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역사와 진입 (2)

너희가 사역하고 진입하는 것은 너무나 형편이 없다. 사람은 사역을 중시하지 않고 진입에 대해서는 더구나 명확하지 못하여 이런 것들을 사람이 진입해야 하는 공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영적 체험에서 사람이 알게 된 것은 대부분이 공중누각(空中樓閣)이다. 너희에게 사역 방면의 체험에 대해 요구하는 것은 너무 높은 것이 아니다. 그러나 하나님께 온전케 될 사람으로서는 마땅히 하나님을 위해 사역하는 공과를 배워서 하루빨리 하나님의 뜻에 부합될 수 있어야 한다. 역대 이래 사역자들을 ‘일꾼’, ‘사도’라고 칭하였는데, 그것은 하나님께 쓰임받은 소부분 사람들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하지만 오늘 말하는 ‘사역한다’는 것은 단지 ‘일꾼’, ‘사도’만을 가리켜 말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온전케 될 모든 사람들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런 것에 별로 흥미를 느끼지 않겠지만 진입하기 위해서는 그래도 이 방면의 진리를 말하는 것이 좋겠다.

사역을 언급하면, 사람은 모두 사역하는 것은 하나님을 위해 뛰어다니면서 각처에서 전도하는 것이고,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는 것이라고 여긴다. 이런 인식이 정확하기는 하지만 너무 단편적이다.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는 하나님을 위해 뛰어다니는 것만이 아니라 영적으로 더 많이 돌보고 공급하는 것을 가리킨다. 많은 형제자매들이 이렇게 오랫동안 체험했지만 하나님을 위해 사역해야겠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것은 사람 관념 속의 사역이 하나님의 요구와 전혀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사역에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사람의 진입도 매우 편향적이 되었다. 너희는 모두 각 방면에서 더 잘 체험할 수 있도록, 마땅히 하나님을 위해 사역하는 것에서부터 진입하기를 시작해야 한다. 이것은 너희가 진입해야 할 것이다. 사역은 하나님을 위해 뛰어다니는 것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살아냄과 사람의 생명이 하나님께 기쁨이 될 수 있는지를 가리키는 것이다. 사역하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충심과 인식으로 하나님을 증거하고 사람을 돌봐 주는 것을 가리킨다. 이것은 사람의 책임이고 사람이 인식해야 할 것이다. 너희가 진입하는 것이 바로 너희가 사역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너희는 하나님을 위해 사역하는 과정에서 추구하고 진입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을 체험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실 줄 아는 것만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을 증거할 줄 알아야 하고, 하나님을 섬길 수 있어야 하며, 사람을 돌봐 주고 사람에게 공급할 수도 있어야 하는 것이다. 이것이 사역하는 것이고, 또한 너희가 진입해야 하는 것이며, 사람마다 해내야 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을 위해 뛰어다니면서 각처에서 설교하는 것만 중요시하고 오히려 자신이 체험해야 하는 것을 잊고 영 생활에 진입하는 것을 소홀히 하였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 된 것이다. 이렇게 오랫동안 하나님을 섬기고 사람을 돌보았던 사람들은 사역하고 설교하는 것을 진입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자신의 영적 체험은 중요한 진입으로 여기지 않았다. 반대로 성령 역사의 깨우침을 자본으로 삼아 타인을 가르치며, 설교 때에는 부담을 가득 안고 성령의 역사를 얻어 성령의 음성을 방출했었는데, 그럴 때 사역자는 성령의 역사가 자신의 영적 체험이 되고 느낌 속에서 하는 말들이 자신의 소시인 듯 득의양양해했다. 하지만 자신의 체험은 입으로 방출한 말처럼 그렇게 뚜렷한 것 같지는 않다. 사람은 설교를 시작하기 전에 무엇을 말해야 할지도 몰랐었지만 성령이 역사할 때에는 청산유수처럼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네가 이런 설교를 한 번 하고 나면 자신의 실제 분량이 스스로 생각했던 것처럼 그렇게 작지 않다고 느끼며, 이와 유사한 성령 역사를 몇 번 경험하면 사람은 자신에게 분량이 있다고 확신하고 게다가 성령의 역사가 곧 자신이 진입한 것이고 자신의 소시라고 착각한다. 사람이 늘 이런 식으로 체험하면 자신의 진입에 대해 해이해지며, 자신도 모르게 나태해져 자신의 진입을 전혀 중시하지 않게 된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을 돌볼 때, 너는 자신의 분량과 성령의 역사를 분명히 구분해야 한다. 그러면 너의 진입을 더욱 촉진시킬 수 있고, 너의 체험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 사람이 성령이 하는 사역을 자신의 체험으로 삼는 것은 사람이 타락하는 기원이다. 그러므로 너희가 어떤 본분을 하든 너희의 진입을 가장 중요한 공과로 여겨야 한다는 것이다.

