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21편

하나님의 눈에 사람은 동물 세계의 동물처럼 서로 싸우고, 죽이고, 또 서로 평범치 않은 거래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나님의 눈에 사람은 원숭이처럼 남녀노소 불문하고 서로 옥신각신한다. 그러기에 전체 인류가 보이는 모든 언행에 하나님의 뜻에 부합하는 부분은 전혀 없었다. 하나님이 얼굴을 가릴 때는 천하의 모든 사람이 시련을 받을 때이다. 모든 사람은 고통 속에서 신음하고, 재난의 위협 속에서 산다. 하나님의 심판에서 벗어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솔직히 말해서 하나님이 성육신한 가장 주요한 목적은 육신에서 사람을 심판하고, 사람을 정죄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속에는 사람의 본질에 따라 누가 구원의 대상인지, 누가 멸망의 대상인지 이미 정해져 있으며, 이는 마지막 단계에서 점차 드러날 것이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사람은 ‘변화’하고, 그 후에는 원래 모습이 드러난다. 알 속에 있는 것이 닭인지 오리인지는 껍질이 깨지면 분명히 드러난다. 껍질이 깨지는 때는 땅에서 재난이 끝나는 때이기도 하다. 여기서 ‘닭’인지 ‘오리’인지는 반드시 ‘껍질’을 벗겨야 밝혀짐을 알 수 있다. 이는 하나님 마음속의 계획으로, 반드시 성취될 것이다.

