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사람의 실질과 사람의 신분

사실, 그들은 결코 실망한 적이 없었고 일찍이 6천년 동안 오늘에 이르러 하는 것을 눈이 빠지게 기다렸다. 왜냐하면 내가 결코 그들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의 조상이 악한 자가 가져다준 선악과 나무의 ‘열매’를 먹은 탓에 죄로 인해 나를 저버린 것이다. 선은 본래 나에게 속하지만 악은 오히려 죄로 인해 나를 기만한 그 악한 자에게 속한다. 나는 결코 인류를 탓하지 않고 결코 인류를 무정하게 멸절하여 무정한 형벌 속에 던져넣은 적도 없다. 왜냐하면 악은 본래 인류에게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설령 공개적으로 나를 십자가에 못 박은, 메시아를 기다리고 또 여호와를 기다리고 구주 예수를 소망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일지라도 결코 나의 약속을 잊은 적이 없다. 왜냐하면 내가 결코 그들을 버린 적이 없기 때문이다. 어쨌든 내가 이미 피를 인류와 세운 나의 언약의 증거로 하였는데, 이 사실은 이미 ‘피의 언약’이 된 것 같이 이 유소하고 천진한 사람의 마음속에 기억되었고, 마치 낙인처럼 또 마치 하늘과 땅처럼 장구하게 서로 의지한다. 왜냐하면 나는 여태껏 내가 예정하고 선택한 후 또 나에게 구속된, 나에게 얻어진, 악한 자를 사랑하는 것보다 훨씬 뛰어넘어 나를 사랑하는 슬픈 영혼을 속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내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또 나와 만나기를 멍청하게 기다린다. 왜냐하면 나는 여태껏 피로써 그들과 세운 언약을 도말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그들이 애타게 기다리는 것도 이상할 것 없다. 나는 여러 해 동안 헤어진 나의 어린 양들을 빼앗아 올 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본래 인류를 사랑하기 때문이고, 단지 사람의 선에 악의 요소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나는 내가 일찍이 사랑한 적이 있는 가련한, 나를 사랑하는 영혼을 얻을 것이다. 하지만 내가 어찌 여태껏 나를 사랑한 적이 없는 원수와 같은 그 악한 자를 나의 집으로 이끌어 들어갈 수 있겠는가? 비록 내가 인류와 피로 언약을 세웠을지라도 나는 결코 나를 미워하고 나를 반대하는 자, 나를 대적하고 나를 공격하고 나를 매도하는 마귀, 독사의 후손을 똑같이 나의 나라로 이끌어 들어가지 않는다. 너는 마땅히 내가 하는 사역이 도대체 무엇을 위한 것인지, 또 누구를 위한 것인지, 너의 사랑 안에 선이 있는지 아니면 악이 있는지, 나에 대한 인식이 도대체 다윗, 모세와 같은 것인지, 네가 나를 섬기는 것이 도대체 아브라함과 같은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 네가 나에게 온전케 되는 것은 거짓이 없지만 너는 마땅히 네가 누구를 대표할 것인지, 또 누구와 같은 결과에 이를 것인지, 너의 생애에 나를 경력(역주: 체험)하면서 즐거운 성과를 거둔 것인지, 곡식을 창고에 가득 채우고 열매가 주렁주렁한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 마땅히 너 자신을 성찰해야 한다. 