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3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은 큰 붉은 용의 모든 자손을 증오하고 큰 붉은 용은 더욱 증오한다. 이것이 하나님 마음에 노가 있게 된 근원인데, 하나님은 큰 붉은 용에게 속하는 모든 것을 다 유황불못에 던져 모조리 태워 버릴 것 같기도 하고, 심지어 어떨 때는 손을 들어 큰 붉은 용을 친히 멸해 버리려는 것 같기도 하다. 그렇게 해야 하나님의 증오가 없어질 것 같다. 큰 붉은 용의 집에 있는 자는 다 짐승이고 인성이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노를 억누르고 이런 말씀을 하였다. “모든 자민들 중에서, 그리고 모든 뭇 아들, 즉 내가 택한 전 인류의 선민들 중에서 너희는 가장 형편없는 자들이다.” 하나님은 큰 붉은 용 나라에서 큰 붉은 용과 결전을 벌여, 그것이 계속하여 인류를 패괴시키지 못하고 사람의 영혼을 짓밟지 못하도록 계획이 끝날 때에 큰 붉은 용을 멸해 버릴 것이다. 하나님은 날마다 꿈속에 있는 자민을 깨우며 구원하고 있는데, 모든 자민은 수면제를 먹기라도 한 듯 계속 혼미 상태에 놓여 있고, 잠시라도 일깨워 주지 않으면 또 잠이 들어 무감각해진다. 또 모든 자민은 전신의 2/3가 마비되기라도 한 듯 자기 자신의 필요를 모르고, 자신의 부족함을 모르며, 심지어 무엇을 입고 무엇을 먹어야 하는지조차도 모르는데, 여기에서 큰 붉은 용이 많은 노력을 들여 사람을 패괴시켰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것의 추악한 몰골은 중국 곳곳에 두루 퍼졌고 심지어 사람으로 진저리 나 더 이상 이 부패하고 저급한 나라에 머물고 싶지 않게 한다. 하나님이 가장 증오하는 것은 큰 붉은 용의 본질이다. 그러므로 날마다 노기 속에서 사람을 일깨워 주고, 사람은 날마다 하나님의 분노의 눈길 아래에서 살고 있다. 그러한데도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하나님을 찾을 줄 모르고 좌시하며 먹여 주기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설령 굶어 죽을지라도 스스로 밥을 찾아 먹으려고 하지 않는다. 사람의 ‘양심’은 오래전에 사탄에게 패괴되어 ‘냉심’으로 변질되었다. 그러기에 하나님은 “내가 너희를 일깨우지 않았다면 너희는 마치 ‘냉동’ 상태에 있기라도 한 듯, 또 마치 ‘동면’ 상태에 있기라도 한 듯, 여전히 깨닫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였다. 사람은 모두 동면하는 동물이 겨울을 나는 것처럼 먹을 것도 요구하지 않고 마실 것도 요구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자민의 현재 상태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사람에게 빛 속에서 성육신 하나님 자신을 알기만 요구했을 뿐, 얼마나 많은 변화가 있거나 생명이 얼마나 많이 진보되어야 한다고 요구하지는 않았다. 이것만으로도 더럽고 불결한 큰 붉은 용을 패배시키기에 충분하고, 그로 인해 하나님의 큰 능력을 더 잘 나타낼 수 있다.

