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44편과 제45편을 결합한 말씀에 대한 해석

하나님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이 가장 깊은 과제를 사람에게 알려 준 후부터 그는 ‘일곱 영의 말씀’에서 집중적으로 이 문제를 말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인생의 공허함을 알게 하고 따라서 사람 안의 진실한 사랑을 파낸다. 현재 이 지경에 처해 있는 사람은 하나님에 대해 사랑하는 것이 어떠한가? 너희는 알고 있는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이 과제는 끝이 없다. 모든 사람의 안에 인생에 대해 인식한 것이 어떠한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에 대한 태도가 어떠한가? 달가워하는가 아니면 달가워하지 않는가? 사람은 대세를 따르는가 아니면 육체를 증오하는가? 이런 것은 다 너희가 분명히 알아야 하고 깨달아야 할 바이다. 사람의 안에는 정말로 아무것도 없는가? “나는 나에 대한 사람의 진실한 사랑을 요구한다. 그러나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사람은 여전히 꾸물거리면서 진실한 사랑을 나에게 줄 수가 없다. 사람의 상상에서 만일 진실한 사랑을 나에게 준다면 자신은 아무것도 없게 된다고 여긴다.” 이 구절의 말씀에서 ‘진실한 사랑’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무엇 때문에 현재 ‘사람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에 하나님이 또 사람에게 진실한 사랑을 요구하겠는가? 그러므로 하나님의 본뜻에 따르면 사람에게 무엇을 진실한 사랑이라고 하는지를 답안지에 적을 것을 요구한 것이다. 그래서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에게 배포한 가정숙제이다. 현재 이 지경에서 설령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가 높지 않다고 해도 사람은 여전히 하나님의 원래의 요구에 이르지 못한다. 즉 사람은 여전히 모든 힘을 다 들여 하나님을 사랑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사람이 싫어하는 상황에서 하나님은 여전히 사람에게 이 사역에서 효과에 도달하고 이 사역에서 영광을 얻을 때까지 요구한다. 솔직하게 말해서 땅 위의 사역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으로써 끝마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끝마칠 때에야 가장 중요한 사역을 사람에게 지시한다. 만일 끝마칠 때 죽음을 사람에게 준다면 사람은 또 어떠할 것인가? 하나님은 또 어떠할 것인가? 사탄은 또 어떠할 것인가? 오직 땅에 있는 사람의 사랑을 다 불러일으켜야만이 비로소 ‘하나님이 사람을 정복한 것’이라고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모두 하나님이 권세로 사람을 괴롭힘으로 모욕을 받는다고 말하는데, 하나님은 그렇게 어리석을 리가 없고 이때에 말없이 사역을 끝마칠 리가 없다. 그러므로 사역이 곧 끝날 때 ‘하나님을 사랑하는 열풍’을 일으키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을 인기 화제로 한다. 물론 ‘하나님을 사랑하는’ 중에 결코 사람의 뒤섞임이 없으며 단일한 사랑인데, 마치 어진 아내가 자기 남편을 사랑하는 것과 같고, 마치 베드로의 사랑과 같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욥과 바울의 사랑이 아니라 여호와를 사랑하는 예수의 사랑이고 아버지와 아들의 사랑이다. “오직 아버지만을 위해 고려하고 개인의 득실을 바라지 않고 아버지 하나만을 사랑하고 나머지는 바라는 바가 없다.” 이것을 해낼 수 있는가?

만일 예수의 불완전한 인성이 한 것에 대조한다면 우리는 어떤 생각이 있을 수 있는가? 너희의 완전한 인성에서 어떤 지경에 이르렀는가? 예수의 십분의 일에 이를 수 있는가? 하나님을 위하여 십자가에 오를 자격이 있는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사탄을 부끄럽게 할 수 있는가?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이 얼마 제거되었는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을 바꾸어 왔는가? 정말로 모든 것을 참고 하나님을 사랑하는가? 과거의 베드로를 생각해 보고 오늘의 너희를 보아라. 정말 차이가 매우 많이 나서 하나님 앞에 설 자격이 없다. 너희 안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요소가 많은가 아니면 마귀를 사랑하는 요소가 많은가? 이것은 마땅히 천평의 왼쪽, 오른쪽에 따로따로 놓고 어느 쪽이 높은지 달아보아야 한다. 너희 몸에 하나님을 사랑하는 성분이 도대체 얼마나 되는가? 하나님 앞에서 죽을 자격이 있는가? 예수가 십자가 위에 설 수 있었던 까닭은 땅에서의 그의 경력(역주: 체험)이 그가 사탄을 부끄럽게 하기에 충분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아버지 하나님은 비로소 대담하게 그로 하여금 이 단계의 사역을 완성하게 하였다. 이는 그가 받은 고통과 하나님을 사랑하는 그의 마음으로 인한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오히려 이런 자격이 없다. 그러므로 계속해서 경력하여 마음속에 오직 하나님만 있고 다른 것이 없는 데에 이르러야 한다. 이것을 해낼 수 있는가? 여기에서 네가 하나님에 대해 증오하는 요소가 얼마나 되고 사랑하는 요소가 얼마나 되는지 알게 된다. 하나님이 사람에 대해 너무 지나치게 요구한 것이 아니라 사람이 열심히 하지 않은 것이다. 실정이 이러한가? 만일 이렇지 않다면 너는 하나님의 몸에서 얼마나 많은 사랑스러운 부분을 발견하였는지, 너 자신의 몸에서 얼마나 많은 가증스러운 부분을 찾았는지, 이런 것은 모두 자세히 알아봐야 한다. 다시 말해서, 천하의 사람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가 적다. 하지만 너는 세계 기록을 깨는 선행자가 되어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는가? 하나님은 사람이 무엇을 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설마 이만한 것도 하나님의 체면을 세워 주지 않는단 말인가? 이만한 것에도 이르지 못하는가? 그럼 또 무엇을 말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