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제1편

내가 너희에게 기대하는 것은 내가 언급한 막연하고 공허한 이치가 아니다. 사람의 머리로 상상할 수 없거나, 사람의 육으로 이를 수 없는 것도 아니다. 누가 내 집에서 충성을 다할 수 있다는 말이냐? 누가 나의 나라에서 모든 것을 바칠 수 있다는 말이냐? 나의 뜻이 드러나지 않았다면 너희가 정말 스스로에게 내 마음을 만족게 해야 한다고 요구할 수 있었겠느냐? 사람은 나의 마음을 꿰뚫어 본 적이 없고, 나의 뜻을 살핀 적이 없다. 누가 내 얼굴을 보고, 내 음성을 들은 적이 있느냐? 베드로가 그랬느냐? 바울이 그랬느냐? 요한이 그랬느냐? 야고보가 그랬느냐? 누가 나에 의해 입혀지고, 점유되고, 쓰임 받은 적이 있느냐? 첫 번째 성육신은 신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육신이 인간 세상의 고통을 알았다고는 할 수 없다. 이는 그가 완전히 형상으로 실체화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온전히 나의 뜻을 행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 나의 신성이 정상 인성을 갖춘 사람을 통해 막힘없이 행동하고 말할 수 있어야 육신에서 나의 뜻을 행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정상 인성이 신성을 엄호할 수 있으므로 나는 자신을 낮추고 감추려는 목적을 이룰 수 있다. 육신으로 사역하는 단계에서는 신성이 직접 일을 해도 사람은 이를 알아차리기가 어렵다. 정상 인성처럼 생활하고 행동할 뿐이기 때문이고, 처음 성육신했을 때처럼 40일 동안 금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매우 정상적으로 사역하고 말을 하기 때문이다. 비밀을 열어 주긴 했으나 이 또한 지극히 정상적이었다. 사람이 생각하는 것처럼 내 음성이 천둥을 방불케 하는 것도 아니고, 얼굴이 번쩍번쩍 빛나는 것도 아니며, 내가 걸으면 하늘이 흔들리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면 이를 내 지혜라고 할 수 없을 것이고, 사탄에게 수치심과 실패를 안길 수도 없을 것이다.

정상 인성의 엄호 아래 나의 신성을 드러낼 때 내가 온전히 영광을 얻고, 나의 대업이 완성된다. 따라서 그 어떤 것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성육신한 주요 목적은 나를 믿는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육신으로 한 내 신성의 행사와 실제적인 하나님 자신을 보게 하여 사람이 갖고 있는 ‘하나님은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분’이란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함이다. 정상인이 먹고, 입고, 자고, 살고, 행하듯, 정상인이 말하고 웃듯, 나 역시 그러하다. 또한 나는 정상인의 필요가 있고 완전한 신성의 본질도 갖추고 있다. 그래서 ‘실제적인 하나님’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이는 추상적이지 않아 이해하기가 굉장히 쉽다. 또한, 이를 통해 내 사역의 핵심이 어느 부분인지, 내가 어느 단계의 사역에 중점을 두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정상 인성을 통해 나의 신성을 드러내는 것이 성육신의 주목적이다. 이를 통해 내 사역의 핵심이 심판 시대의 두 번째 부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내게는 사람의 생명과 인간적인 면이 있었던 적이 없다. 사람의 생명이 나의 한 부분을 차지하거나, 내 신성이 드러나는 것을 억누른 적도 없다. 그러므로 내가 하늘에서의 음성과 영의 뜻을 드러낼수록 사탄을 더 모욕할 수 있으며, 정상 인성으로 나의 뜻이 더 잘 이루어지도록 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사탄을 물리치고, 사탄에게 크나큰 모멸감을 안길 수 있다. 나를 드러내지 않는다고 해서 나의 신성이 말하고 일하는 것을 가로막는 것은 아니다. 이는 내가 승리했고, 완전히 영광 얻었음을 증명하기에 충분하다! 육신으로 하는 사역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실제적인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속에 자리를 잡고 뿌리를 내린 것은 사탄이 나에게 패배했다는 것을 증명하고도 남는다. 사탄이 사람들 가운데서 더 이상 어쩌지 못하고, 사람의 육에 사탄의 자질을 보태기 어려우므로 나의 뜻이 막힘없이 잘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다. 사역은 모든 사람에게 나의 기묘한 행사와 본래 모습을 보여 주는 것 위주로 이루어진다. 즉, 나는 오를 수 없을 정도로 높은 곳에 위치하거나 구름에 닿을 만큼 높이 솟아 있지 않으며, 형상이 없지도 않다. 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나 순식간에 사라지는 구름도 아니다. 오히려 사람들 가운데서 살면서 세상의 온갖 고초를 겪지만 사람과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는 육신이다. 많은 이들이 나와 교제하기가 쉽지 않음에도 이를 원한다. 성육신한 하나님이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심오한 비밀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신성이 직접적으로 드러나기는 하나 ‘사람’의 외양에 가려져 있으므로 사람은 모두 나를 ‘경원시’한다. 나를 긍휼과 자비를 베푸는 하나님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나의 위엄과 진노를 두려워한다. 그래서 나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몸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이다. 즉, 마음을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역부족이다. 이런 상태에 놓인 사람의 모습은 모두 마찬가지다. 사람이 그럴수록 내 성품의 모든 부분이 더욱 잘 드러나고, 사람에게 ‘하나님’을 알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부차적인 것이다.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에게 육신으로 한 나의 행사를 통해 나의 기묘한 행사와 ‘하나님의 본질’을 알게 하는 것이다. 즉, 하나님은 사람이 생각하는 것처럼 기이하거나 초자연적인 존재가 아니라 모든 것이 정상적인 실제 하나님임을 알게 하는 것이다. 사람이 생각하는 ‘나’를 지우고, 실제적인 나를 알게 해야 참된 내가 사람의 머릿속에 자리 잡히게 된다.

