제나 자신의 부족함과 나약함을 인식해라. 이렇게 해야만 나를 사랑하려는 의지가 약해지지 않고 점점 강해질 것이며, 너의 상태 역시 점점 좋아질 것이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네 생명이 나날이 성장할 것이라는 점이다.

나의 뜻을 알면 스스로를 알게 되고, 이로써 나를 더 잘 알게 되어 나에 대한 확신이 한층 더 깊어지게 된다. 지금 나에 대한 확신이 90%에 미치지 못하고 계속 그 수준에서 오르락내리락하거나 이랬다저랬다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분명 버림받을 대상이다! 나머지 10%는 온전히 나의 깨우침과 빛 비춤에 달려 있으니, 이를 통해 100%의 확신을 갖게 될 것이다. 현재, 즉 오늘날 이러한 분량에 이를 수 있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내가 늘 너에게 나의 뜻을 보여 주어 생명의 감각이 줄곧 네 안에서 작동되고 있는데, 너는 어찌하여 영을 따라 행하지 않는 것이냐? 틀렸을까 봐 두려워서 그러느냐? 그렇다면 왜 훈련을 전혀 중시하지 않느냐? 알려 주마. 나의 뜻은 한두 번으로 알 수 없다. 반드시 과정이 필요하다. 나는 이와 같은 말을 여러 번 했다. 그런데 너는 왜 실행하지 않는 것이냐? 너는 이것이 불순종이라고 여기지 않는단 말이냐? 무엇이든 첫술에 배부를 생각만 하며, 노력과 시간을 투자하려 하지 않으니, 참으로 어리석은 자들이구나. 이 얼마나 미련하냐!

내가 시시각각 너희에게 분명하게 말해 주고 있거늘, 너희는 이를 알지 못하는 것이냐? 어찌하여 항상 우둔하고 무디기만 한 것이냐? 많이 성찰하되, 모르는 것이 있으면 자주 내 앞으로 오라. 너희에게 알려 주마! 내가 이렇게도 이야기하고 저렇게도 이야기하는 것은 너희를 내 앞으로 인도하기 위함이다. 많은 시간이 지났거늘, 너희는 어찌하여 그것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것이냐? 나의 말이 너희를 어리둥절하게 한 것이냐? 아니면 너희가 내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진지하게 대하지 않은 것이냐? 너희가 내 말을 볼 때는 자신에 대해 잘 인식하면서 나의 뜻을 찾지 못했고 내게 죄스럽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 후에는 어떠하냐?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구니,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아닌 듯하다. 이것이 수박 겉 핥기 식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이냐? 나의 말을 누릴 때는 늘 주마간산 식으로 보고 지나갈 뿐, 내 말 속에 들어 있는 나의 뜻을 전혀 찾지 않는다. 사람은 늘 겸손하게 보이기 좋아하지만 이런 사람이 가장 가증스럽다. 이런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 교제를 할 때 늘 사람들 앞에서 자신을 인식하기를 좋아하며 자기가 나의 부담을 생각해 주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려고 한다. 그러나 사실 이런 사람이야말로 가장 어리석은 바보이다(자신이 진실로 깨달은 것과 나에 대한 인식을 형제자매들과 교제하지 않고 사람들 앞에서 자신을 드러내거나 과시하는 사람을 나는 가장 증오한다. 이는 나에 대한 모독이자 폄하이기 때문이다.).

나는 늘 너희에게 나의 크나큰 이적과 기사를 나타내건만, 너희는 보지 못한 것이냐? 이른 바 실제는 진실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살아 낸다. 너희는 보지 못했느냐? 이는 너희가 나를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증거가 아니겠느냐? 나를 더 잘 증거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그런데도 너희는 알지 못하는구나. 말해 보아라! 사탄이 패괴시킨, 불결하고 더럽고 음란한 땅에서 또 누가 실제를 살아 낼 수 있겠느냐? 다 패괴되고 공허하지 않으냐? 어쨌든 나의 말은 절정에 이르렀으며, 이보다 더 분명한 말은 없다. 머리가 아무리 우둔해도 나의 이 말을 보면 생각이 트일 것이다. 그러니 너희가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니겠느냐?

이전: 제62편

다음: 제64편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우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너는 마땅히 그리스도와 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나는 인간 세상에서 많은 사역을 행하면서 그동안 많은 말을 했다. 그것은 사람을 구원하는 말이자 사람으로 하여금 내 마음에 합하게 하기 위한 말이었다. 하지만 나는 땅에서 내 마음에 합하는 사람을 많이 얻지는 못했다. 그렇기에 나는 사람들이 내 말을...

구속시대 사역의 실상

나의 전체 경륜, 즉 6천 년 경륜은 최초의 율법시대, 은혜시대(구속시대), 최후의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 총 세 시대, 세 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나의 사역 내용은 시대에 따라 서로 다르지만, 각 단계의 사역은 모두 사람의 필요에 따라...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는 것에 관하여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진입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단계이며, 현재 모든 사람이 우선 진입해야 할 공과이다.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하기 위한 진입 경로는 다음과 같다.1. 외적인 일에서 마음을 거두어 하나님...

기도의 실천에 관하여

너희의 일상생활을 보면 기도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고 소홀히 하고 있다. 예전에 너희는 하나님 앞에서 기도를 해도 대충대충 건성으로 했다. 무슨 일이 생겨야만 하나님께 간구할 뿐, 지금껏 마음을 온전히 하나님께 드려 진실한 기도를 하는 사람은 하나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