사람은 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글자 표면의 뜻만 이해할 뿐 영적 뜻은 깨닫지 못한다. 그러다 보니 ‘세차게 출렁이는 파도’만으로도 모든 영웅호걸들을 쩔쩔매게 하였다. 하나님의 진노가 나타날 때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역사, 하나님의 성품이 바로 세차게 출렁이는 파도가 아니겠느냐? 하나님이 전 인류를 심판할 때가 바로 하나님의 진노가 나타날 때가 아니겠느냐? 바로 세찬 파도가 출렁일 때가 아니겠느냐? 사람의 패괴 때문에 세차게 출렁이는 파도 속에서 살지 않을 자가 누가 있겠느냐? 즉, 하나님의 진노 속에서 살지 않을 자가 누가 있겠느냐? 하나님이 사람에게 재난을 쏟을 때 사람이 보게 되는 것이 바로 ‘몰려오는 먹구름’이 아니겠느냐? 사람 중에 재난에서 도피하지 않을 자가 누가 있겠느냐? 하나님의 진노는 장대비와도 같고, 돌풍과도 같아 사람을 이리저리 날려 보내기도 한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으로 정결케 되는데, 마치 펑펑 쏟아지는 함박눈을 맞는 것 같기도 하다. 하나님의 말씀은 가장 측량하기 어렵다. 하나님은 말씀으로 세상을 창조했고 또 말씀으로 전 인류를 이끌어 가며, 말씀으로 전 인류를 정결케 하고, 말씀으로 마지막에 전 우주의 정결함을 회복시킨다. 하나님 말씀의 곳곳에서 하나님 영의 존재는 공허한 것이 아님을 볼 수 있다.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에서 비로소 생존의 길을 조금 볼 수 있는데, 그것은 하나님 말씀에 생명의 공급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히 여기게 되었다.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중시할수록 하나님이 사람에게 질문하는 문제도 더 많아졌는데, 사람이 어쩔 바를 모르게 물어 대답할 겨를도 없게 만들었다. 하나님의 연이은 질문만 해도 사람이 한동안 생각해 보기에 충분했다. 그러니 다른 말씀은 더 말할 것도 없었다. 하나님 편에서는 그야말로 모든 것이 풍족하고 충분하여 부족한 적이 없었건만, 사람은 얼마 누리지도 못하고 있고 그 말씀의 겉면밖에 모르는데, 마치 닭 껍데기만 보고 닭고기는 먹지 못하는 것과 같다. 그렇게도 하나님을 누릴 줄 모르다니 사람의 복이 너무 작다는 것을 말한다. 사람의 관념을 보면, 저마다 마음에 두고 있는 하나님이 있다. 그러다 보니 사람은 무엇을 막연한 하나님이라고 하는지, 무엇을 사탄의 형상이라고 하는지 전혀 모르고 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왜냐하면 네가 믿는 것은 사탄의 형상일 뿐, ‘하나님 자신’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씀했을 때 사람은 모두 망연자실했는데, 그렇게 오래 믿었음에도 하나님 자신이 아닌 사탄을 믿고 있었다는 것도 몰랐던 것에 사람은 순간 공허함을 느꼈다. 그러나 또 어디서부터 말을 꺼내야 할지 몰라 했는데, 그때부터 또 어리둥절해졌다. 이렇게 역사해야만 사람은 새로운 빛을 더 잘 받아들일 수 있고, 지난날의 묵은 것을 부인할 수 있다.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안 된다. 이렇게 하는 것은 사람이 실제 하나님 자신을 알게 되어 마음속 관념의 지위를 없애 버리고, 하나님으로 사람을 점유하도록 하는 데에 더욱 유리하다. 그래야 말씀이 육신 된 의의를 이루어 사람에게 육안으로도 실제 하나님 자신을 알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영계의 상황을 수차례 알려 주었다. “사탄이 내 앞에 오게 될 때 나는 그것이 광기 부린다고 뒤로 물러서지 않고, 그것이 흉측하다고 겁에 질리지 않으며, 오히려 그것을 외면하는 태도를 취한다.” 사람이 이 말씀에서 이해한 것은 단지 현실의 상황일 뿐, 영계의 실정은 전혀 모르고 있었다. 하나님이 성육신하다 보니 사탄은 갖은 방법으로 참소하며, 그것으로 하나님을 공격하려고 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것 때문에 물러서지 않고 오로지 사람들 가운데에서 말씀하고 역사하며 사람에게 성육신을 통해 하나님을 알게 해 주고 있다. 그런데 사탄은 오히려 눈에 쌍심지를 켜고 자민들을 소극적으로 만들고 뒤로 물러서게 만들고 심지어 방향까지 잃게 만들려고 적지 않은 노력을 퍼부었다. 그러나 사탄은 하나님 말씀의 효과로 인해 다 실패하였고, 그로 인해 더 미쳐 날뛰었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모든 사람에게 “너희가 살아가면서 혹시 이런 상황에 부딪히는 날이 오게 된다면, 사탄에게 잡혀가고 싶으냐, 아니면 나에게 얻어지고 싶으냐?”라고 일깨워 주었다. 사람이 비록 영계에서 일어나는 일은 모르지만 하나님의 이런 말씀을 듣게 되면서 모두 신중해지고 두려워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사탄의 공격을 물리치게 되었는데, 여기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충분히 볼 수 있다. 새로운 역사 방식에 진입한 지는 이미 오래되었지만 사람은 하나님 나라의 생활에 대해 여전히 밝히 알지 못하고 있는데, 설령 안다고 할지라도 밝히 알지는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사람에게 경고를 준 다음, 하나님 나라 생활의 실질을 소개해 주었다. “하나님 나라의 생활은 자민과 하나님 자신의 생활이다.” 하나님 자신이 성육신했기 때문에 땅에서 셋째 하늘의 생활을 실현하는데, 이것은 하나님이 계획한 것이기도 하거니와 하나님이 이룬 것이기도 하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사람은 점점 하나님 자신을 알게 되는데, 그리하여 하늘의 생활을 더욱더 체험할 수 있다. 사람은 하나님이 하늘에 있는 막연한 하나님이 아니라 땅에 있는 하나님임을 참으로 느끼기 때문에 땅에서 하늘에 있는 것과 같은 생활을 한다고 하는 것이다. 사실, 하나님이 육신에 와서 인간 세상의 고통을 체험하는데, 육신에서 인간 세상의 고통을 체험할수록 실제의 ‘하나님 자신’임을 더욱 증명한다. 그러므로 “나의 처소는 내가 은거하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나는 나의 처소에서 또 원수들을 패배시켰고, 나의 처소에서 땅의 생활을 비로소 실제적으로 체험하게 되었고, 나의 처소에서 또 사람의 일언일행을 관찰하고 있고, 전 인류를 관찰하며 지휘하고 있다.”라는 이 말씀으로 오늘날의 하나님의 실제를 충분히 실증할 수 있다. 실제로 육신에서 살고 있고, 실제로 육신에서 인생을 체험하며, 실제로 육신에서 전 인류를 알아가고, 실제로 육신에서 인류를 정복하고, 실제로 육신에서 큰 붉은 용과 결전을 벌이며, 육신에서 하나님의 모든 사역을 하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실제의 ‘하나님 자신’이 존재하는 사실이 아니냐? 그러나 하나님의 이 몇 마디 평범한 말씀에서 요체를 잡아낼 수 있는 사람은 매우 드문데, 그저 빠르게 지나쳤을 뿐 하나님 말씀의 소중함과 귀중함을 느끼지 못했다.