“가련하고 빈곤한 인류야! 왜 나를 사랑하면서도 영의 뜻은 따르지 못하느냐?” 사람의 이런 상태 때문에 반드시 이런 ‘책망’을 거쳐야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은 사람을 증오하기 때문에 여러 차례 이렇게 선포했다. “전 인류의 패역자들아! 너희는 반드시 나의 발아래에서 멸망하고 나의 형벌 속에서 사라질 것이며, 내가 대성공을 거두는 날에 인류에게 버림받을 것이다. 그리고 모든 인류가 패역자의 추한 몰골을 보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육신으로 전 인류에게 말씀한다. 또한 영계에서, 즉 전 우주에서 사탄에게 말씀한다. 이는 하나님의 뜻이요, 하나님이 6천년 계획으로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하나님은 지극히 정상이다. 그러니 어떤 일은 반드시 그가 직접 하고, 직접 봐야 이루어진다. 사람의 상상처럼, 누워 있을 때 만사가 뜻대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상상은 사탄이 사람의 내면을 교란하여 초래된 결과로, 사람이 하나님의 본래 면모를 알지 못하게 한다. 그래서 하나님은 마지막 시대에 성육신하여 사람에게 자신의 실제를 숨김없이 나타낸다. 하나님 성품에 대한 일부 설명은 과장된 표현일 뿐이다. 예를 들어, 하나님이 입만 열면, 혹은 슬쩍 생각하기만 하면 바로 세상을 멸망시킬 수 있다는 말이 있는데, 이 때문에 많은 사람에게서 “하나님은 전능하신데 왜 사탄을 단숨에 없애지 못하시는 겁니까?”라는 말이 나왔다. 이는 잘못된 말이고, 사람이 아직 하나님을 모른다는 것을 보여 준다. 하나님이 원수를 멸할 때는 과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나님이 완승한다는 것은 사실이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은 최종적으로 원수를 물리칠 수 있다. 강대국이 약소국을 무너뜨릴 때 반드시 때로는 무력을 쓰고, 때로는 전술을 쓰며 직접 조금씩 무너뜨려야 하는 것과 같이 과정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강대국이 최신 핵무기를 가지고 있는 반면, 약소국은 거기에 훨씬 못 미치니 싸우기도 전에 패할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이는 황당한 소리다. 강대국은 필승하고, 약소국은 필패하지만 강대국이 직접 약소국을 ‘점령’하는 과정을 거쳐야 강대국의 세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하나님은 계속 사람이 그를 모른다고 말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앞서 말한 것은 사람이 하나님을 모르는 한 측면의 이유가 아니겠느냐? 사람의 관념이 아니겠느냐? 왜 하나님이 사람에게 다만 자신의 실제를 알게 하고 그 때문에 직접 성육신했겠느냐? 그래서 많은 사람이 하늘을 경건하게 경배한 적이 있음에도 “사람의 행위는 조금도 ‘하늘’을 감동시킨 적이 없다. 만약 내가 사람의 행위에 따라 사람을 대한다면 전 인류는 내 형벌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라는 말씀을 한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본질을 이미 꿰뚫어 보았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면 하나님은 사람에게 ‘시달려서’ 상대할 마음도 거의 없고, 사람에게 어떤 희망도 품지 않는 것 같다. 사람은 이미 구제할 방법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나는 일찍이 눈물범벅이 되도록 우는 사람도 많이 보았고, ‘마음’을 내놓고 내가 주는 풍요로움을 얻으려는 사람도 많이 보았다. 사람이 그토록 ‘경건’했지만 나는 사람의 ‘들끓는 열정’으로 인해 내 모든 것을 쉽게 주지는 않았다. 사람은 나를 위해 기꺼이 헌신하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의 본성을 드러내면 사람은 즉각 부끄러움을 느낀다. 하지만 단순히 겉으로만 알 뿐 진정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자기 본성을 알지는 못한다. 그래서 대다수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하나님의 말씀 속에서 ‘삶’의 길을 찾아내지 못한다. 그러니 사람이 우둔할수록 하나님의 풍자가 강해져서 사람은 자기도 모르게 추한 ‘역’에 빠져들고, ‘연검(軟劍)’에 찔려 자신을 알아가게 된다. 말씀에서는 하나님이 사람의 ‘모든 행위’를 칭찬하고, 또 ‘모든 행위’를 독려하고 있는 것 같은데 사람은 늘 하나님이 사람을 비꼰다고 느낀다. 그래서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면 얼굴 근육이 ‘경련’을 일으키듯 자꾸 떨린다. 이것은 사람의 양심에 불결한 곳이 있다는 의미다. 그러기에 사람은 자기도 모르게 경련을 일으키는 것이다. 사람은 모두 웃고 싶어도 웃을 수 없는 고통 속에 있다. 또, 울고 싶어도 그러지 못한다. 자신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리모컨으로 조작되는 ‘VTR’에서 재생되고 있지만 그것을 끌 수 없기에 마지못해 ‘참고 있었던’ 것이다. 모든 사역자 모임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중시해야 한다’고 이야기하지만 큰 붉은 용 자손의 본성을 누가 모르겠느냐? 다들 앞에서는 양처럼 순종하고, 뒤에서는 늑대처럼 잔혹하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만 봐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이 내가 말씀을 공급할 때는 진심으로 나를 사랑했다. 하지만 내 말을 귀하게 여기며 영에 새기지 않고, 공공 기물처럼 아무렇게나 쓰고 아무 때나 원래 있던 자리에 던져 버렸다.” 왜 하나님이 계속 사람을 드러내겠느냐? 이는 사람의 옛 성품이 늘 흔들림 없이 견고하고, 태산처럼 수억 수만 명 사람의 마음에 ‘우뚝 솟아 있음’을 말해 준다. 하지만 언젠가 ‘태산’도 ‘우공’에 의해 결국 옮겨질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계획이다. 말씀에서 하나님은 사람에게 수시로 요구하고, 수시로 경고하고, 또 사람이 삶에서 드러내는 본성을 수시로 지적한다. “사람이 나를 멀리할 때, 사람이 나를 시험할 때 나는 구름 속에 숨는다. 그래서 사람은 그저 악인의 손 아래에서 부림을 당할 뿐 내 모습을 찾을 수 없다.” 사실 사람은 하나님과 함께할 기회가 거의 없다. 사람이 찾는 마음이 너무 부족하기 때문에 대다수는 하나님을 사랑하면서도 악한 자의 손 아래에서 살고 악한 자의 지시대로 행한다. 사람이 정말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고 매일 매 순간 하나님을 찾는다면 하나님이 이렇게 음성을 발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그렇지 않으냐? 사람은 보던 책(원문: 書面文)을 제쳐 놓을 때 바로 하나님을 책과 함께 ‘제쳐 놓는다’. 그리고 나서는 자기 일을 하며 그 후에는 ‘하나님’이 그 사람의 마음에서 사라진다. 하지만 또 책을 집어 들 때면 문득 자신이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이것이 사람의 ‘기억 없는’ 생활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점점 더 높아진다. 말씀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모든 사역은 끝나고, 따라서 하나님은 더 이상 음성을 발하지 않을 것이다. 절정에 이르렀을 때 끝내는 것이 하나님 사역의 원칙이다. 절정에 있을 때 계속하는 것이 아니라 즉각 멈추는 것이다. 하나님은 전혀 불필요한 사역을 하지 않는다.

이전:제20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제22편+제23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