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의 양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장 반드시 하나님 이름 방면의 진리를 인식해야 한다

1 하나님은 무엇 때문에 이름을 취해야 하는가, 하나의 이름이 하나님의 전부를 대표할 수 있는가?

관련된 하나님 말씀:

『예수 이름, 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하신다’라는 것이 하나님의 모든 성품을 대표할 수 있겠느냐? 하나님에 대해 밝히 설명할 수 있겠느냐? 사람이 만일 하나님이 자신의 성품을 바꿀 리가 없기에 하나님은 예수라고 할 수밖에 없고 더 이상 다른 이름이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면, 이 말이야말로 모독인 것이다! 말해 보아라. 단지 ‘예수’라는 이름, 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하신다는 것만으로 하나님을 완전하게 대표할 수 있겠느냐? 하나님은 많은 이름으로 불릴 수 있지만, 그 많은 이름 중에서 어느 이름도 하나님의 전부를 개괄할 수는 없고, 어느 이름도 하나님을 완전히 대표할 수는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이름은 많지만, 그 많은 이름도 하나님의 성품에 대해 전부 밝히 설명할 수는 없다고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성품은 너무나 풍부해서 그야말로 다 인식할 수가 없다. 사람은 인류의 언어로 하나님을 다 개괄할 수가 없다. 인류는 얼마의 유한한 어휘로 사람이 인식한 하나님의 성품, 즉 위대, 존귀, 기묘, 난측(難測), 지고지상, 거룩, 공의, 지혜 등등을 개괄할 뿐이다. 너무나도 많다! 이 몇 개의 유한한 단어로는 사람이 본 유한한 하나님의 성품마저도 다 묘사해 낼 수 없다. 후에 또 많은 사람들은 마음속의 격정을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말, 곧 “하나님은 너무나 위대하다! 하나님은 너무나 거룩하다! 하나님은 너무나 사랑스럽다!”라는 이런 말을 더하였다. 지금에 이르러, 이런 것과 유사한 인류의 언어가 절정에 이르렀어도 사람은 여전히 분명하게 표현해 낼 길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이 보기엔 하나님에게 많은 이름이 있는 것 같지만 하나님에게는 또 이름이 하나도 없다. 그것은 하나님의 소시(所是)는 너무나 많고 사람의 언어는 너무나 부족하기 때문이다. 하나의 특정한 단어와 특정한 이름만으로는 전혀 하나님의 전부를 대표할 수 없다. 그러면 말해 보아라. 하나님의 이름이 고정될 수 있겠느냐? 하나님이 이처럼 위대하고 거룩한데, 너는 하나님이 시대마다 이름을 바꾸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단 말이냐? 그러므로 각 시대마다 하나님 자신이 친히 역사하려고 할 때, 하나님은 시대에 부합되는 이름으로 자신이 하려는 사역을 개괄하고, 시대적 의의를 갖춘 특정한 이름으로 그 시대의 하나님 성품을 대표하는데, 하나님이 인류의 언어로 하나님 자신의 성품을 표현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영적 체험이 많은 사람, 하나님을 직접 본 사람들은 여전히 하나의 특정한 이름으로는 하나님의 전부를 다 대표할 수 없음을 느끼게 된다. 어쩔 수 없다! 사람은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지 않고 직접 ‘하나님’이라고 불렀다. 마치 사람의 마음에는 사랑이 충만한 듯하나 또 모순이 겹친 듯하다. 그것은 사람이 모두 어떻게 ‘하나님’을 해석해야 할지를 모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소시는 너무나 많아 그야말로 형용할 수가 없다. 하지만 어느 한 이름도 하나님의 성품을 개괄할 수 없고, 어느 한 이름도 하나님의 소유소시(所有所是)를 다 묘사할 수는 없다. 만일 어떤 사람이 나에게 “당신은 도대체 어떤 이름을 사용하십니까?”라고 묻는다면 나는 그에게 “하나님은 바로 하나님이다!”라고 알려 줄 것이다. 이는 하나님의 가장 좋은 이름이 아니냐? 이는 하나님 성품의 가장 좋은 개괄이 아니냐? 그런데 너희는 계속 하나님의 이름을 추궁할 필요가 있겠느냐? 구태여 계속 이름 하나 때문에 밥맛을 잃고 잠도 못 이루면서 머리를 쥐어짜며 생각할 필요가 있겠느냐? 어느 날이 되면, 하나님은 여호와라고도 하지 않고 예수라고도 하지 않고 메시아라고도 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창조주’이다. 그때에는 그가 땅에서 취한 이름이 모두 끝날 것이다. 왜냐하면 그가 땅에서 하는 사역이 끝나게 되고, 그에 따라 그의 이름도 없어지기 때문이다. 만물이 다 창조주의 권세 아래로 돌아오게 되는데, 그가 계속 아주 합당하면서도 불완전한 이름으로 불릴 필요가 있겠느냐? 너는 지금도 하나님의 이름에 대해 따지고 있느냐? 네가 아직도 하나님을 여호와라고만 해야 한다고 감히 말할 수 있겠느냐? 네가 아직도 하나님은 예수로만 불려야 한다고 감히 말할 수 있겠느냐? 너는 하나님을 모독한 죄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 하나님은 본래 이름이 없었는데 사역을 해야 하고 인류를 경영해야 했기에 하나의 이름이나 두 개의 이름 또는 더 많은 이름을 취했을 뿐임을 너는 알아야 한다. 그가 어느 이름으로 불리든 다 그 자신이 자유로 택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또 피조물인 네가 규정할 필요가 있겠느냐? 하나님 자신의 이름은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는 것에 따라, 인류의 언어에 따라 불리는 이름이다. 하지만 그 이름을 사람이 개괄할 수는 없다. 너는 다만 “하늘에 하나님이 한 분 계시는데, 그분은 하나님이라고 하고 큰 능력이 있는 하나님 자신이시며 너무나 지혜로우시고 너무나 높고 크시며 너무나 기묘하시고 너무나 신비로우시고 너무나 전능하시다.”라고 말할 수 있을 뿐, 더 말하고자 해도 말할 수 없고 그 정도밖에 알지 못한다. 그렇다면 예수 이름 하나만으로 하나님 자신을 대신할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역사 이상 (3)>에서 발췌

