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13편 말씀

내가 하는 매사마다 나의 지혜가 그 속에 있지만 사람은 전혀 투철히 헤아릴 수 없다. 사람은 단지 내가 한 일과 내가 한 말을 볼 수 있을 뿐 오히려 나의 영광을 볼 수 없고 나의 본체의 나타남을 볼 수 없다. 사람에게 전혀 이 능력이 없기 때문에 나는 사람을 바꾸지 않는 상황에서 나와 나의 뭇 장자가 시온으로 돌아가 형상을 바꾸어 사람으로 하여금 여기서 나의 지혜를 보게 하고 나의 전능을 보게 한다. 현재 사람이 보게 되는 나의 지혜와 나의 전능은 다만 나의 영광 중의 소부분에 불과하여 전혀 언급할 가치도 없다. 여기서 보다시피, 나의 지혜와 나의 영광은 다 무궁무진하고 깊이를 헤아릴 수 없으며 사람의 머리로 전혀 생각할 수가 없고 전혀 투철히 알 수 없다. 하나님 나라를 건축하는 것은 뭇 장자의 본분이자 역시 나의 본직 사역인데, 즉 나의 경영 계획 중의 한 조목을 가리킨다. 하나님 나라 건축은 교회 건축과 같은 것이 아니다. 뭇 장자와 내가 나의 본체이고 하나님 나라라고 한 이상, 나와 뭇 장자가 시온산에 들어가면 하나님 나라 건축에 이른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하나님 나라 건축은 한 단계 공사이고 영계로 넘어가는 이 한 단계를 가리킨다(하지만 내가 창세 이래 한 모든 것은 또한 다 이 한 단계를 위한 것이다. 비록 한 단계라고 하지만 실제상 결코 한 단계가 아니다). 그러므로 나는 모든 힘쓰는 자를 써서 이 한 단계를 위해 힘쓰게 한다. 그리하여 말세에 많은 사람들이 물러갈 것인데, 이는 다 뭇 장자를 위해 힘쓰는 대상이다. 누가 만약 이 힘쓰는 자들에게 호의를 베푼다면 반드시 나의 저주 아래에서 죽을 것이다(힘쓰는 자는 다 큰 붉은 용의 음모를 대표하고 다 사탄의 심부름꾼이기 때문에 이 사람들에게 호의를 베풀면 큰 붉은 용과 한패이고 사탄에게 속하는 자이다). 나는 내가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고, 내가 저주하고 불사르는 대상을 증오한다. 너희도 해낼 수 있느냐? 누가 만약 나의 것을 어긴다면 나는 절대 쉽게 용서하지 않고 절대 놓아주지 않는다! 내가 매사를 할 때마다 나는 많은 힘쓰는 자들을 안배하여 나를 위해 힘쓰게 한다. 이로부터 보다시피, 역대 이래의 선지자와 사도는 모두 오늘의 이 한 단계를 위해 힘쓴 자이고 모두 나의 뜻에 맞는 자가 아니며 모두 나에게서 온 자가 아니다(비록 대부분 다 나를 위해 충성을 다했지만 다 나에게 속한 자가 아니다. 그러므로 그들의 뛰어다님은 나를 위해 마지막 이 한 단계의 토대가 되었다. 하지만 그 본인에게 있어서는 다 헛수고로 돌아간 것이다). 그러므로 말세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물러갈 것인데(많다고 하는 까닭은 나의 경영 계획이 이미 끝났고 나의 나라 건축이 성공되어 뭇 장자가 이미 보좌 위에 앉았기 때문이다), 다 뭇 장자의 나타남으로 인한 것이다. 뭇 장자의 나타남으로 인해 큰 붉은 용이 갖은 방법을 다해 천방배계로 파괴하는데 즉 나를 위해 힘쓰는 자, 현 단계에 정체를 드러낸 자, 나의 경영에 엇나가는 가지각색의 악령들을 보낸다. 이 사람들의 육안으로 전혀 볼 수 없는데, 다 영계에 있는 일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많은 사람들이 물러가리라는 것을 믿지 않는다. 하지만 내가 하는 일을 내가 알고 있고 나의 경영을 내가 잘 알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사람에게 간섭하지 못하게 한 원인이다(언젠가 가지각색의 부정당한 악령들이 다 정체를 드러내면 사람은 모두 진심으로 탄복하게 된다).

