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8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사람의 정형은 모두 이러하다. 즉,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할수록 이번의 역사 방식을 더욱 의심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역사하는 데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하나님이 어느 정도까지 말씀하게 될 때면 사람의 마음은 자연히 돌아서게 될 것이다. 모든 사람은 생활 속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주목하고 있고 또 간절히 사모하기 시작하였다. 하나님이 계속 폭로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자신을 증오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사람이 나의 모든 말을 철저하게 이해했을 때는 사람의 분량이 내 뜻에 이른 것이고, 사람의 간구도 보람 없거나 헛된 것이 아니라 효과가 있는 것이다. 내가 인류의 ‘간구’에 축복해 주는 것은 ‘거짓된 마음’이 아니라 ‘진실한 마음’이다.”라고 말씀하였다. 하나님은 이런 유형의 말씀도 적지 않게 하였다. 사실,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겉으로만 이해할 뿐 철저하게 이해할 수는 없다. 하나님은 단지 이런 말씀을 빌려 사람에게 추구 목표를 주고,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이 일함에 있어 경박하지 않고 진지하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그래야 추구할 믿음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또한 모든 사람의 간구는 자신만을 위한 것이지 하나님의 뜻을 위한 것이 아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차가웠다 뜨거웠다 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사람의 본성에 견주어 말씀한다. 비록 지금의 많은 사람들은 모두 간구하고 있지만 ‘진심’이 아니라 다 ‘거짓된 마음’이다. 모든 사람의 정형은 또한 이러하다. 즉, “사람은 내 입을 ‘보물단지’로 여긴다. 그것은 사람이 모두 내 입에서 뭔가를 좀 얻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즉, 국가의 기밀이라든가 하늘에 있는 심오한 비밀이라든가 영계의 동태라든가 인류의 처소라든가 하는 것이다.” 사람은 호기심 때문에 모두 이런 것들을 수집하기는 좋아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에서 무슨 생명의 공급을 얻기는 싫어한다. 그래서 하나님은 “사람의 내면에는 결핍한 것이 너무나 많아 ‘영양 보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더욱이 ‘정신적 지주’도 필요하고 ‘영 안의 공급’도 필요하다.”라고 말씀하였다. 사람의 관념으로 인해 오늘날의 이런 소극적인 상황을 초래하게 되었고, 또 사람의 육안이 너무나도 ‘봉건적’이기 때문에 말을 하고 일을 함에 힘이 없고 매사마다 대충대충 하여 속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사람의 정형이 아니냐? 설마 그래도 빨리 돌이키지 않고 계속해 나가겠단 말이냐? 이후의 일을 알게 된들 사람에게 무슨 유익이 있겠느냐? 왜 사람이 하나님의 일부 말씀에 대해서는 본 후에 ‘반응’이 있지만, 다른 말씀에 대해서는 아무런 효과도 없느냐? 예컨대 “나는 사람의 ‘증상’에 따라 약을 사용함으로써 더 좋은 효과를 얻어 모든 사람에게 건강을 회복하게 하고, 모든 사람에게 ‘약’의 효능으로 ‘정상’을 회복하게 한다.”라는 이 말씀은 왜 사람에게 효과가 없느냐? 하나님이 한 것이 바로 사람이 도달해야 할 것이 아니냐? 하나님께는 할 사역이 있는데, 왜 사람에게는 행할 길이 없느냐? 이것은 하나님과 어긋난 것이 아니냐? 사람이 해야 할 사역은 아직도 적지 않다. 예를 들어, “너희는 큰 붉은 용을 정말 증오하느냐?”에서 여기의 ‘큰 붉은 용’을 사람은 어떻게 인식하였느냐? 하나님이 “내가 왜 너희에게 이렇게 여러 번 묻겠느냐?”라고 말씀하였는데, 사람은 여전히 큰 붉은 용의 본성을 모르고 있고, 여전히 깊이 진입하지 못했음을 설명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해야 할 일이 아니겠느냐? 어떻게 할 일이 없다고 말할 수 있느냐? 그러면 하나님이 성육신한 의의가 어디에 있겠느냐? 설마 ‘형식만 갖추기’ 위해 속이고 대충대충 한 것이란 말이냐? 그러면 큰 붉은 용이 실패할 수 있겠느냐?

