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48편 말씀

나의 마음이 조급하지만 너희가 나와 같은 마음과 같은 생각인 사람이 몇이나 되겠느냐? 나의 말에 대해 본체만체하고 조금도 아랑곳하지 않고 중요시하지 않으며 단지 자신의 겉면의 것들만 중요시한다. 나의 심혈과 대가를 모두 폐품으로 여기는데 너희의 양심에 질책을 받지 않느냐? 무지몽매하고 또한 이성이 결핍하며 모두 바보들이어서 나로 하여금 매우 흡족해하게 할 만한 것이 조금도 없다. 나는 전적으로 너희를 위하지만 너희가 나를 위하는 것은 얼마나 되겠느냐? 나의 뜻을 다 그릇되게 해석하였는데 정말로 눈멀어 일을 꿰뚫어 볼 수 없고 언제나 나로 하여금 너희를 위해 걱정하게 하고 너희를 위해 시간을 들이게 한다. 현재 너희는 나를 위해 헌신하고 나를 위해 베푸는 시간이 얼마나 되겠느냐? 마땅히 자기 자신에게 많이 물어봐야 한다.

나의 뜻이 너희들 몸에 있는데 너희는 참으로 깨달았느냐? 만약 참으로 깨달았다면 너희는 일찍이 나의 뜻을 찾고 나의 부담을 생각했을 것이다. 더 이상 데면데면하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희들 몸에 성령의 사역이 있을 리가 없고 너희의 영을 죽게 하고 음부에 떨어지게 할 것이다. 설마 너에 대해 말하면 너무 무서운 일이 아니란 말이냐? 내가 더 이상 일깨워 줄 필요가 없으니 스스로 양심에 손을 얹고 자기 자신에게 물어보아야 한다. 내가 너희를 괴롭힌 것인지 아니면 너희가 나에게 너무 많이 빚진 것인지? 흑백을 뒤바꾸고 사리를 몰라서는 안 된다! 지금은 권력과 이익을 위해 다투고 암투를 벌이는 때가 아니다. 아직도 생명에 대해 손해를 입히는 이런 것들을 빨리 내려놓고 실제에 진입하기를 추구하지 않는데, 너무나 마음이 거칠고 경솔하다! 나의 마음을 헤아릴 줄 모르고 나의 뜻을 생각할 줄 모른다. 많은 일은 본래 내가 말해야 할 바가 아니지만 너희 이 흐리멍덩한 사람들이 깨닫지 못해 내가 어쩔 수 없이 한 번 한 번 말한 것이다. 이러할지라도 너희는 아직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지 못했다.

차례대로 세어 보면 몇이나 진정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느냐?

이전 말씀:제47편 말씀

다음 말씀:제49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