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44편

사람은 내 사역을 부가적인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내 사역을 위해서 침식을 잊는 경우는 없다. 그래서 나는 나에 대한 태도에 따라 사람에게 적절히 요구할 수밖에 없다. 내가 기억하기로 나는 사람에게 적잖은 은혜와 축복을 내렸다. 하지만 사람은 그것을 탈취한 후 바로 떠나 버렸다. 마치 내가 아무 생각 없이 베푼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사람은 늘 자신의 관념으로 나를 사랑한다. 나는 사람이 진실로 나를 사랑하길 원하지만 사람은 오늘날까지도 진실한 사랑을 내게 주지 못하고 꾸물대고 있다. 사람은 진실한 사랑을 내게 주면 자신에게는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사람에게 항의적인 말을 꺼내면 사람은 온몸을 벌벌 떨면서도 진실한 사랑을 내게 주려 하지는 않는다. 사람은 뭔가를 기다리는 듯하다. 그래서 앞만 바라볼 뿐 진짜 사정을 내게 알리지 못하고, 마치 ‘스티커’에 입이 봉해진 것처럼 늘 버벅댄다. 사람 앞에서 내가 잔인한 ‘자본가’라도 되는지 사람은 늘 나를 ‘두려워한다’. 그래서 내 얼굴을 보면, 사람은 내가 자신에게 실제 상황을 캐물을까 봐 몹시 두려워 바로 종적을 감춰 버린다. 왜 사람이 자신의 ‘고향 친구’는 성심껏 사랑하면서 마음이 바르고 곧은 나는 사랑하지 못하는지 나도 그 이유를 모르겠다. 나는 이로 인해 탄식한다. 왜 사람은 늘 사람들 사이에서만 사랑을 쏟아붓는 것이냐? 왜 나는 사람의 사랑을 느낄 수 없는 것이냐? 내가 인류의 일원이 아니기 때문이란 말이냐? 사람은 내게 정상인이 가진 요소가 부족하다고 보듯 항상 나를 산속 야인처럼 대한다. 그래서 내 앞에서 항상 큰소리를 치고, 나를 자기 앞에 끌어다 놓고 한바탕 꾸짖으며 미취학 아동을 가르치듯 나를 가르치려 든다. 사람 기억 속의 나는 이성도, 교양도 없는 사람이기에 사람은 내 앞에서 늘 ‘교육자’ 노릇을 하는 것이다. 나는 사람의 부족함을 이유로 사람을 형벌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에게 적절한 도움을 주며 제때에 ‘구제금’을 받게 해 준다. 사람은 항상 벗어날 수 없는 재난 속에서 살고 그 속에서 계속 내게 부르짖기 때문에 나도 때를 맞춰 ‘보급용 식량’을 보내어 모든 사람이 새 시대의 대가족 속에서 살게 하고, 대가족의 따뜻함을 느끼게 한다. 나는 사람 가운데서 업무 시찰을 하면서 사람의 결함을 적지 않게 발견했고, 이 때문에 사람에게 도움을 주었다. 이 시대에도 사람 중에는 매우 빈곤한 자들이 있기에 나는 ‘빈곤 지역’을 적절히 보살피며 그들이 더는 가난에 시달리지 않게 하고 있다. 이는 내가 사역하는 방식으로, 모든 사람이 내가 베푸는 은혜를 최대한 누리게 해 주는 것이다.

