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9편 말씀

협력하며 섬김에 있어서 반드시 정확하게, 생동감 있게, 형상적으로 협력해야 할 뿐만 아니라 생기가 있고 활력이 있고 믿음이 충만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보고 나서 공급을 얻고 만족을 얻게 해야 한다. 섬김에 있어서 나의 뜻에 맞게 섬겨야 한다. 나의 마음에 부합되는 데에 이르러야 할 뿐만 아니라 더욱 중요한 것은 나의 뜻을 만족게 하여 내가 너의 몸에서 온전케 하려는 것을 다 나로 하여금 보고서 만족하게 하는 것이다. 생활 속에 나의 말이 가득하고 말 속에 나의 능력이 가득하라는 것은 너에 대한 나의 요구이다. 자기 뜻을 따라 일을 처리하면 나의 모양이 있을 수 있겠느냐?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겠느냐? 너는 진심으로 나의 뜻을 세심히 살피는 사람이냐? 너는 진정 나의 마음을 헤아리는 사람이냐? 너는 진정 나를 위해 베풀고 나를 위해 헌신하는 사람이냐? 내가 한 말을 너는 다 돌이켜 음미한 적이 있느냐?

각 방면에서 모두 지혜가 있어야 하고, 지혜로써 나의 완전한 진리를 행해야 한다. 나의 말 속에서 실행하는 사람은 바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고, 나의 말대로 실행하는 사람은 바로 가장 잘 순복하는 사람이다. 내가 무엇이라고 말하면 바로 무엇이기에 네가 내게 변명하거나 내게 도리를 따질 필요가 없다. 내가 말한 것은 다 너를 위해 생각한 것이기에(말이 엄하든, 부드럽든) 너는 그저 순복하기만 하면 된다. 이렇게 해야 참으로 지혜로운 것이다(하나님의 심판이 임하는 것을 피한다). 오늘 나의 집에서는 앞에서 공손하고 뒤에서 의논하는 것을 제거한다. 내가 원하는 것은 실제이지 그 무슨 화려한 문체가 아니다. 실제를 차려놓는 자는 모든 것이 다 존재하고 실제가 없는 자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으며 심지어 그 육체와 함께 없어진다. 왜냐하면 실제를 제외하면 공허하고 그 밖에 다른 말이 없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믿는 이 방면에서 나는 너희가 모두 진실을 구할 수 있고 자신의 득실을 위하지 않고 자신의 모든 것을 위하지 않고 단지 참 도에서 발붙이기만을 구하고 그 어떤 사람에게도 흔들리지 않고 그 어떤 사람에게도 통제받지 않기를 바란다. 이래야 교회의 기둥, 하나님 나라의 이긴 자라고 할 수 있다. 이와 반대로 하면 내 앞에서 살 자격이 없다.

상황이 서로 다르고 나와 가까이하는 방식이 서로 다르다. 어떤 사람은 내 앞에서 듣기 좋은 말을 하고 경건한 일을 하기 좋아하지만 뒤에서 오히려 뒤죽박죽이고 조금도 나의 말이 없는데 사람으로 하여금 보고 나서 메스껍게 하고 얄밉게 하며 그 무슨 사람으로 하여금 도움을 얻고 공급을 얻게 한다는 것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나의 마음을 너희가 생각할 줄 모르는 것은 단지 나와 더 많이 가까이하고 교통하여 나로 하여금 너희를 위해 거듭 근심하게 하고 너희를 위해 거듭 수고하게 할 줄을 모르기 때문이다.

이전 말씀:제48편 말씀

다음 말씀:제50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