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7편 말씀

역대 이래 나의 모든 사역, 즉 각 단계의 역사에는 모두 나의 적합한 역사 방식이 있다. 이 까닭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더욱더 순결해지고 더욱더 나의 쓰임에 합당하게 된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그 까닭으로 말미암아 나의 역사 방식이 많아질수록 사람 수가 더 적어지는 것인데, 이것은 사람을 깊은 생각에 잠기게 하였다. 물론 오늘날의 이 사역도 여전히 예외가 아니다. 다수의 사람들은 또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러므로 방식이 바뀌는 것 때문에 또 일부 사람들이 물러갈 것이다. 이것은 내가 예정한 것이기는 해도 내가 한 것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 창세부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사역 방식으로 인해 넘어졌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길을 잃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이 내가 의리를 지키지 않는다고 여기든 내가 너무 잔인하다고 여기든 어떻든, 사람의 인식이 맞는지의 여부를 막론하고 나는 먼저 제쳐 놓고 말하지 않겠다. 우리, 먼저 본론을 교통해 보자. 왜 고통받게 되는지를 모르지 않도록 모든 사람에게 다 밝히 알게 하겠다. 나는 사람이 벙어리 냉가슴 앓듯 고통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모두 나를 원망하지 않도록 모든 것을 다 분명히 말해 주겠다. 그리하여 언젠가는 모든 사람으로 다 형벌 속에서 진실한 찬미를 발할 수 있게 할 것인데, 이렇게 하면 어떠냐? 사람의 요구에 부합되느냐?

형벌시대의 서막에, 나는 사람이 나를 거스르지 않도록 사람에게 먼저 ‘시대’의 주요한 의미를 알려 준다. 즉, 내가 사역을 안배하기만 하면 아무도 변경해서는 안 된다. 누가 변경하면 나는 절대로 쉽게 용서하지 않고 그를 정죄할 것이다. 기억했느냐? 이것은 다 ‘예방 주사’이다. 새로운 방식에서, 모든 사람은 다 먼저 자신의 진실한 정형을 인식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자신을 어느 정도 알기 전에는 아무도 교회에서 함부로 말해서는 안 된다. 어기는 자가 있다면 나는 반드시 형벌할 것이다. 이후에는 사도마다 교회에 편성되었을 때 더 이상 ‘함부로 돌아다녀서는’ 안 된다. 그러면 큰 효과가 없다. 마치 모두 ‘본분을 하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모두 나를 속이고 있다. 이전에 어떠했든지 오늘날에는 다 폐하고 다시는 언급하지 않는다. 이후에는 ‘사도’라는 이 명사를 취소하고 다시는 남겨 놓지 않는데, 모든 사람으로 다 ‘지위’에서 내려와 자신을 인식하게 할 것이다. 물론 이것은 이 사람들에 대한 구원이다. ‘지위’는 면류관이 아니라 호칭이다. 나의 뜻을 깨달았느냐? 교회를 인솔하는 자는 여전히 본 교회에서 교회 생활을 하여라. 물론 이것은 규례가 아니다. 필요할 때에는 이전의 ‘사도’와 협력하여 교회를 돌아봐도 된다. 뭇 교회의 교통이 증가되게 해야 하는데, 이것은 가장 중요한 항목이다. 교회에 교회 생활을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곳은 제외한다. 하지만 나는 그래도 너희가 연합하여 ‘자신을 인식하고’ 함께 단결하여 큰 붉은 용을 배반할 것을 강조한다. 이것은 나의 뜻이다. 관건은 사람이 말하는 것이 얼마나 되는지에 있지 않고 뭇 자민이 일체가 될 수 있는지에 있다. 그래야 진실한 간증이 생길 수 있다. 이전에 사람은 다 자신을 인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가 말을 부지기수로 해도 너희는 모두 어떻게 인식했느냐? 지위가 있는 자일수록 자신을 내려놓기 더 어렵고, 또한 바라는 것이 클수록 형벌 속에서 받는 고통이 더 큰데, 이것은 사람에 대한 나의 구원이다. 알겠느냐? 글자 표면에서 터득하지 말라. 그러면 너무 경박하고 가치가 없다. 그 속의 함의를 알고 있느냐? 만일 사람이 교회에서 정말로 자신을 인식할 수 있다면, 그런 사람이야말로 나를 참으로 사랑하는 사람임을 설명한다. 다시 말해, 백성의 밥을 먹지 않으면 백성의 고통을 알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말을 어떻게 인식하느냐? 최후에 가서 나는 모든 사람으로 다 형벌 속에서 자신을 인식하게 하고 형벌 속에서 즐거운 노랫소리와 웃음소리를 발하게 할 것인데, 정말로 나를 만족게 할 자신이 있느냐? 그럼 너희는 어떻게 실행할 것이냐? 이후에 각 교회의 사무적인 문제는 모두 본 교회의 합당한 사람이 처리하고, ‘사도’는 교회 생활만 해야 하는데, 이것을 ‘생활 체험’이라고 한다. 알겠느냐?

형벌이 아직 정식으로 인간 세상에 임하지 않았을 때, 나는 먼저 사람에게 ‘영접 사역’을 하여 모든 사람으로 다 최후에 나를 만족게 할 수 있게 한다. 설사 물러갈 사람일지라도 고통을 받은 후, 증거를 다 한 후에 나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는 쉽게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야 사람의 범함을 용납지 않는 나의 성품을 나타내고, ‘말하면 꼭 이루는’ 나의 성품을 나타내게 된다. 그리하여 내 입에서 나온 “말씀한 이상 꼭 그대로 하고, 그대로 하는 이상 꼭 이루며, 이루는 이상 꼭 영원까지 이른다”라는 말이 응하게 된다. 나의 말이 입에서 나오면 나의 영이 즉시 일을 시작하는데, 누가 감히 손의 ‘장난감’을 마음대로 갖고 놀 수 있겠느냐? 사람은 모두 나의 형벌을 순순히 고분고분 받아들여야 한다. 누가 벗어날 수 있겠느냐? 설마 나 외에 또 다른 길이 있단 말이냐? 오늘 내가 너에게 땅에 있으라고 하면 너는 환호하고, 내일 너에게 하늘에 있으라고 하면 너는 찬미하며, 모레 너에게 땅 아래에 있으라고 하면 너는 형벌을 받게 된다. 그것은 다 내 사역의 필요가 아니냐? 어느 누가 화를 입는 것이 나의 필요가 아니겠느냐? 어느 누가 복을 받는 것이 나의 필요가 아니겠느냐? 설마 너희는 이례적이란 말이냐? 나의 필요를 위해, 나의 뜻을 위해 땅에 있는 자민(子民)으로서 마땅히 어떻게 해야 하겠느냐? 입으로는 나의 거룩한 이름을 찬미하면서 마음으로는 나를 증오하는 것이냐? 나를 위해 사역하고,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며, 나아가 자신을 인식하고, 큰 붉은 용을 배반하기까지의 이런 것은 다 간단한 사역이 아니니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 너희는 내가 말한 ‘대가’를 어떻게 이해하느냐? 나는 이것에 대해 먼저 말하지 않고 사람에게 직접 답을 주지 않겠다. 나는 모든 사람으로 다 자기 스스로 고려하게 한 다음 자신이 하는 것과 모든 행위로 나의 문제에 실제적으로 대답하게 할 것이다. 이것을 해낼 수 있겠느냐?

1992년 4월 27일

─────────

① 정형(情形): 관점, 상태, 생각, 입장, 정서.

② 본분(本分): 피조물이 수행해야 할 의무와 천직.

이전 말씀:제36편 말씀

다음 말씀:제3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