사역하는 것은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하기 위한 것이고, 하나님 뜻에 맞는 사람을 모두 하나님 앞으로 데려오기 위한 것이며, 사람을 하나님께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고, 또한 성령의 사역과 하나님의 인도를 사람들에게 소개하여 하나님의 역사 효과를 완벽해지게 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반드시 사역하는 실질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하나님께 쓰임받게 된 각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위해 사역할 자격이 있다. 즉, 모두 성령께 쓰임받을 기회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너희가 알아야 할 것이 하나 있다.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을 하는 것은 하나님께 쓰임받을 기회가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사람이 말한 것과 인식한 것이 다 사람의 분량인 것은 아니다. 너희는 사역하는 과정에서라야 너희의 부족함을 더욱 알게 되고 성령의 깨우침을 더욱 많이 얻게 되어 사역하는 중에 너희에게 더 좋은 진입이 있을 수 있다. 사람이 만일 하나님에게서 온 인도를 자기의 진입으로 여기고 또한 자기에게 원래 있는 것으로 여긴다면, 사람의 분량은 발전 전망이 없다. 성령이 사람에게 깨우쳐 주는 것은 사람의 상태가 정상일 때를 빌어 하는 것이다. 그때 사람은 흔히 얻은 깨우침을 자기의 실제 분량으로 착각한다. 왜냐하면 성령의 깨우침은 아주 정상적이고, 사람에게 원래 있는 것에 따라 합당한 부분을 발휘시킨 것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사역하고 말을 하거나 영적 수양을 하고 기도할 때 어떤 진리에 대해 갑자기 환히 깨닫게 되는데, 사실 사람이 깨닫게 되는 것은 단지 성령의 깨우침이지, 자신의 진실한 분량이 아니다(물론 그 깨우침도 사람의 협력과 관계가 있다). 사람은 또 한동안 체험하다가 많은 실제 어려움에 봉착하게 되는데, 그런 상황에서 사람의 진실한 분량이 비로소 드러나게 된다. 그때야 사람은 자신의 분량이 그만큼 크지 않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고, 사람의 사심, 잡념, 탐심 등의 이런 것들이 다 나오게 되는 것이다. 이런 체험을 여러 번 반복하게 되면, 영적으로 깨어 있는 많은 사람은 자신이 지난날 했던 것은 자신의 실제가 아니라 성령의 일시적인 빛 비춤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사람은 단지 빛 비춤을 받은 것뿐임을 알게 된다. 성령이 사람을 깨우쳐 진리를 깨닫게 하는 것은 흔히 뚜렷하고 분명하며 일의 전인후과(前因後果)가 없다. 즉, 사람의 어려움을 계시에 결부시키지 않고 직접 진리를 계시하는 것이다. 사람이 진입하는 가운데서 어려움에 봉착할 때 다시 성령의 깨우침에 결부시키면 사람의 실제 체험이 된다. 예를 들면, 미혼인 자매가 교통하는 가운데서 “우리는 어떤 부귀영화도 추구하지 않고 부부의 행복도 추구하지 않고 그저 순수하고 순결한 마음을 하나님께 다 바칠 수 있기만을 추구합니다.”라고 말한다. 계속해서 또 “사람이 결혼하기만 하면 많이 얽매이게 되고, 하나님을 진솔한 마음으로 사랑할 수 없게 되며, 속으로 가정이나 남편(아내)을 늘 생각하게 되어 마음 세계가 더 복잡해집니다…”라고 말한다. 그녀가 말을 할 때, 입에서 나오는 말이 마음속으로 생각한 말인 것 같고, 또한 말이 깊고 힘이 있어 자신이 하는 말이 다 가슴에서 우러나온 말인 것 같으며, 또한 자신의 전부를 하나님께 바치지 못해 한스러워하고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형제자매에게도 같은 심지(心志)가 있기를 바라는 것 같다. 그때의 심지와 감동은 완전히 성령의 역사에서 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나님의 역사 방식이 바뀔 때, 나이가 좀 더 많아지고, 동갑인 동창이나 친구들이 다 남편이 있는 것을 보게 되거나 누가 결혼하여 남편을 따라 도시에 가 살면서 직장까지 생겼다는 말을 듣고 있다가 그녀를 만나게 될 때는 부러운 마음이 생긴다. 