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1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이 보기에 사람은 동물 세계의 동물처럼 서로 싸우고, 서로 죽이며, 또 서로 평범치 않은 왕래를 하고 있다. 하나님이 보기에 사람은 또 원숭이처럼 남녀노소 구분 없이 서로 옥신각신한다. 그러므로 전 인류의 모든 행위와 표현은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는 면이 있었던 적이 없다. 하나님이 얼굴을 가릴 때는 온 천하의 사람이 시련을 겪을 때인데, 모든 사람이 다 고통 속에서 신음하고 다 재난의 위협 아래에서 살면서 하나님의 심판에서 벗어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솔직히 말해, 하나님이 성육신한 가장 주된 목적은 육신에서 사람을 심판하고 사람의 죄를 정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심중에는 사람의 본질에 따라 구원받을 대상과 멸망될 대상이 이미 정해졌는데, 마지막 한 단계에서 점차 드러내는 것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사람도 ‘변화’되고, 그런 후 모두 원래 모양을 드러내는데, 도대체 알 속의 것이 닭인지 아니면 오리인지는 알이 깨어짐에 따라 모두 드러나게 된다. 알이 깨어질 때는 바로 땅의 재난이 끝날 때이다. 여기에서 충분히 볼 수 있듯이, ‘닭’일지 아니면 ‘오리’일지는 반드시 ‘알’이 깨져야만 알 수 있는데, 이것은 하나님 마음속의 계획이니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다.

“가련하고 빈궁한 인류야! 왜 나를 사랑하면서도 영의 뜻을 따르지 못하느냐?” 사람의 이런 정형 때문에 반드시 이런 ‘훈계’를 거쳐야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었다.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증오로 인하여 하나님은 “전 인류의 패역자야! 너희는 반드시 나의 발아래에서 멸망될 것이고, 반드시 나의 형벌 속에서 사라질 것이며, 반드시 나의 큰 공이 이루어지는 날에 인류 중에서 버림받게 될 것이고, 온 인류는 패역자의 추한 몰골을 알게 될 것이다.”라고 여러 번 선고하였다. 하나님은 육신에서 전 인류에게 말씀하기도 하고, 또 영계에서, 즉 전 우주 위에서 사탄에게 말씀하기도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이고, 하나님의 6천년 계획에서 이루려고 하는 것이다.

