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22편과 제23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현재 모든 사람은 다 하나님의 뜻을 찾기를 원하고 다 하나님의 성품을 알아가기를 원한다. 그러나 누구도 어찌된 영문인지, 무엇 때문에 자기의 뜻대로 할 수 없는지, 무엇 때문에 마음이 항상 자신을 배반하는지, 이르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지를 모른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다 또 한 번 죽고 싶을 정도로 비통한 가운데 처해 있지만 또 무서워하는데, 모순되는 심정을 표현할 수 없고 의기소침해 하는 수밖에 없으며 속으로 늘 생각한다. ‘설마 하나님이 나를 깨우쳐 주시지 않는단 말인가? 설마 하나님이 비밀리에 나를 버리셨단 말인가? 아마 다른 사람은 다 되고 나를 제외하고 하나님은 다 깨우쳐 주실 거야. 왜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 항상 방해가 있고 항상 찾지 못할까?’ 비록 사람의 마음속에서 다 이렇게 생각하지만 누구도 감히 다소 표현하지 못하고 단지 마음속에서 힘을 쓸 뿐이다. 사실, 하나님을 제외하고 그의 말씀을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이 없고 그의 진실한 뜻을 찾을 수 있는 사람이 없지만 하나님은 늘 사람에게 하나님의 뜻을 찾으라고 하는데, 이것이 할 수 없는 일을 남에게 강요하는 것이 아닌가? 하나님이 설마 사람의 결함을 모른단 말인가? 이것은 하나님 역사의 교접점(交接點)이고 사람이 깨닫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이렇게 말씀하였다. “사람은 비록 빛 가운데서 살고 있지만 빛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고 빛의 실질을 모르며 빛의 내원을 모르고 더욱이 빛의 소속(所屬)도 모른다.” 하나님 말씀이 말하고 요구한대로라면 모든 사람들 중 살아남을 수 있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왜냐하면 사람의 육체 가운데 하나님 말씀을 받아들이는 요소가 조금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에 순복할 수 있고 하나님의 말씀을 귀하게 여기고 사모할 수 있고 하나님 말씀에서 사람의 정형을 지적한 말씀을 자신의 광경에 견주어 자신을 알 수 있는 것은 최고 표준이다. 최후에 이르러 국도(國度)가 실현될 때에도 육체 속에서 사는 사람은 여전히 하나님의 뜻을 찾을 수 없고 반드시 하나님이 친히 인도해야 하는데, 단지 사람에게 사탄의 방해가 없고 정상적인 사람의 생활이 있을 뿐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사탄을 패배시키는 목적인데, 주로 하나님이 창조한 사람의 고유의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서이다. 하나님의 원뜻에서 ‘육체’의 정의는 즉 하나님의 본질을 인식할 수 없고 영계의 일을 볼 수 없고 또한 사탄에게 패괴될 수 있지만 하나님 영의 지배를 받을 수 있음을 가리킨다. 이것은 하나님이 창조한 육체의 실질이다. 물론 이것도 역시 인류의 생활에 법칙이 없어 뒤죽박죽이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많이 말할수록, 밝히 말할수록 따라서 사람도 더욱 깨닫게 된다. 사람은 모두 부지중에 변화되고 부지중에 빛 가운데서 살게 되며 따라서 “빛으로 말미암아 자라나고, 빛으로 말미암아 어둠에서 벗어난다”. 이것은 국도의 미경(美景)이자 역시 이전에 늘 말했던 “빛 가운데서 살고 죽음에서 벗어난다”라는 것이다. 시님이 땅에 실현될 때 즉, 국도가 실현될 때 땅 위에 다시는 전쟁이 없다. 