오랫동안의 혹독한 시련에서 다 나를 위한 것이지만 네가 무엇을 얻은 적이 있는지? 네가 어느 정도 변화되고 어느 정도 수확이 있는지? 너의 고난스러운 경력으로 바꿔 온 것은 십자가에 못 박힌 베드로인지 아니면 격살되고 커다란 ‘빛 비춤’을 받은 바울인지? 이런 것을 너는 어느 정도 깨달아야 한다. 나는 결코 너의 그 겨자씨보다 크지 않고 모래알처럼 작은 목숨을 늘 입에 달고 오매 불망하지 않는다. 툭 터놓고 말해서, 내가 경영하는 것은 사람이다. 하지만 나는 결코 내가 전에 혐오한 적이 있지만 후에 또 다시 주은 사람의 목숨을 나의 경영의 중요한 고리로 삼지 않는다. 너는 너희들 이전의 신분이 도대체 무엇인지를 분명히 알아야 하고 또한 너희가 본래 누구에게 속한 노역인지를 알아야 한다. 그러므로 나는 결코 사탄과 같은 사람의 얼굴을 내가 사람을 경영하는 데의 원재료로 하지 않는다. 그것은 사람이 본래 별 가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너희는 마땅히 너희에 대한 나의 당초의 태도를 돌이켜봐야 하고 또한 너희에 대한 나의 현실적 의의가 없지 않는 그때의 호칭을 돌이켜봐야 한다. 너희는 마땅히 너희 머리 위의 ‘딱지’가 본래 아무런 근거도 없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틀림없이 너희는 모두 자신이 원래 하나님께 속하지 않고 일찍이 사탄에게 노략되어 그것의 집에서의 충실한 종이 되고 이미 나를 잊었음을 알 것이다. 왜냐하면 너희가 오래 전부터 나의 집에 있지 않고 악한 자의 손아귀 아래에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구원하는 것은 이미 나에게 예정되고 전에 내가 구속한 적이 있는 인류이다. 그러나 너희는 본래 전례를 깨뜨려 인류 가운데 둔 가련한 영혼들이다. 마땅히 너희가 본래 다윗 집에 속하지 않고 야곱 집에도 속하지 않으며 모압 가족에 속하는 자들이고 이방 가족의 성원임을 알아야 한다. 왜냐하면 나는 너희와 언약을 세운 적이 없고 다만 너희들 가운데서 역사하고 말씀하여 너희를 인도할 뿐이고 나의 피는 결코 너희를 위해 흘린 적이 없고 단지 나의 증거를 위해 너희들 가운데서 역사할 뿐이기 때문이다. 너희가 전에 알고 있지 않았는가? 나의 역사가 정말로 예수처럼 너희를 위해 죽기까지 피를 흘린 것인가? 본래는 너희를 위해 내가 이렇게 큰 치욕을 참을 가치가 없다. 아무런 죄가 없는 한 분의 하나님이 몹시 사람을 혐오케 하고 메스껍게 하는 비인간이 거주하는 개돼지 같은 하나의 지계에 공개적으로 왔지만 나는 본래 나의 아버지의 영광을 위해, 영원한 증거를 위해 이 모든 잔인한 굴욕을 참는 것이다. 너희는 마땅히 너희의 ‘행위’를 알아야 하며, 마땅히 너희의 출생이 결코 ‘명문 호족의 자식’이 아니고 가난하기 그지없는 사탄의 자손일 뿐 결코 인류 중의 창시인도 아니며 인권이 없고 자유가 없다는 것을 보아야 한다. 인류 중의 복과 천국의 복은 본래 너희와 관계도 없고 몫도 없는 것이다. 오직 너희가 인류 중 최하층의 ‘사람’일 뿐만 아니라 나도 여태껏 너희의 전망을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오늘 너희를 온전케 할 자신감이 있을 수 있는 것은 나의 계획 중의 한 항목이지만 파천황(역주: 전대미문)의 사역이다. 왜냐하면 너희의 지위가 너무나 낮고 본래 인류 중의 몫이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복이 아닌가?