솔직히 말해, 하나님은 아주 정상적이다. 어떤 일은 반드시 그가 친히 해야 하고 친히 봐야만 성사되는 것이지, 사람의 상상처럼, 누워 있을 때에 만사가 뜻대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다 사탄이 사람을 방해한 결과인데, 하나님의 본래 모습에 대해 아리송하게 만든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마지막 시대에 말씀이 육신 되어 사람에게 자신의 실제를 활짝 열어 숨김없이 보여 준다. 그러나 하나님의 성품에 대한 일부 서술은 단지 과장된 표현일 뿐이다. 예를 들면, 하나님이 입을 열거나 간단하게 생각하기만 해도 세상을 훼멸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왜 하나님은 전능한 분이시면서도 사탄을 단번에 멸망시킬 수 없을까?’라는 논법이 생긴 것이다. 이것은 그릇된 말로, 사람이 여전히 하나님을 모르고 있다는 것을 설명한다. 하나님이 원수를 훼멸하는 데는 과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나님이 완승하는 분이라는 것은 실정이다. 다시 말해, 하나님은 최종에 원수를 패배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마치 강대국이 약소국을 격파시키려면 반드시 어떤 때는 무력을 사용하고 어떤 때는 전술을 사용하면서 직접 조금씩 격파시켜야 하는 것처럼 과정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강대국에 신시대의 핵무기가 있고 약소국은 크게 뒤떨어졌다고 해서 싸우지 않아도 약소국이 저절로 패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것은 황당한 말일 뿐이다. 다시 말해, 강대국은 필승하고 약소국은 필패할 것이지만, 강대국이 직접 약소국을 ‘점령’하는 과정은 거쳐야 한다. 그래야 강대국의 세력이 강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계속 사람이 그를 모른다고 말씀했다. 그럼 상술(上述)한 것은 사람이 하나님을 알지 못한 한 방면의 요소가 아니겠느냐? 사람의 관념이 아니냐? 왜 하나님은 오로지 사람에게 그의 실제를 알게 하려는 것만으로 친히 성육신했겠느냐? 그러므로 많은 사람들은 경건하게 하늘을 경배한 적이 있어도 “사람의 모든 행위는 ‘하늘’을 털끝만큼도 감동시킨 적이 없다. 만일 내가 사람의 모든 행위에 따라 사람을 대한다면, 온 인류는 모두 나의 형벌 속에서 살았을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본질을 이미 꿰뚫어 보았다. 하나님의 말씀 속에서, 하나님은 마치 사람에게 ‘시달리다’ 못해 이제는 사람을 상대할 마음이 없고, 사람에게 아무런 희망도 품지 않는 듯했고, 마치 사람은 구제 불능인 것 같았다. “나는 눈물로 범벅이 된 사람을 얼마나 많이 보았었는지 모르고, ‘마음’을 들고 와 나의 풍부함과 맞바꾸는 사람을 얼마나 많이 보았었는지 모른다. 사람이 그토록 ‘경건’했을지라도, 나는 사람의 ‘열정이 끓어오른다’고 해서 나의 모든 것을 사람에게 마음대로 주지는 않는다. 그것은 사람이 내 앞에서 기꺼이 봉헌하려고 한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의 본성을 폭로하니 사람은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꼈다. 하지만 그저 겉으로만 인식할 뿐 하나님의 말씀에서 자기의 본성을 진정으로 인식할 줄은 몰랐다. 그러므로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의 말씀에서 ‘삶’의 길을 찾을 줄 모른다. 그러기에 사람이 멍청할수록 하나님이 풍자하려는 뜻은 더욱 커졌다. 그리하여 사람은 어느덧 추한 몰골의 ‘배역’을 맡게 되었는데, 사람은 다 ‘연검(軟劍)’에 찔리는 아픔 속에서 자신을 인식하게 되었다. 하나님은 말씀에서 사람의 ‘모든 행위’를 칭찬하는 것 같기도 했고 또 사람의 ‘모든 행위’를 격려하고 있는 것 같기도 했지만, 사람은 계속 하나님이 사람을 조롱한다고 느꼈다. 그러므로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얼굴의 근육이 가끔씩 경련을 일으켰는데, ‘풍(風)이 오는’ 듯했다. 이것이 바로 사람 양심 속의 불결한 부분이다. 그러기에 사람은 자신도 어쩔 수 없이 경련을 일으키게 되었는데, 모두 웃고자 해도 그럴 수 없고 울고자 해도 그럴 수 없는 고통 속에 처해 있었다. 왜냐하면 자신의 익살스러운 모양이 원격제어 ‘비디오’로 방영되지만 끌 수 없다 보니 ‘참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비록 모든 사역자 모임에서 다 “하나님의 말씀을 중요시하라”라고 강조했지만, 누가 큰 붉은 용 자손의 본성을 모르겠느냐? 모두 앞에서는 양처럼 순복하지만 뒤에서는 늑대처럼 잔학하다. 이것은 단지 하나님의 말씀에서만 볼 수 있는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가 말씀을 공급해 줄 때는 진심으로 나를 사랑했지만, 내 말을 영 안에서 소중히 여기지 않고 공공 물건처럼 여겨 마음대로 사용하다가 아무 때나 원래 자리에 버렸는지 모른다”. 왜 하나님은 계속 사람을 폭로하겠느냐? 사람의 옛 성정이 시종 견고하여 흔들리지 않고, 태산처럼 억만인의 마음속에 ‘우뚝 솟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태산’이 ‘우공’에 의해 옮겨지는 날이 올 것인데, 이것이 하나님의 계획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수시로 사람에게 요구를 제기하고, 수시로 경고를 제기하며, 또 수시로 사람이 삶 속에서 드러내는 본성을 지적하는데, “사람이 나를 멀리할 때, 사람이 나를 시험할 때, 나는 사람을 향해 안개 속에 숨는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의 그림자를 찾아볼 수 없으며, 악인의 수하에서 살면서 그것이 시키는 대로만 할 뿐이다”. 사실, 사람은 하나님의 동행 속에서 살 기회가 매우 적은데, 그것은 사람의 찾고 구하는 마음이 너무나도 작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사랑할지라도 악한 자의 수하에서 살고 있고, 모든 행위는 악한 자의 지시를 받는다. 만일 사람이 정말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면서 날마다 시시각각 하나님께 찾고 구한다면, 하나님이 이렇게 음성을 발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렇지 않으냐? 사람이 책을 내려놓을 때 즉시 하나님을 책과 함께 ‘내려놓고는’ 자기의 일을 하는데, 그 뒤로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속에서 사라지게 된다. 하지만 손으로 책을 받쳐 들 때는 또 하나님을 잊어버렸던 것이 갑자기 생각나는데, 이것은 사람의 ‘기억 없는’ 삶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하면 할수록 더욱 높아진다. 최고봉에 이를 때는 모든 사역이 끝나기에 하나님은 음성을 발하지 않고 멈춘다. 하나님이 역사하는 원칙은 고조에 이를 때 끝내는 것이다. 고조일 때도 계속하는 것이 아니라 딱 멈추는 것이다. 하나님은 지금까지 불필요한 사역들을 한 적이 없다.

─────────

①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이전 말씀:제20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22편과 제23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