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64편 말씀

나의 말에 대해 치우치게 터득해서는 안 되고 각 방면에서 나의 말을 터득해야 하고 나에 말에 대해 더욱더 많이 상고하고 반복적으로 거듭 생각해야 하며 일조일석이어서는 안 된다. 나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를 모르고 나의 심혈 대가를 어느 한 방면에서 들이는지를 모르는데, 이러면 어떻게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겠느냐? 너희 사람은 바로 이렇게 세심하지 못하고 겉면만 중요시하며 모방할 줄밖에 모르는데, 이것을 그 무슨 영에 속한 것이라고 하느냐? 단지 사람의 열심에 불과한데 내가 칭찬하지 않는 것이고 더욱이 내가 혐오하는 것이다. 너에게 알린다! 내가 혐오하는 것은 다 도태시킬 것이고 다 재난 속에 남겨 연단하고 나의 불사름과 나의 심판을 받아들이게 할 것이다. 이렇지 않으면 사람은 무엇을 ‘두려움’이라고 하는지를 모르고 또한 그렇게 방탕할 뿐이며 나에 대해 언제나 사람의 시선으로 보는데, 이렇게 우매하다! 나와 가까이하고 교통하는 것은 사탄의 생각을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내가 원컨대 너희는 심판을 받지 않도록 또한 생명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마땅히 사람마다 이 한 가지 조목에 따라 행해야 한다.

사람은 일정한 정도에 이르기까지 상대하기 어려운데 늘 겉면의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의 통제를 받고 자기 관념의 통제를 받으며 나를 위해 그 아름다운 증거를 할 수 없고 나와 훌륭히 협력할 수 없다. 내가 시시로 너희를 부축하고 양성하지만 너희는 좀처럼 자신의 능력으로 나와 협력할 수 없다. 이것은 다 나에 대해 알지 못한 충분한 표현이다. 만약 나에 대해 조금도 의심이 없다면 그때는 누구도 네가 참 도를 행하는 것을 가로막지 못하고 너를 통제할 사람의 관념이 없게 된다. 내가 무엇 때문에 이렇게 말하려 하느냐? 너는 나의 말 속의 뜻을 참으로 깨달았느냐? 이와 같은 말을 다 내가 분명히 지적해 내야 너희가 조금 인식이 있게 되는데, 사람은 바로 이렇게 둔하고 이렇게 멍청하다. 언제 바늘이 뼈에까지 찔려야 조금 아픔을 느끼게 되는데, 즉 나의 말이 언제 너의 병근을 지적해야 네가 진심으로 탄복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할지라도 너희는 어떤 때에 여전히 나의 말을 실행하려 하지 않고 기꺼이 자신을 알려 하지 않는다. 이때에 이르렀어도 너희는 무엇 때문에 아직 사람의 상대하기 어려움을 알아차리지 못했느냐? 나의 말을 한 것이 뚜렷하지 않고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냐? 내가 바라는 것은 너희가 성심성의로 나와 협력할 수 있는 것이다. 네가 말하는 것이 듣기 좋든, 듣기 좋지 않든 네가 기꺼이 나와 협력하려 하고 또한 진심으로 나를 경배할 수만 있다면 꼭 나의 보호를 받을 것이다. 이런 사람이 설령 아무리 우매할지라도 내가 깨우쳐 주어 그로 하여금 그의 우매를 벗어 버리게 한다. 왜냐하면 내가 하는 것은 필연코 내가 말한 것과 서로 일치하며 나는 말한 대로 하는 전능하신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나의 뜻을 즉시 뭇 교회를 향해, 뭇 장자를 향해 나타낼 것인데, 이후에 다시는 감추인 것들이 없다. 왜냐하면 완전히 나타내는 날이 이미 왔기 때문이다. 즉, 이로부터 다시는 ‘감춤’이란 두 글자가 없고 더욱이 감추인 것들이 남아 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감추인 전체의 모든 인ㆍ사ㆍ물을 다 하나하나 드러낼 것이다. 나는 전권(全權)의 지혜로운 하나님이고 만사ㆍ만물, 모든 각 사람은 다 나의 손에 장악되어 있다. 이런 것들을 어떻게 폭로하는지는 다 나의 절차가 있으니 나는 한 가지씩 차례로 다 폭로할 것이다. 누가 감히 또 나를 거짓으로 속이고 기만하면 나는 그를 영세토록 신세를 고치지 못하게 한다. 나는 이렇게 일을 하여 너희로 하여금 사람마다 보게 한다. 분명히 보아야 한다! 나의 심혈과 대가는 다 헛되지 않고 다 효과를 볼 것이다. 누가 말을 듣지 않고 순복하지 않으면 즉시 심판이 임하는데, 누가 또 감히 나와 배치되는 방향으로 나갈 수 있겠느냐? 모두 나를 따라서 해야 한다. 너에게 알린다! 오늘 내가 말한 것과 한 것, 나의 일거일동, 나의 매 하나의 생각과 견해와 구상은 다 옳은 것이고 사람의 고려의 여지가 조금도 없다. 왜 내가 거듭 너희에게 간단하게 따르고 더는 고려하지 말라고 말하겠느냐? 바로 이 원인이다. 또 내가 더 분명히 지적하라는 말이냐?

너희의 관념이 너희를 통제하였으나 너희는 오히려 자신이 공을 들이지 않았다고 여기지 않고 줄곧 나의 몸에서 원인을 찾으면서 내가 너를 깨우쳐 주지 않았다고 말하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 자기 자신은 조금의 책임도 지지 않고 줄곧 나에게 불평을 한다. 너에게 경고한다! 계속 이대로 나가면서 조금의 대가도 치르지 않는다면 버림받을 것이다! 내가 온종일 큰소리치며 너희를 겁주는 것이 아니라 사실이 확실히 이와 같은데, 나는 말하면 말한 대로 한다. 나의 말이 입에서 나오면 일이 즉시 응하기 시작한다. 이전에 내가 한 말은 천천히 응하는 것이었고 현재는 이전과 달라 더는 그렇게 느리지 않다. 좀 분명히 말하면 이것을 밀고 저것을 달래는 것이 아니라 너희를 때려서 걸어가게 하고 너희를 몰아대면서 걸어가게 한다는 것이다. 좀 더 명확하게 말하면 누가 따를 수 있으면 따르고 따를 수 없고 걸어갈 수 없는 자는 도태된다는 것이다. 이전에 내가 너희에게 거듭 충고하고 입이 닳도록 설득해도 너희가 좀처럼 듣지 않았고 현재 사역이 이 단계에까지 운행하였는데 너희가 어떻게 하는가에 달렸다! 설마 아직도 자신을 양보한단 말이냐? 이런 사람은 만들 수 없는데, 반드시 내가 도태시킬 대상이 되고 말 것이다!

이전:제63편 말씀

다음:제65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