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56편 말씀

나는 이미 일을 하기 시작하였고 악을 행하는 그 자들과 그 집권당들과 하나님의 아들을 핍박한 자들을 징벌한다. 지금부터 시작해 누가 마음속으로 저항하면 나의 행정의 손이 반드시 그를 떠나지 않을 것이다. 마땅히 알아야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심판이 시작된 것인데 어떤 사람에 대해서도 다 사정을 봐주지 않고 다 가만두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는 정분이 없을 뿐만 아니라 공의를 실행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너희가 이 점을 확실히 알면 좋겠다.

악을 행한 자들은 결코 내가 그를 징벌하려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악이 그들에게 주는 보응이다. 나는 한 사람을 쉽게 징벌하지 않고 한 사람을 억울하게도 하지 않으며 누구에 대해서나 다 공의를 실행한다. 나의 아들을 나는 반드시 사랑할 것이고 나를 대적하는 악한 자를 나는 반드시 미워할 것인데, 이것은 내가 일을 하는 원칙이다. 나의 행정을 너희는 마땅히 사람마다 어느 정도 깨달음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는 추호의 두려움도 없고 내 앞에서 건성건성 하며 내가 무엇을 온전케 하려 하는지, 무엇을 만드려 하는지, 무엇을 얻으려 하는지, 나의 나라에 어떤 사람이 필요한지를 모른다.

나의 행정:

1. 어떤 사람을 막론하고 마음속으로 저촉하면 반드시 심판을 받는다.

2. 내가 택한 자에 대해 생각이 맞지 않으면 즉시 징계가 있다.

3. 나를 믿지 않는 자에 대해 나는 한쪽에 놓아두고 그가 제멋대로 말하고 제멋대로 하도록 내버려두었다가 최후에 가서 그를 철저히 징벌하고 응징한다.

4. 나를 믿는 자에 대해 나는 시시로 보살피고 보호하며 시시로 구원의 방식으로 생명을 공급하는데, 이 사람들에 대해서는 나의 사랑이 그들의 몸에 있다. 그들은 결코 넘어지지 않을 것이고 결코 헤매지 않을 것이다. 설령 연약할지라도 잠시적이니 나는 결코 그의 연약을 기억하지 않을 것이다.

5. 믿는 것 같기도 하고 믿지 않는 것 같기도 한 그 사람들 즉 하나님이 계심을 믿으면서도 그리스도를 추구하지 않고 하지만 대적하지도 않는 자들에 대해 이런 사람은 가장 가련하다. 나는 일을 한 후 그로 하여금 분명히 보게 할 것이다. 이런 사람은 내가 일을 하여 그들을 구원하려는 것으로 말미암아 돌아오게 될 것이다.

6. 제일 먼저 나의 이름을 받아들인 장자들은 복이 있다! 나는 반드시 너희에게 최상의 복을 베풀어 주어 마음껏 누리게 할 것인데, 누구도 감히 가로막을 수 없다. 모든 것을 이미 너희에게 매우 완전하게 예비하였다. 왜냐하면 이것이 나의 행적이기 때문이다.

너희는 각 방면에서 모두 나의 손이 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의 마음이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아야 한다. 그래도 다 너희를 위한 것이 아니냐? 너희가 어느 누가 나를 위한 것이냐? 속으로 생각한 것, 입으로 말한 것을 다 심사한 적이 있느냐? 이런 것에 대해 다 진지하게 대한 적이 있느냐? 어리석다! 방탕하다! 성령의 단속을 받지 않는다! 본래 내가 너의 안에서 나의 음성을 거듭 나타내지만 너는 오히려 조금의 반응도 보이지 않는다. 더 이상 무디지 말라! 나의 뜻을 찾는 것은 너의 본분이고 더욱이 네가 진입해야 할 길이다. 흐리멍덩하고 견식이 없으며 내가 너의 몸에서 무엇을 만드려 하는지, 무엇을 얻으려 하는지를 분명히 보지 못한다! 나의 뜻을 찾음에 있어서 마땅히 나를 가까이하고 나와 많이 교통하는 것에서 입문해야 한다. 온종일 찾지 못한다고 말하며 자기의 것이 이미 꽉 찼는데, 내가 어떻게 역사하라는 말이냐? 적극적이고 주동적으로 내 앞에 오지 않고 소극적으로 기다리는데 너를 벌레 같다고 하니 너는 또 억울하게 느끼며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번에는 일어나서 나와 협력해야 하겠지? 소극적이지 말라! 이러면 자신의 생명을 지체할 것이다. 네가 적극적이고 주동적이면 너 자신에 대해 유익하지 결코 다른 사람에 대한 것은 아니다. 이 점을 아직 확실히 알지 못하고 꿰뚫어 보지 못했느냐? 나의 뜻을 줄곧 너의 몸에서 나타내는데, 너는 알아차리지 못했느냐? 무엇 때문에 줄곧 아랑곳하지 않느냐? 줄곧 나의 뜻을 찾을 줄 모르느냐? 설마 나의 뜻을 찾는 것이 너에 대해 유익한 점이 없단 말이냐?

나는 네가 곳곳에서 나의 마음을 헤아리며 나로 하여금 너의 몸에서 행할 길이 있게 하고 안식할 집이 있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 더 이상 나를 저지하지 말라. 너무나 잔인하다! 나의 말에 대해 조금도 인식이 없고 조금도 반응을 보이지 않는데, 지금이 어느 때인지를 좀 보아라. 더 이상 기다려서는 안 된다! 만약 나의 발자취를 바짝 따라가지 않는다면 늦고 더욱이 만회할 수도 없다!

이전:제55편 말씀

다음:제57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