이로부터 다시는 기근ㆍ온역ㆍ지진이 없고, 사람은 다시는 무기를 만들지 않고 모두가 평정한 환경에서 살게 된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라와 나라 간에 정상적인 왕래가 있게 된다. 하지만 지금은 이와 비길 수 없다. 천하는 바로 대란(大亂) 시기에 처하여 각 나라 내부는 점차 정변을 일으키기 시작하고 하나님 음성의 경과에 따라 점차 변화되며, 각 나라 내부는 점차 와해되고 견고한 바벨론의 기초는 공중누각처럼 흔들리기 시작하여 하나님 뜻에 따라 변동된다. 부지중에 세계는 거대한 변화를 일으키고 각종 징조는 수시로 나타나 사람으로 하여금 세계 말일이 이미 왔음을 보게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계획이고 그가 역사하는 절차인데, 반드시 열국을 모두 사분오열하고 옛 소돔을 두 번째로 훼멸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세상이 무너지고 있다! 바벨론이 마비되고 있다!”라고 말씀하였다. 이것은 하나님 자신 외에 아무도 완전히 알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은 어디까지나 유한하다. 예를 들어 그 국내 업무의 국가 총리들은 비록 지금 국세가 불안정할 뿐만 아니라 혼란스럽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또 다스릴 수 없고 추세에 따라 행동할 수밖에 없고 마음속으로 또 곤경에서 벗어나는 날이 있을 것이라고 바라고, 어느 날엔가 태양이 다시 동방에서 떠올라 온 땅을 비추어 이런 참상을 돌이키기를 바란다. 하지만 그가 어찌 태양이 두 번째로 떠오를 때는 낡은 정세를 돌이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 권토중래(捲土重來)하고 철저히 바꾸는 것임을 알겠는가? 이것은 하나님의 전 우주 아래에서의 계획이다. 새로운 세계로 바꾸려면 가장 주요한 것은 그래도 우선 사람을 새롭게 하는 것이다. 현재 가장 관건은 사람을 모두 하나님의 말씀 속으로 이끌어 들어가는 것이지 결코 사람으로 하여금 ‘지위’의 복을 누리게 하는 것이 아니다. 또한 하나님이 “내가 국도에서 왕이 되어 권력을 잡지만 사람은 나를 국도의 왕으로 대하지 않고 ‘하늘에서 떨어진 구세주’로 대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내가 베풀어 주기를 바라고 나를 알아가기를 추구하지 않는다.”라고 말씀한 바와 같다. 이것은 모든 사람의 실제 상황이다. 현재 관건은 탐욕을 부리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전부 단념시킴으로써 사람으로 하여금 조금도 요구하는 바가 없이 하나님을 알게 하는 것이다. 그러기에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한 것도 이상할 것 없다. “많은 사람들이 거지처럼 나의 앞에 와서 ‘간청’하며, 많은 사람들이 ‘자루’를 벌리고 나에게 생존을 위한 먹거리를 달라고 한다.” 등등 몇 가지 정형은 모두 사람의 ‘탐심’을 지적했는데,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뭔가 요구하는 것이고 혹은 사람의 소망 가운데서 뭔가 얻으려는 것이다. 사람은 모두 굶주린 이리의 본성을 가지고 있으며 모두 교활할 뿐만 아니라 탐욕스럽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줄곧 사람에게 요구를 제기하고, 사람에게 강요하여 ‘탐심’을 내놓고 ‘성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게 한다. 실제상, 지금까지 사람은 여전히 마음을 완전히 내놓아 하나님께 드리지 않았고, 모두 다리를 두 배에 올리고 때로는 자신을 의지하고 때로는 하나님을 ‘의지’하지만 완전히 하나님께 의지하지는 않는다. 하나님이 한 지경에까지 역사하였을 때 모든 사람이 다 진실한 사랑과 믿음 속에서 살고 있으면 하나님의 마음은 만족해 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요구는 그다지 높지 않다고 한다.

