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3) 바울의 말이 설령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고 해도 그는 부르심을 받은 후 평생 주님을 위해 고생하면서 전도하고 많은 길을 뛰어다녔고 교회를 세우기 위해 그렇게 많은 대가를 지불했는데, 교회에 대한 그의 공헌은 누구나 다 알고 있습니다. 주님에 대한 그의 믿음과 받은 고난은 모든 크리스천들이 본받아야 할 바입니다. 설마 당신들은 이런 것도 인정하지 않는단 말입니까?

답: 많은 사람들은 바울 서신에서 단지 바울이 고생스레 전도한 사실만 보게 될 뿐 바울의 본성 실질에 대해서는 알지 못합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예수님이 사역하실 때 바울은 진리를 증오하고 예수님을 대적한 괴수였는데, 이 점은 바울 자신도 감히 부인하지 못합니다. 예수님이 그렇게 많은 도를 가르치시고 그렇게 많은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셨는데, 바울은 왜 예수님을 증오하고 대적하면서 미친 듯이 예수님의 제자들을 붙잡았겠습니까? 그것은 바울의 본성 실질이 진리를 증오하고 하나님을 증오하는 것임을 충분히 설명합니다. 그는 왜 그렇게 대제사장과 바리새인의 이익을 수호했을까요? 왜 유대교를 위해 기꺼이 충성했을까요? 그의 마음속에는 하나님이 없고 지위만 있었음을 설명합니다. 더욱 높은 지위를 얻기 위해 그는 참 하나님을 대적하고 신도들을 박해할지언정 어떤 대가를 지불해서라도 유대교의 상을 받으려고 했는데, 이것은 어떤 사람입니까? 보기만 해도 알게 됩니다. 바울은 어떤 배경하에 비로소 사도로 부르심을 받고 복음을 전하게 되었습니까? 그가 미친 듯이 예수님의 제자들을 추적할 때 주님은 하는 수 없이 공중에서 그에게 나타나 강한 빛으로 그의 두 눈을 멀게 하여 엎드리게 하셨던 것입니다. 예수님이 그에게 나타나신 것은 정상적인 나타나심이 아니고, 주님에 대한 그의 충심으로 인해 나타나신 것도 아니라 징벌적인 나타나심이고 부득이한 나타나심입니다. 그는 주님의 나타나심을 본 후에야 어쩔 수 없이 주님을 위해 *화비하고 고생한 것입니다. 그의 목적은 속죄받기 위한 것입니다. 그는 주님이 매우 전능하여 자신을 눈멀게 하시고 엎드리게 하시는 것을 보고 징벌받아 지옥에 떨어져 죽을까 봐 주님을 위해 화비하겠다고 승낙했던 것입니다. 만약 예수님이 바울에게 나타나지 않으셨다면 미친 듯이 예수님을 핍박하는 그의 악마 본성에 근거하면 그가 주님을 따르고 주님 위해 화비할 수 있었겠습니까? 절대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예수님에 대한 참된 믿음이 없었고, 그가 고난받으며 화비한 것은 자발적이고 달가웠던 것이 아니라 부득이하게 어쩔 수 없었던 것입니다.

영화 대본 <지난 일은 가시와 같이>에서 발췌

─────────

*화비(花費): 몸과 마음, 시간, 노력, 물질 등을 바치다.

이전: 문제 (2) 당신들은 바울의 말이 진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그럼 왜 성경에 기록되어 있습니까?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이상, 그것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표합니다. 그러면 우리는 마땅히 준행해야 합니다!

다음: 문제 (4) 바울이 불완전하다고 하지라도 주님은 그의 지난 과오를 기억하지 않으셨습니다. 바울이 주님을 위해 오랫동안 사역하면서 받은 고난, 지불한 대가는 아무도 비길 수 없습니다. 그가 받은 고난은 꼭 주님께 인정받을 것입니다. 바울은 여전히 우리의 푯대입니다. 그는 모든 크리스천이 본받아야 할 본보기입니다. 바울이 만약 하나님께 인정받지 못한다면 또 누가 하나님께 인정받을 수 있겠습니까?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문제 (1) 주님의 약속은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으로 데려가시는 것입니다. 근데 당신들은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신다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성경에 분명히 주께서 구름을 타고 능력과 큰 영광으로 오신다고 했는데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은밀히 오셨다고 증거하는 것과 왜 다릅니까?

답: 주님이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에 데려가신다는 약속은 확실한 것입니다. 주님은 신실하시기에 주의 약속은 어김없이 다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먼저 알아야 할 건 주께서 성육신으로 다시 오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시는데 이건 어떻게 들림받아...

6 교계에는 진리, 하나님이 권세 잡고 있는가, 아니면 적그리스도, 사탄이 권세 잡고 있는가?

교만한 표현 중의 하나는 하나님을 거역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거역한 다음에는 독립 왕국을 세울 수 있고, 자신만의 방식을 쓸 수 있으며, 사람들을 자기 손안으로, 자기 품으로 끌어갈 수 있다. 사람이 이런 일을 저지른다면 사람의 교만이라는 이 실질은 이미 천사장의 실질인 것이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