 

『각 시대, 각 단계 역사에서 나의 이름은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라 모두 대표적인 의의가 있는데, 하나의 이름마다 하나의 시대를 대표하는 것이다. ‘여호와’는 율법시대를 대표하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의 자신들이 경배하는 하나님에 대한 존칭이고, ‘예수’는 은혜시대를 대표하는데, 은혜시대에 구속된 모든 사람들의 하나님의 이름이다. 사람이 말세에도 구주 예수가 강림하기를 바라고, 또한 예수가 유대에 있던 그 형상을 그대로 지니고 강림하기를 바란다면, 전체 6천년 경영 계획은 구속시대에 머물러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고, 또한 말세가 영원히 도래하지 않을 것이며, 시대가 끝나지도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구주 예수’는 다만 인류를 구속하고 인류를 구원하는 사역을 하는 것이고, 내가 취한 ‘예수’, 그 이름은 단지 은혜시대의 모든 죄인을 위해 있게 된 것이지 전 인류를 끝내기 위해 있게 된 이름이 아니기 때문이다. 비록 여호와ㆍ예수ㆍ메시아는 모두 나의 영을 대표하지만, 이 몇 이름은 나의 경영 계획 중의 서로 다른 시대를 대표할 뿐 나의 전부를 대표하지 않는다. 땅에 있는 사람이 부르는 나의 이름은 나의 모든 성품과 소시를 전부 다 분명하게 말할 수는 없고, 다만 서로 다른 시대에 나에 대해 다른 호칭이 있을 따름이다. 그러므로 말세의 시대, 즉 마지막 시대가 올 때, 나의 이름 또한 바뀌게 된다. 여호와라고 칭하지 않고, 예수라고도 칭하지 않으며, 메시아라고는 더욱 칭하지 않고, 큰 능력이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 자신이라고 칭하는데, 이 이름으로 전체 시대를 끝마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돌아왔다>에서 발췌

이전 말씀: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어야만 구원받을 수 있다.

다음 말씀:무엇 때문에 하나님은 서로 다른 시대에 서로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