그녀를 훑어보니 아주 품위가 있고, 너와 대화할 때 지난날의 촌스러움은 전혀 찾아볼 수 없이 도시인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모습을 보게 되면 서러움이 북받쳐 오른다. 자신은 지금까지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고 보니 집도 없고 직장도 없고, 적지 않은 훈계도 받았고, 이제 중년에 들어서게 되니 청춘은 이미 조용히 사라져 버렸고 마치 꿈을 꾼 것 같다며 지금에 와서 어디에 발붙이고 살아야 할지 몰라 한다. 그때면 너는 제정신이 아닌 듯 오만 가지 생각이 다 들 것이다. 혼자 외롭고 쓸쓸하여 밤에는 편안히 잠들지 못해 밤새 뒤척이다가 부지중에 그때 당시에 세웠던 자신의 심지를 생각한다. ‘산과 바다처럼 영원히 변하지 않겠다고 하나님께 서원했었는데 왜 오늘 이와 같은 지경에 이르렀을까?’ 저도 모르게 눈물을 주르륵 흘리게 되고 몹시 고통스러워 하나님 앞에서 기도한다. 하나님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아주 친밀하고 즐겁게 모이던 날을 생각하니 그때의 장면이 하나씩 눈앞에 떠오르는데, 그날의 서원이 또 귓가에 울리기 시작한다. “하나님이 나의 유일한 지기(원문: 知音)가 아니신가?” 그런 상황에서 너는 이미 슬픔이 극에 달하였다. “하나님, 사랑하는 하나님, 저는 이미 당신께 마음을 바쳤습니다. 저는 한평생을 당신께 바치기로 약속합니다. 저는 일생 동안 영원히 변함없이 당신을 사랑하겠습니다…” 너는 극도의 고통 속에서 이리저리 몸부림치다가 그제야 참으로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느끼게 되고, 그제야 ‘나는 모든 것을 이미 하나님께 바쳤다.’라는 것을 분명히 알게 된다. 너는 이런 타격을 통해 이런 일에 훨씬 더 성숙해지고 당시에 성령이 한 사역이 사람의 소유가 아니었음을 보게 된다. 너는 그 후의 체험에서 이 방면의 진입에 통제를 받지 않게 되는데 마치 네 마음의 상처가 너의 진입에 커다란 유익을 가져다준 듯하다. 또한 이런 상황에 다시 봉착하게 될 때마다 너는 즉시 그날에 울던 일이 생각나게 되는데, 하나님과 이별했다가 상봉했으니 다시 하나님과의 관계가 깨질까 봐 두려워하고, 너와 하나님과의 ‘감정(정상 관계)’이 상할까 봐 두려워하는 듯하다. 이것이 바로 너의 사역과 진입이다. 그러므로 성령 역사를 받아들이는 동시에 너희의 진입은 더욱 중요시해야 하는데, 도대체 무엇이 성령 역사인지, 무엇이 너희의 진입인지를 보아야 하고, 너희가 성령의 온전케 함을 더 많이 받아들이고 너희에게 성령 역사의 실질이 나타나도록 성령 역사를 너희의 진입 속으로 이끌어 들어가야 한다. 너희는 성령 역사를 체험하는 과정에서 성령을 알게 되었고, 자신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여러 차례 극도의 고통 속에서 하나님과 정상 관계가 있게 되었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하루하루 가까워졌으며, 무수한 질책과 연단 속에서 하나님에 대한 참된 사랑이 생기게 되었다. 그러므로 너희는 반드시 인식해야 한다. 고통과 격타(擊打)와 환난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두려운 것은 너희에게 성령 역사만 있고 진입이 없으면 하나님의 사역이 끝나는 날에 그저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하나님의 역사를 체험해도 성령을 알지 못하고, 자신의 진입이 없게 된다는 것이다. 성령이 사람을 깨우쳐 주는 것은 사람의 열심을 유지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진입을 위해 출로를 개척하는 것이고, 또한 사람에게 성령을 알게 하여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과 애모의 마음이 생기게 하려는 것이다.

─────────

① 소시(所是): 하나님이 주신 본능의 일부분.

② 본분(本分): 피조물이 수행해야 할 의무와 천직.

③ 소유(所有): 하나님이 주신 본능의 일부분, 여기에서는 분량으로도 이해할 수 있음.

이전 말씀:역사와 진입 (1)

다음 말씀:역사와 진입 (3)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