사람은 이 땅에서 자기도 모르게 형벌을 받고 있다. 그래서 나는 큰 손을 벌려 사람을 내 쪽으로 끌어와 이 땅에서 내 은혜를 누리는 행운을 주었다. 땅에 있는 것들 중 허무하고 무가치하지 않은 것이 어디 있겠느냐? 나는 인간 세상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녔다. 인간 세상에는 많은 명승고적이 있고 감상할 경치도 있지만, 내 발길이 닿는 곳은 모두 진작에 생기를 잃은 상태였다. 그때야 나는 땅의 처량함을 느끼게 되었다. 알고 보니 지상에 생기는 이미 사라지고 온통 죽음의 기운만 가득 차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나는 계속 사람에게 어서 이 고해의 땅을 벗어나라고 했다. 내가 본 것은 모두 허무의 기운을 띠고 있었다. 그 순간 나는 나의 생기를 내가 택한 사람에게 넣어 주었고, 땅에는 눈 깜짝할 사이에 오아시스가 생겼다. 사람은 모두 땅의 생기 있는 것들을 향유하고 싶어 하지만 나는 그것을 향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람은 늘 땅의 것을 보물처럼 아끼기만 하고 땅의 허무함을 보지 못하기에 오늘날 이 지경에 이르러서도 땅에 왜 생기가 없는지 모르고 있다. 오늘날 나는 온 우주를 누비고 있다. 사람은 내가 있는 곳의 은혜를 누릴 수 있고, 또 그것을 자산으로 여기지만, 한 번도 생기의 출처를 찾지 않았다. 내가 준 것을 밑천으로 삼을 뿐 아무도 생기의 본래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다. 사람은 자연 자원을 이용할 줄도, 개발할 줄도 모르기에 모두 찢어지게 가난하다. 나는 사람들 속에 거하고, 사람들 속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사람은 지금까지도 나를 알지 못한다. 내가 고향에서 멀리 떠나 있다는 이유로 사람은 내게 적잖은 도움을 주었지만, 내가 사람과 적절한 우정 관계를 맺지 못해서인지 나는 여전히 인간 세상의 불공평함을 느낀다. 내 눈에 인류는 결국 허무한 존재이지, 그중에 가치 있는 진품(珍品)은 없다. 사람이 인생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인생에 대한 내 생각은 어쨌든 ‘허무’라는 두 글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나는 사람이 이 때문에 내게 부정적인 시각을 갖지 않길 바란다. 나는 원래 이처럼 솔직하고 입에 발린 말은 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쨌든 내 말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니 그래도 내 생각을 많이 알길 권한다. 사람이 ‘허무’를 어떻게 이해하는지 모르겠으나 나는 사람이 노력을 들여 이 일에 착수하길 바란다. 실제로 인생을 체험하며 ‘인생’ 속에서 어떤 가치 있는 ‘자원’을 찾을 수 있는지 알아보는 것도 괜찮으니 말이다. 나는 사람의 열의를 꺾지 않는다. 그저 사람이 내 말을 통해 어느 정도 인식하길 바랄 뿐이다. 나는 사람을 위해 항상 바삐 보내며, 오늘 같은 경지에 이르렀는데도 사람은 여전히 내게 감사의 말을 하지 않는다. 사람이 너무 바빠서 잊어버린 것 같다. 사람은 종일 바쁘게 움직이기는 하지만 도대체 무슨 성과를 거두었는지 나는 지금까지도 모르겠다. 사람 마음속에는 여전히 내 자리가 없다. 그래서 나는 또 깊은 생각에 빠졌고, ‘사람에게는 왜 진실로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없는가’에 대한 연구 사업에 착수하였다. 나는 사람을 ‘수술대’ 위에 올려놓고 사람의 ‘마음’을 해부하여 대체 그 안에 있는 어떤 물건이 가로막고 있길래 사람이 나를 진심으로 사랑할 수 없는지 보고 싶었다. ‘칼’의 영향으로 사람은 두 눈을 꼭 감고 내가 손대길 기다린다. 사람은 이때 완전히 순종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마음에서 다른 불순물을 적잖게 찾아냈다. ‘마음’에는 자기 자신에 관한 것이 가장 많았다. 자기 외의 것은 매우 적지만 자기 자신의 것은 셀 수 없을 정도다. 사람의 마음은 큰 저장고 같았고, 그 안은 매우 풍부하여 없는 것이 없었다. 이때야 나는 왜 사람이 늘 나를 안중에 두지 않는지 알게 되었다. 사람은 자급 능력이 굉장히 뛰어나기 때문이다. 그러니 굳이 내가 도울 필요가 있겠느냐? 그래서 나는 사람을 떠났다. 사람에게 내 도움이 필요하지 않은데, 내가 왜 ‘낯 두껍게’ 사람의 미움을 사야 하겠느냐?

이유는 모르겠으나 나는 늘 사람에게 말하고 싶어 한다. 나도 모르게 이러는 것 같다. 그래서 사람은 내가 보잘것없어 보이는지 항상 나를 한 푼의 값어치도 없는 물건으로 취급하며, 전혀 나를 존귀한 대상으로 여기지 않는다. 사람은 나를 아끼거나 사랑하지 않는다. 그래서 아무 때나 나를 자기 집으로 데려갔다가 곧바로 집 밖으로 내쫓아 나를 대중 앞에 ‘내놓는다’. 나는 사람의 이런 비열한 행위를 증오하기 때문에 아무 거리낌 없이 사람은 양심이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사람은 전혀 인정하지 않고 ‘총칼’을 쥐고 나와 싸우며 내 말이 현실과 다르다고, 내가 중상모략하고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이런 포악한 행위 때문에 벌하지는 않는다. 그저 나의 ‘진리’로 사람을 설득해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끼게 만든 후 조용히 물러설 뿐이다. 나는 사람과 겨루지 않는다. 그렇게 해 봐야 아무 이점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내 본분을 지키고자 하니 사람도 나와 정면으로 맞서지 말고 자신의 본분을 지키길 바란다. 이렇게 더불어 화평하게 지내면 더 좋지 않겠느냐? 서로 감정이 상할 필요가 있느냐? 이렇게 오랜 시간 함께했거늘 굳이 다투면서 서로 나빠질 필요가 있느냐? 그러면 서로 간의 명예에 좋을 것이 없지 않으냐? 몇 년간 이어 온 ‘친분’이고 ‘오랜 관계’인데 불쾌하게 끝낼 필요가 있느냐? 그렇게 하면 좋겠느냐? 나는 사람이 어떤 영향이 생길지 유념하고, 사리를 구분하여 행동하길 바란다. 지금 사람을 대하는 내 태도만 해도 사람은 평생 이루 다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그런데 왜 사람은 늘 호의를 무시하는 것이냐? 사람의 표현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냐? 사람의 언어가 풍부하지 못한 탓이냐? 왜 사람은 늘 벙어리처럼 말을 하지 못하느냐? 내 됨됨이를 누가 모르느냐? 내가 하는 일도 사람은 다 안다. 다만 사람은 자기 잇속을 차리기 좋아하기 때문에 늘 자신의 이익을 내려놓으려 하지 않는 것이다. 만약 자신의 이익과 결부된 말이 있다면 사람은 우위를 점할 때까지 긴장을 늦추려 하지 않는다. 이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사람은 서로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비교할 줄은 모르고, 누가 더 많이 얻어 냈는지만 비교한다. 사람의 지위는 누릴 만한 것이 없으나 사람은 그것을 몹시 아끼는 데다 심지어 최고의 보물로 여긴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 형벌을 받을지언정 지위의 복을 포기하려 하지 않는다. 사람은 자신을 너무 높게 보기 때문에 언제나 자신을 내려놓으려 하지 않는 것이다. 어쩌면 내가 내린 사람에 대한 ‘평가’에 부당한 면이 있을 수도 있고, 사람에게 딱 맞는 딱지를 달아 준 것일 수도 있다. 어쨌든 나는 사람이 이를 경계(警戒)로 삼길 바란다.

1992년 5월 21일

이전:제43편 말씀

다음:제45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