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62편 말씀

나의 뜻을 찾는 것은 결코 너에게 알게 하는 것이 아니라 너에게 나의 뜻대로 할 수 있게 하는 것인데, 사람은 좀처럼 나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한다. 내가 이것을 동쪽이라고 말하면 그는 기어이 연구하고야 만다. ‘도대체 동쪽이 맞을까? 아마 아닐 거야! 쉽게 믿어선 안 돼. 그래도 좀 봐야지.’ 너희 사람은 바로 이 정도로 상대하기 어려운데, 어떤 것이 진정한 순복인지를 모른다. 나의 뜻을 알면 마음대로 하고 고려하지 말라! 내가 한 말을 너는 언제나 확신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또 그릇되게 터무니없이 터득하는데, 이러면 어떻게 진실한 깨달음이 있을 수 있겠느냐? 언제나 나의 말 속에 진입하지 않는다.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은 사람의 정예함이지 인원수의 많음이 아니라고 말한 적이 있다. 누가 나의 말 속에 진입하기를 중요시하지 않으면 그리스도의 정병(精兵)이 될 자격이 없고 사탄의 심부름꾼의 역을 맡아 나의 역사에 엇나가게 되는데, 이것이 작은 일이라고 여기지 말라. 누가 나의 역사에 엇나가면 그가 나의 행정을 거스르게 되는데, 이런 사람이라면 나는 반드시 그를 톡톡히 징계할 것이다. 즉, 지금부터 시작해 네가 만약 잠시라도 나의 앞에서 떠나면 심판이 임한다는 것이다. 네가 만약 나의 이 말을 믿지 못하겠다면 나의 얼굴 빛 가운데서 살면 어떤 상태이고 나를 떠나면 또 어떤 정형인지 시험해 보아라.

나는 네가 영 안에 살지 않는다고 염려할 것 없다. 나의 사역이 이 단계에까지 운행했는데 네가 어떻게 하는가에 달렸다. 내가 일을 하는 것은 모두 절차가 있기에 조급해하지 말라. 내가 친히 나의 사역을 할 것이다. 내가 일을 하기만 하면 사람마다 진심으로 탄복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를 가중 형벌하고 처벌하는데, 이것은 더욱더 나의 행정에 관련된다. 보다시피, 현재 나의 행정은 이미 반포하기 시작한 동시에 실행하였는데 더는 감추지 않는다. 꿰뚫어 보아야 한다! 현재는 곳곳마다 나의 행정에 관련된다. 누가 만약 거스르면 반드시 손해를 볼 것인데, 이것은 결코 작은 일이 아니다. 너희는 정말로 어느 정도 보았느냐? 이 방면에 대해 분명하게 깨달았느냐? 지금 나는 교통을 시작하겠다. 세계의 만국만민은 모두 나의 손에 주관되어 있고, 어떤 교를 믿는 자든지 모두 나의 보좌 앞으로 모여들 것이다. 물론, 어떤 자는 심판을 받아들인 후에도 여전히 무저갱에 던져지고(멸망의 대상인데 철저히 깨끗이 태워 버리고 다시는 존류하지 못한다), 어떤 자는 심판을 받은 후 나의 이름을 받아들이고 내 나라의 자민(子民)이 되며(천년 동안만 누린다), 너희는 영원히 나와 함께 왕권을 잡는다. 너희가 이에 앞서 나를 위해 고통을 받고 어려움을 당하였기 때문에 나는 너희가 받은 고통으로 하여금 내가 너희에게 베풀어 주는 복을 바꾸게 하는데 무궁무진하다. 그러나 그 자민들은 단지 그리스도를 위해 힘쓸 뿐이다. 이른바 누림은 결코 누림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그들로 하여금 재난의 고통을 받지 않게 하는 것일 뿐이다. 이것이 바로 현재 무엇 때문에 너희에게 이렇게 엄격히 요구해야 하는지 또한 곳곳마다 나의 행정에 관련되는 내적 함의이다. 왜냐하면 너희가 이어받는 것을 만약 나의 훈련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너희에게 줄 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러할지라도 너희는 여전히 고생할까 봐 두려워하고 혼이 상처를 입을까 봐 두려워하며 줄곧 육체를 위해 생각하고 줄곧 자기 자신을 위해 안배하고 타산한다. 설마 내가 너희를 위해 안배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단 말이냐? 그렇다면 너는 왜 거듭 자신을 위해 안배하느냐? 이것은 나에 대한 모욕이다! 아니냐? 내가 너를 위해 안배한 후 너는 철저히 뒤엎고 스스로 또 다시 타산한다.

너희가 입으로는 말을 멋지게 하지만 실제로는 오히려 나의 마음을 추호도 살피지 않는다. 너에게 알린다! 나는 절대로 너희가 어느 하나라도 진정 나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안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고, 설령 나의 뜻에 부합되게 할지라도 나는 절대로 너를 자랑하지 않을 것인데, 이것은 나의 구원 방식이다. 이러한데도 너희는 어떤 때에 또 득의양양해하고 자신이 대단하고 여기면서 누구도 깔보는데, 이것은 사람의 타락 성품의 한 방면이다. 내가 이렇게 지적하면 너희가 모두 시인하는데 이것은 겉면이다. 진정으로 달라질 수 있다면 그래도 나와 가까이해야 한다. 나와 교통하면 나는 너에게 은혜를 베풀어 준다. 어떤 사람은 가만히 앉아서 남이 이룩한 성과를 누리려 하고 옷이 오면 손을 내밀고 밥이 오면 입을 벌리며 단지 다른 사람이 씹은 다음 다시 그의 입에 넣어 주기를 기다렸다가 그제야 먹는데, 이런 사람은 가장 멍청하다. 다른 사람이 입에 넣었던 것을 먹기를 좋아하는데 이것도 역시 사람의 가장 게으른 한 방면의 표현이다. 나의 이 말을 듣고 그냥 지나쳐 버리지 말고 충분히 주의를 기울여야 마땅하고 나의 뜻을 만족게 할 수 있는데, 이것은 가장 좋은 순복이고 말을 듣는 것이다.

이전 말씀:제61편 말씀

다음 말씀:제63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