뭇 아들, 자민(子民) 가운데서 천사가 항상 운행하고 있고 천사가 하늘 위와 하늘 아래 사이에서 뛰어다니며 날마다 영계로 돌아갔다가 인간 세상에 내려오는데, 이것은 그들의 본분이다. 그러므로 뭇 아들, 자민은 날마다 목양을 얻을 뿐만 아니라 생명이 점차 변화된다. 하나님이 형상을 바꾸는 날에 땅에서의 천사의 사역도 정식으로 완성되고, 따라서 천상계로 돌아간다. 현재의 모든 뭇 아들, 자민은 다 똑같은 광경에 처해 있고, 분초의 회전에 따라 모든 사람은 다 변화되고 있고 뭇 아들, 자민은 날로 성숙된다. 상대적으로, 모든 ‘패역자’도 큰 붉은 용 앞에서 변화가 생기는데, 사람은 더 이상 큰 붉은 용을 위해 충성하지 않고 귀신은 더 이상 그것의 안배에 순종하지 않고 “각자의 일을 하며 다 자기를 위해 각기 제 갈 길을 가고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땅의 나라가 어찌 멸하지 않으랴? 땅의 나라가 어찌 무너지지 않으랴?”라고 말씀할 때 하늘이 순식간에 내리눌렀다… 마치 한 가지 불길한 느낌이 인류의 결말을 예시하고 있는 것 같았다. 여기에서 예시한 각종 불길한 징조는 바로 큰 붉은 용 국가에서 발생하는 일이다. 땅에 있는 사람이 누구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 속의 예시이다. 현재 사람의 예감 속에서 모두 시간이 멀지 않다고 느끼고, 마치 한차례의 재난이 그의 몸에 닥칠 것 같다고 느끼지만 사람은 또 벗어날 수가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실망 가운데 처해 있다. 하나님은 말씀하였다. “나는 매일 국도의 ‘내실(內室)’을 배치한다. 아무도 갑자기 나의 ‘작업장’에 뛰어들어 나의 사역을 방해한 적이 없다.” 사실, 하나님 말씀의 뜻은 결코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에서 하나님을 알게 하는 것만이 아니다. 가장 주요한 것은 다음 일부분 사역을 위하여 복무하도록 하나님이 날마다 전 우주 아래에서 각가지 동태를 예비하고 있음을 가리킨다. “아무도 갑자기 나의 ‘작업장’에 뛰어들어 나의 사역을 방해한 적이 없다.”라고 말씀한 까닭은 하나님이 신성에서 역사하기 때문이다. 설령 사람이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해도 개입할 수 없다. 물어보는 것도 무방하다. 설마 네가 전 우주의 동태를 배치할 수 있단 말인가? 네가 땅에 있는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그 ‘선조’를 거역하게 할 수 있는가? 네가 전 우주의 사람을 동원하여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효력하게 할 수 있는가? 네가 사탄으로 하여금 제멋대로 발광하게 할 수 있는가? 네가 사람으로 하여금 인간 세상의 처량함과 공허함을 느끼게 할 수 있는가? 이 사람들은 모두 할 수가 없다. 이전에 사탄의 ‘재능’을 다는 발휘해 내지 못했을 때, 하나님이 매번 한 단계의 사역을 하면 언제나 그것이 한바탕 방해하려고 하였다. 이 단계에서 사탄은 이미 하찮은 재주마저 바닥이 나고 말았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그것으로 하여금 스스로 정체를 드러내게 하였고 따라서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그것을 알게 하였는데, 이것은 “아무도 나의 사역을 방해한 적이 없다”라는 실정이다.