나는 나의 뭇 장자를 사랑하지만 성심성의로 나를 사랑하는 큰 붉은 용의 그 후대들을 나는 오히려 사랑하지 않고 반대로 더욱더 증오한다(이 사람들이 나에게 속하고 비록 호의를 보이고 좋은 말을 하지만 큰 붉은 용의 음모이기 때문에 나는 뼈에 사무치도록 미워한다). 이야말로 나의 성품이고 나의 공의로움의 전부이다. 사람은 전혀 투철히 헤아릴 수 없다. 왜 나의 공의로움의 전부가 여기서 나타나겠느냐? 이로부터 나의 신성불가침의 성품을 충분히 알 수 있다. 나는 나의 뭇 장자를 사랑할 수 있고 뭇 장자 외의 모든 사람을(아무리 충성하는 사람도 안 된다) 증오할 수 있는데 이야말로 나의 성품이다. 너희는 꿰뚫어 볼 수 없느냐?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내가 시종 모두 긍휼을 품은 하나님이어서 나를 사랑하는 자라면 내가 다 사랑한다고 하는데, 이것이 나를 모독하는 것이 아니냐? 내가 마소를 사랑할 수 있겠느냐? 내가 사탄을 장자로 삼아 누릴 수 있겠느냐? 터무니없다! 나의 공사는 뭇 장자 몸에 있고 뭇 장자 외에 나는 따로 사랑할 자가 없다(뭇 아들과 자민은 부가이지 별로 중요하지 않다). 사람은 모두 내가 이전에 그렇게 많은 쓸데없는 일을 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오히려 가장 가치 있고 의의 있는 것이다(두 차례 말씀이 육신 되어 한 것을 가리킨다. 내가 나의 큰 능력을 나타내려 하기 때문에 나는 반드시 말씀이 육신 되어 사역을 완성해야 한다). 나의 영이 친히 역사한다고 말하는 까닭은 육신에서 나의 사역이 이미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자면, 나와 뭇 장자는 안식에 들어가기 시작한 것이다. 육신에서 사탄과 싸우는 것은 영계에서 사탄과 싸우는 것보다 더욱 극렬한데, 사람들이 모두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설사 사탄의 자손들이라 해도 나를 위해 그 아름다운 증거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떠나기도 싫어한다. 이야말로 내가 육신에서 역사하는 의의이다. 주요한 것은 마귀의 후대로 하여금 그 자체를 부끄럽게 하기 위해서이다. 이것은 가장 힘 있게 마귀 사탄을 부끄럽게 하는 것인데, 그것으로 하여금 몸 둘 바를 모르게 하고 내 앞에서 끊임없이 용서를 빌게 한다. 나는 이미 이겼고 이미 모든 것을 능가하였고 셋째 하늘을 돌파하여 직접 시온산에 이르러 나의 뭇 장자와 함께 천륜지락을 누리며 영원히 천국의 큰 잔치 가운데 잠겨있다!