하나님이 말씀한 “나는 이미 일을 시작하였다. 나는 큰 붉은 용이 사는 곳에서 내 형벌의 시작 사역을 착수할 것이다.”라는 이것은 신성에서의 역사에 대해 말씀한 것이다. 지금의 사람은 이미 앞당겨 형벌 속에 들어갔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시작 사역이라고 말씀했는데, 사람들에게 모두 재난의 형벌이 아니라 말씀의 형벌을 겪게 하는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이 말씀하는 어조를 바꾸기만 하면 사람은 아무것도 모르기에 그 후에는 형벌 속으로 들어가게 되기 때문이다. 형벌을 겪은 후 “그에 따라 정식으로 너희들의 본분을 하게 될 것이고, 정식으로 온 땅에서 나를 찬미하게 될 것인데, 영원까지 이를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의 역사 절차이고 하나님의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 자민(子民)들은 또 큰 붉은 용을 형벌하는 방법을 직접 보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이 사람들의 바깥세상에서도 정식으로 재난이 시작되었는데, 이것은 하나님이 사람을 구원하는 한 가지 방식이다. ‘내부’에서는 사람이 형벌을 받고, ‘바깥세상’에서는 재난에 쓰러진다. 즉, 하나님의 말씀이 응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차라리 형벌을 받을지언정 재난을 당하기 싫어하기에 남게 되었다. 한 방면은 하나님의 역사가 이 정도까지 진전된 것이고, 한 방면은 사람들에게 모두 하나님의 성품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자민들이 나를 누릴 때는 큰 붉은 용이 ‘형벌받을’ 때이니, 그것의 백성들이 일어나 그것을 배반하게 한다. 이것은 내 계획이고, 자민을 온전케 하는 내 방식이며, 모든 자민들의 생명이 자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라고 말씀하였다. 하나님이 이런 말씀을 하여도 왜 사람들의 주의를 불러일으킬 수 없느냐?

각국의 정세는 상당히 혼란스럽다. 그것은 하나님의 형벌의 채찍이 땅에서 기능을 발휘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땅의 상태에서 하나님의 사역을 볼 수 있는데, “물은 포효할 것이고, 산은 무너질 것이며, 큰 강은 붕괴될 것이다.”라고 한 이것은 땅에서 형벌의 채찍으로 하는 시작 사역이다. 그리하여 “땅의 가정은 다 ‘파탄’되어 더 이상 ‘모자가 상봉할’ 때가 없을 것이고, 더 이상 ‘부녀가 함께 모일’ 순간이 없을 것이다. 땅에 있던 모든 옛 상태는 다 나에 의해 타파될 것이다.” 이것은 온 땅에 있는 가정의 상태인데, 물론 전부일 수는 없고 단지 대체적인 상황일 뿐이다. 다른 한 방면은 이 흐름 속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이후에 체험할 때 처하게 될 상황을 가리키는데, 말씀의 형벌을 겪고 이방인들이 재난을 겪은 후, 땅의 사람들이 더 이상 혈연 관계가 없이 모두 시님 사람이고 모두 하나님 나라에서 충성을 다하는 사람이 됨을 예시한다. 그래서 더 이상 ‘부부가 함께 모이는’ 날이 없을 것이고, 더 이상 ‘모자가 상봉할’ 때가 없을 것이며, 더 이상 ‘부녀가 함께 모일’ 순간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그러므로 땅의 사람은 모두 ‘가족이 뿔뿔이 흩어지고 사분오열될’ 것인데, 이것은 사람에게 하는 하나님의 마지막 사역이다. 하나님이 전 우주 아래에 이 사역을 확산시키려 하기 때문에, 기회를 이용해 ‘정감’이란 이 두 글자를 사람들에게 ‘천명’함으로써 모든 사람들의 가정을 깨뜨리는 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보게 하는데, 하나님이 형벌로 전 인류의 모든 ‘가정 분쟁’을 해결한다는 것을 설명한다. 만일 이렇게 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땅에서의 마지막 부분 사역을 마무리 지을 수가 없다. 마지막 부분의 말씀은 사람들에게 인류의 가장 연약한 점을 분명히 지적해 준다. 사람은 모두 ‘정’ 속에서 살고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그 어떤 사람도 피하지 않고 전 인류의 모든 사람 마음속에 감추어진 비밀을 폭로한다. 왜 정감을 벗어 버리기 어려워하느냐? 설마 양심의 기준을 넘은 것이란 말이냐? 양심이 하나님의 뜻을 성취할 수 있느냐? 정감이 사람에게 난관을 극복하도록 도와줄 수 있느냐? 하나님의 안중에 정감은 하나님의 원수이다. 그래 하나님의 말씀에서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단 말이냐?

─────────

①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② 본분(本分): 피조물이 수행해야 할 의무와 천직.

③ 시님: 원문은 진나라(秦國).

이전 말씀:제27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29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