뭇 교회의 사람들은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날마다 수술대 위에서 해부 사역을 받아들인다. 예컨대 ‘실직’, ‘퇴직’, 사람은 ‘태연하고 두려움이 없다’, ‘포기’, ‘감정’이 없는 등등 이런 풍자적인 단어는 사람을 모두 괴롭혀서 말하기가 어렵게 하였는데, 마치 온몸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안에서부터 밖까지 하나님의 눈에 거슬리지 않는 곳이 하나도 없는 듯하다. 하나님은 무엇 때문에 사람의 생활을 이렇게 노골적으로 말씀했겠는가? 일부러 사람을 난처하게 한 것인가? 모든 사람의 얼굴은 마치 다 진흙을 발라 씻어버리지 못하는 것 같다. 사람의 머리는 모두 숙이고 있는데 마치 ‘사기범’처럼 날마다 죄상을 자백한다. 사람은 사탄에게 한 지경에까지 패괴되어 자기의 실제 정형을 전부 알지는 못한다. 그러나 하나님이 보기에 사람의 온몸의 각 부분, 심지어 골수 안에까지 다 사탄의 독소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깊이 드러낼수록 사람은 더욱 무서워한다. 이리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사람의 몸에서 사탄을 알게 하고 사탄을 보게 한다. 왜냐하면 사람의 육안이 전혀 사탄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실제에 진입하는 만큼 하나님은 사람의 본성 즉 사탄의 형상을 드러냄으로써 사람으로 하여금 실제의 사탄을 보게 한다. 이러면 실제의 하나님을 알아가는 데에 더욱 유리하다. 하나님은 육신 중에서 사람으로 하여금 알게 하고 또 사탄을 형상화함으로써 사람으로 하여금 모든 사람의 육체 중에서 실제의 사탄을 알게 한다. 이른바 갖가지 정형은 모두 사탄 행위의 발표이다. 그러므로 육체에 속한 모든 사람은 사탄 형상의 화신이라고 가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하나님과 그 원수는 결코 합하지 못하고 적대되고 2가지 같지 않은 ‘세력’이기 때문에 마귀는 어쨌든 마귀이고 하나님은 어쨌든 하나님이다. 마치 물과 불이 합하지 못하는 것과 같고, 마치 하늘과 땅이 항상 떨어져 있는 것과 같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할 때 한 부류의 사람은 천사의 영이고 한 부류의 사람은 영이 없다. 그래서 마귀의 영에게 점유되었기 때문에 마귀라고 부른다. 최종에 가서 천사는 어쨌든 천사이고 마귀는 어쨌든 마귀이며 하나님은 어쨌든 하나님인데, 이것을 각기 부류대로 되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천사가 땅에서 왕이 되어 복을 누릴 때 하나님은 처소로 돌아가고 나머지 하나님의 모든 원수는 전부 잿더미가 된다. 사실, 겉으로 보기에 모든 사람이 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 같지만 근원은 다 그 본질에 있다. 만일 천사 본성의 사람이라면 어찌 하나님의 손에서 벗어나 무저갱에 떨어질 수 있겠는가? 만일 마귀 본성의 사람이라면 어찌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사랑이 있을 수 있겠는가? 이 사람들의 실질이 결코 하나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것이 아닌데 어찌 기회를 틈타 국도에 들어갈 수 있겠는가?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이 창세할 때 안배해 놓은 것이다. 바로 하나님이 말씀한 바와 같다. “나는 비바람 속에서 앞으로 나아가고 또 인간 세상에서 여러 시대를 보내면서 오늘까지 왔는데 이것이 바로 나의 경영 계획의 절차가 아닌가? 누가 나의 계획 중에 더 보탠 적이 있는가? 누가 나의 계획 중의 절차에서 벗어날 수 있는가?” 하나님이 도성육신(역주: 성육신) 되면 인생을 겪어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실제의 하나님의 실제적인 면이 아닌가? 하나님은 사람의 연약함으로 인하여 사람에게 무엇을 숨기지 않고 실정을 다 사람에게 적나라하게 드러냈는데 바로 하나님이 “나는 또 인간 세상에서 여러 시대를 보냈다”라고 말씀한 바와 같다. 하나님이 도성육신 하나님이기 때문에 하나님은 땅에서 여러 시대를 보내게 되었다. 따라서 여러 과정을 거쳐야 도성육신이라고 하고, 그런 후에야 육신의 신성에서 역사할 수 있으며 또 모든 심오한 비밀을 밝히는 것을 거친 후에야 형상을 바꿀 수 있다. 이것은 초자연적이지 않은 다른 한 방면의 해석이고 하나님의 직접적인 지시이다.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반드시 마디마디 통과해야지 소홀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하나님의 부탁이다!

─────────

①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시님: 원문은 진나라(秦國).

④효력(效力):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힘이나 기능만 다하는 것을 뜻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