나는 모든 사람 앞에서 사람에게 진귀하게 여겨지는 초자연적인 일을 한 번도 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지극히 평범하고 정상적이다. 나는 의도적으로 사람이 내가 입은 육신에서 ‘하나님’을 전혀 느낄 수 없게끔 한다. 그러나 나의 말로 말미암아 사람을 완전히 정복하고, 이것으로 나의 증거에 순종하게 한다. 이렇게 해야만 사람이 ‘하나님’은 확실히 존재한다고 믿고, 마음 편히 ‘육신에 있는 나’를 알아 갈 수 있다. 또한, 더욱 실제적이고 분명하게 나를 알고, 사람의 좋은 행실이 섞이지 않을 수 있다. 이는 모두 나의 신성이 직접 일을 한 효과로, 사람에게 나의 신성을 더욱 잘 알게 한다. ‘신성’이야말로 ‘하나님’의 본래 모습이고 고유한 속성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는 모두가 어느 정도 알고 있을 것이다. 나는 신성으로 말하고, 일하고, 움직이고자 하는 것이지 인성으로 하는 일언일행을 중시하지 않는다. 나는 신성으로 생활하고 행동하기를 원하지 인성에 뿌리를 내려 싹을 틔우거나, 머무르고 싶지는 않다. 나의 뜻을 알겠느냐? 인성에 잠시 머무르는 나그네가 되고 싶지도 않다. 나는 완전한 신성으로 일을 할 것이다. 그래야 모든 이가 나의 본래 모습을 더욱 잘 알 수 있다.

이전: 제9편

다음: 제10편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부록: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에서 하나님의 나타남을 보다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수많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성경의 율법과 계명을 지키고, 예수 그리스도의 풍성한 은혜를 누리며, 그의 이름으로 예배하고 기도하고 찬미하고 섬기고 있었다. 이 모든 것은 주님의 보살핌과 보호 아래에 이루어졌다. 우리는 늘...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

하나님의 권병(2)계속해서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이란 주제에 대해 교제해 보도록 하자. 이 주제에 대해서는 앞에서 두 부분으로 나누어 이야기한 바 있다. 첫 번째 부분은 하나님의 권병에 대한 내용이었고, 두 번째 부분은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에...

제3편

너희가 백성이라고 불리는 만큼 과거와는 다르다. 너희는 나의 영이 발하는 음성을 귀 기울여 듣고, 이에 순종해야 한다. 나의 사역을 바짝 따라와야 하며, 나의 영과 육신을 떼어 놓아서는 안 된다. 영과 육신은 본래 하나이지 분리된 것이 아니기...

하나님을 모르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하나님 사역의 근본 취지가 무엇인지, 하나님이 사람에게서 어떤 성과를 이루고자 하는지,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뜻이 도대체 무엇인지, 이는 하나님을 따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파악해야 할 것들이다. 현재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인식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