하나님 말씀은 정말 훌륭하게 전환되었다. 바로 “사람이 모두 혼미 상태에 처해 있었을 때”라는 이 한 마디로 ‘하나님 자신’을 서술하던 데에서 전 인류를 묘사하는 상황으로 넘어갔다. 거기에 ‘번쩍이는 서슬 퍼런 빛’은 동방의 번개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 즉 하나님의 새로운 역사 방식을 대표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거기에서 사람의 다양한 동향을 볼 수 있는데, 새로운 방식에 진입한 다음, 방향을 구분하지 못해 모두 어디서 왔는지 몰라 했고 어디로 가는지는 더욱 몰라 했다. “많은 사람들은 강렬한 빛에 격살되어”라고 한 것은 새로운 방식에서 도태된 자, 시련을 견디지 못하고 고난의 연단을 감내하지 못해 다시 한 번 무저갱으로 던져진 자들을 가리킨다. 하나님이 말씀으로 사람을 어느 지경까지 드러내니 사람은 하나님 말씀을 보기만 해도 두려워하는 것 같았는데, 자신의 가슴을 겨누고 있는 기관총을 보기라도 한 듯 감히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하나님 말씀에는 또 좋은 것이 있는 것 같아 속에는 갈등이 가득하여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했다. 하지만 ‘믿음’으로 인해 그저 마지못해 하나님의 말씀을 파고들었는데, 하나님께 버림받을까 두려웠던 것이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이 “사람 중에 이 상황에서 살고 있지 않는 자가 누구더냐? 나의 빛 속에 있지 않는 자가 누구더냐? 네가 굳센들 혹은 연약한들 어찌 임하는 나의 빛을 피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씀한 것과 같다. 하나님이 누군가를 들어 쓴다면 설령 연약할지라도 마찬가지로 형벌 속에서 그에게 빛을 비춰 주고 깨우침을 준다. 그러므로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볼수록 하나님을 더 많이 알게 되고, 하나님을 더 경외하게 되며, 제멋대로 하는 행동은 더더욱 없게 된다. 사람이 오늘날의 이 경지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전부 하나님의 크나큰 능력으로 인한 것이다. 하나님 말씀의 권병으로 말미암아, 즉 하나님 말씀 속의 영으로 말미암아 사람에게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이 생기게 된다. 하나님이 사람의 본모습을 폭로할수록 사람은 하나님을 더 경외하게 되고, 그로 인해 하나님의 실제 존재를 더 확신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사람에게 하나님을 알도록 길을 안내해 주는 밝은 등불인데, 하나님이 사람에게 주는 단서이다. 자세히 생각해 보면, 사실이 바로 그러하지 않으냐?

위에서 말한 내용들이 바로 사람 앞에서 길을 안내해 주는 등불이 아니냐?

─────────

①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더 깊은 뜻이 있음.

이전 말씀:제12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14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