뭇 장자 몸에 나는 모든 대가를 치렀고 모든 심혈을 기울였다(사람에게 있어서 내가 한 것과 말한 것 그리고 내가 가지각색의 악령들을 간파하고 가지각색의 힘쓰는 자들을 제거하는 것은 다 뭇 장자를 위해서임을 전혀 모른다). 하지만 수많은 사역 중에서 나는 순서 있게 안배하고 조금도 맹목적이지 않다. 매일의 말씀 중에서 너희는 나의 역사 방식과 나의 사역 절차를 발견해야 하며, 매일의 일처리 중에서 나의 지혜를 보고 내가 일을 처리하는 원칙을 보아야 한다. 내가 사탄이 나의 경영에 엇나가기 위하여 나를 위해 힘쓰는 자를 보냈다고 말한 이 힘쓰는 자들은 가라지를 가리킨다. 하지만 밀은 뭇 장자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뭇 장자 이외의 모든 뭇 아들과 자민(子民)을 가리키는 것이다. 이른바 밀은 어쨌든 밀이고 가라지는 어쨌든 가라지라는 것은 사탄 부류의 성질은 아무리 해도 바뀔 수 없다는 것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어쨌든 여전히 사탄인 것이다. 밀은 뭇 아들과 자민을 가리키는데 왜냐하면 이 사람들은 창세전에 내가 그들에게 나의 소질을 더해 주었기 때문이다. 내가 사람의 본성은 결코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기 때문에 밀은 어쨌든 밀이라고 한다. 그러면 뭇 장자는 또 무엇을 가리켜 말한 것이냐? 뭇 장자는 나에게서 온 자이고 내가 만들어 낸 자가 아니다. 그러므로 밀이라고 부르지 않고(밀을 언급하면 ‘심는다’, 이 단어와 관련되기 때문에 이른바 ‘심는다’란 ‘만들다’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모든 가라지는 사탄이 뒤섞어 뿌려서 들어온 자이고 힘쓰는 것을 맡은 자이다) 다만 뭇 장자를 나의 본체의 완벽하고 완비한 창현(彰顯)이라고 말할 뿐이다. 마땅히 금은보석으로 대체해 사용해야 한다. 이러면 내가 오는 것은 도둑 같다는 것과 관련된다. 내가 온 것은 금은보석을 훔치는 것이다(이 금은보석들이 본래 나에게 속한 것이기에 나는 다시 나의 집으로 가져갈 것이다). 뭇 장자가 나와 함께 시온으로 돌아갈 때면 이 금은보석들을 내가 훔쳐오는데, 이 기간에 사탄의 가로막음과 방해가 있다. 나는 금은보석을 놓고 사탄과 결전을 벌인다(이것은 결코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다 영계의 일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있어서 조금도 분명하지 않아 그저 이야기로 들을 뿐이다. 하지만 너희는 반드시 나의 말에서 나의 6천년 경영 계획에서 한 것이 무엇인지를 보아야지 절대 우스운 이야기로 들어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나의 영이 모든 사람의 몸에서 떠날 것이다). 오늘 이 한차례 결전이 이미 완전히 끝났으니 나는 뭇 장자를 데리고(나에게 속한 금은보석을 가지고) 함께 나의 시온산으로 돌아간다. 금은보석의 부족함과 아울러 소중함으로 인해 사탄은 갖은 방법을 다해 빼앗아 가려고 한다. 하지만 내가 나에게서 온 것을 반드시 다시 나에게로 돌아오게 할 것이라고 거듭 말하는데 그 본뜻은 바로 위에서 말한 것이다. 내가 뭇 장자가 나에게서 오고 나에게 속한다고 말한 것은 사탄을 향한 선고임을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는데, 이것은 다 영계에 있는 일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내가 왜 뭇 장자가 나에게 속한다고 거듭 강조하는지를 깨닫지 못했는데, 오늘은 깨달았겠지! 나는 내가 말함에 목적이 있고 지혜가 있다고 말했는데, 너희는 그저 겉으로 이해할 뿐 영 안에서 이 점을 분명히 알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나의 말은 할수록 더욱 많아지고 할수록 더욱 엄하다. 한 지경에 이르면 나는 나의 말로 사람을 한 지경에 이르도록 만들어 사람으로 하여금 진심으로 탄복하게 하며 더욱이 반죽음이 되게 한다. 이것은 나의 역사의 방식이고 나의 사역의 절차인데 반드시 이렇게 해야만 사탄을 부끄럽게 할 수 있고 뭇 장자를 만들 수 있다(나의 말에 의해 마지막에 뭇 장자를 온전케 하여 육신에서 벗어나 영계에 들어갈 수 있게 한다). 사람은 모두 내가 말을 하는 방식과 말을 하는 말투를 이해하지 못한다. 나의 해석 가운데서 모두 조금이라도 깨달음이 있어야 하고 모두 나의 말에 따라 너희가 해야 할 사역을 해야 하는데, 이것은 너희에 대한 나의 부탁이다. 반드시 어느 정도 인식이 있어야 하는데, 외부에서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영계에서이다.

이전 말씀:제112편 말씀

다음 말씀:제114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