내가 구원하는 것은 원래 내가 일찍이 제도한 영혼이고 내가 일찍이 찾아가 본 적이 있는 선민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일찍이 내가 그들 가운데 다시 나타나기를 바랐고 일찍이 나를 사랑한 적이 있으며 일찍이 나의 ‘피’로 세운 언약을 마음속에 깊이 새겼기 때문이다. 내가 그들을 사랑한 적이 있고 그들이 마치 헤어진 어린 양처럼 오랫동안 나를 찾고 그들이 본래 선량하기 때문에 나는 그들을 선량한 이스라엘 백성, 귀여운 어린 천사라고 칭한다. 내가 그들 가운데 있으면 이와 같은 굴욕을 당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 자신의 목숨을 사랑하는 것보다 훨씬 뛰어넘어 나를 사랑하기에 나도 만물 중 가장 아름다운 것을 사랑하는 것처럼 그들을 사랑한다. 그들이 본래 내가 만든 것이고 본래 나에게 속하기에 그들은 여태껏 나를 잊은 적이 없다. 그들의 사랑은 너희의 사랑을 뛰어넘었고 그들이 나를 사랑하는 마음은 너희가 자신의 목숨을 사랑하는 마음보다 훨씬 뛰어넘었다. 그들이 나에게 순복하는 것은 마치 흰비둘기가 하늘에 순복하는 것과 같고 그들이 나에게 순복하는 마음은 너희가 나에게 순복하는 마음보다 훨씬 뛰어넘었다. 왜냐하면 그들은 본래 야곱의 자손이고 본래 아담의 후예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본래 나에게 속한 선민이다. 왜냐하면 내가 이미 그들을 사랑하였을 뿐만 아니라 너희를 사랑하는 것을 넘었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너희의 패역이 너무 많고 대적하는 것이 너무 심하며 나를 너무 낮게 경시하고 나에 대해 너무 냉담하며 나를 사랑하는 것이 너무 적고 나를 미워하는 것이 너무 많으며 나의 역사에 대해 너무 무시하고 나의 행사를 너무 경멸하며 나의 행사에 대해 너희가 전혀 그들과 같지 않고 보물을 대하는 것처럼 대하지 않고 다만 사탄과 마찬가지로 눈에 불을 켜고 멸시할 뿐이기 때문이다. 너희의 순복이 어디에 있는가? 너희의 인격이 어디에 있는가? 너희의 사랑이 어디에 있는가? 너희의 사랑의 요소를 언제 표현할 것인가? 나의 역사를 언제 진지하게 대할 것인가? 나를 애타게 기다리는, 심히 고통받은 그 귀여운 천사들이 바보처럼 나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 불쌍하다. 그것은 내가 그들을 너무나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늘 보게 된 것은 오히려 그들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이런 하나의 비인류 세계인데, 너희는 너희의 양심이 이미 마비되어 무지각하게 느껴지지 않는가? 너희는 너희가 나와 불쌍한 천사들과의 모임을 헤치는 인간쓰레기라고 느껴지지 않는가? 너희가 언제 내가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지 않았는가? 언제 나와 상봉하기를 기다리고 있지 않았는가? 언제 나와 함께 아름다운 날을 보내고 만찬을 함께 하기를 기다리고 있지 않았는가? 너희가 오늘 행한 것을 너희는 알고 있었는가, 세상에서 횡행하며, 암투를 벌이며, 서로 속고 속이며, 기만하고 숨기며, 뻔뻔스럽고 부끄러운 줄 모르며, 진리를 인식하지 못하며, 교활하고 간사하며, 아첨하여 떠받들며, 독선적이며, 스스로 높은 체하며, 오만하며, 산짐승 같이 야만적이며, 짐승의 왕 같이 난폭한데, 어디 사람의 모양이 있는가? 무지막지하게 굴며 여태껏 나의 말을 진귀한 보물로 여긴 적이 없고 경멸의 태도를 취한다. 이러면 성과, 진정한 인생, 아름다운 소망이 어디서 오겠는가? 사치한 상상이 정말로 너를 범의 아가리에서 구출할 수 있겠는가? 정말로 너를 불의 불사름 속에서 구출할 수 있겠는가? 네가 나의 역사에 대해 만약 정말로 더없이 값진 보물로 여긴다면 이와 같은 지경에 떨어질 수 있겠는가? 설마 너의 운명이 정말로 바뀔 수 없단 말인가? 네가 기꺼이 이렇게 억울하게 죽기를 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