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부가: 제2편 말씀

사람은 실제 하나님을 보게 되었을 때, 직접 하나님 자신과 함께 생활하고 함께 행동하고 함께 거하게 되었을 때, 이전부터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었던 ‘호기심’을 마음에서 내려놓았다. 전에 언급한 하나님을 아는 것은 기초적인 단계일 뿐이었다. 비록 안다고는 하지만 사람 마음속에는 여전히 이해하기 어려운 의혹이 많이 있었다. ‘하나님은 도대체 어디에서 오셨을까? 하나님은 도대체 식사를 하실까? 하나님은 일반인과 크게 다르지 않을까? 하나님에게는 모든 사람을 처리하는 것이 식은 죽 먹기로, 일도 아니지 않을까? 하나님 입에서 나온 말씀은 다 하늘의 심오한 비밀이 아닐까? 하시는 말씀은 다 모든 피조물보다 높지 않을까? 하나님의 눈에서는 빛이 나지 않을까?’ 등등의 이런 것은 사람이 관념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이런 것은 너희가 먼저 깨달아야 할 것이고 또한 진입해야 할 것이다. 성육신 하나님은 사람의 관념 속에서 여전히 막연한 하나님이다. 만일 실제적으로 인식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영원히 나를 알지 못하고, 영원히 체험 중에서 나의 행사를 볼 수 없을 것이다. 내가 성육신되었기 때문에 사람은 나의 뜻을 더듬어 낼 수 없게 되었다. 만일 내가 성육신되지 않고 여전히 하늘에 있고 여전히 영계에 있었다면, 사람은 모두 나를 ‘알고’ 또한 모두 와서 나에게 엎드려 경배하며 모두 체험 방면에서 나에 대한 ‘인식’을 말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인식이 또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무슨 참고 가치가 있겠느냐? 설마 사람의 관념에서 나온 인식이 진실한 것이란 말이냐? 내가 원하는 것은 사람의 머리에서 나온 인식이 아니라 실제적인 인식이다.

내 뜻은 늘 너희에게 나타나고, 나의 빛 비춤과 깨우침도 늘 있다. 그리고 나는 신성에서 직접 일하므로 머리로 거르지도 않고, 양념을 더할 필요도 없다. 신성이 직접 일하는데 사람이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 창세부터 지금까지 내가 친히 하지 않았더냐? 이전에 비록 일곱 배로 강화된 영이라고 말했지만 그 실질을 깨달을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 설령 안다고 하더라도 분명하지 못했다. 신성의 지배하에 있는 인성에서 사역할 때는 사람들이 초자연적이 아니라 정상적이라고 여기는 사역을 하는 상황에 있기 때문에 ‘성령’ 역사라고 한다. 직접 신성에서 역사할 때는 사람 관념의 통제를 받지 않고, 사람 관념 속의 ‘초자연적인’ 것의 제한도 받지 않고, 즉각 효과를 보고 단번에 정곡을 찌르며 단도직입적이기 때문에, 이 단계 사역은 더 순결해지고, 속도도 배가되고, 사람의 인식도 가속화되고, 나의 말도 더 많아져 모든 사람으로 힘차게 일어나 따라가게 하는 것이다. 효과가 다르기 때문에, 역사하는 방식과 역사하는 성질 때문에, 역사하는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더욱이 내가 육신에서 정식으로 사역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상의 것을 종합하여 ‘일곱 배로 강화된 영’의 역사라고 한다. 이것은 추상적이지 않다. 내가 너희에게 역사하는 방식에 따라, 하나님 나라가 임함에 따라 ‘일곱 배로 강화된 영’도 역사를 시작하고 또한 끊임없이 심화시키고 강화시킨다. 모든 사람이 ‘하나님’을 보게 되고,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영’이 사람들 가운데 있음을 보게 될 때는 그에 따라 내가 성육신한 모든 의의가 나타나게 되므로 사람이 요약하지 않아도 자연히 다 알게 될 것이다.

지금 역사하는 방식, 역사하는 절차와 말씀하는 어조 등등 여러 방면으로 볼 때, 지금 내 입에서 나오는 말이야말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이다. 이전에도 음성을 발해 말했지만 어쨌든 교회 건축 단계였기 때문에 소설의 머리말이나 목차와 같은 것이었지 그 실질은 없었다. 오늘날에 발하는 음성을 비로소 ‘일곱 영의 말씀’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다.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은 보좌에서 나오는 음성이라는 것이다. 즉, 신성에서 직접 말씀하는 것이다. 음성이 하늘의 심오한 비밀을 밝히는 것으로 전환되는 그 시각이 바로 신성에서 직접 말하는 시각이다. 다시 말하면, 인성에 제한받지 않고 직접 영계의 모든 심오한 비밀과 영계의 실정을 밝힌다는 것이다. 왜 이전에는 인성의 제한을 받았다고 했겠느냐? 이것은 해석할 필요가 있다. 사람 편에서 보면, 하늘의 심오한 비밀을 밝힐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하나님 자신이 아니라면 땅에 있는 사람은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이 관념을 겨냥하여 이전에 심오한 비밀을 밝히지 않았던 것을 인성의 제한을 받은 것이라고 한 것이다. 그러나 자세히 말하면, 전혀 그렇지 않다. 사역이 다르고 내가 말하는 내용도 다르기 때문에 나는 신성에서 직분을 시작할 때 심오한 비밀을 밝힌 것이다. 이전에는 모든 사람이 다 정상으로 여기는 상황에서 역사할 필요가 있었고, 게다가 한 말은 사람이 관념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어야 했다. 그러나 심오한 비밀을 밝히기 시작할 때는 사람이 관념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었고 사람의 사유와 달랐다. 그리하여 정식으로 신성에서의 말씀으로 바뀌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본뜻이다. 이전에도 보좌에서 나온 음성이었지만 사람이 이해할 수 있는 기초에서 말했던 것이다. 그러기에 신성에서 직접 발한 음성은 아니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일곱 영의 말씀”이란 원뜻이 아닌 것이다.

이전 말씀:제11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다음 말씀:제12편의 말씀에 대한 해석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