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누가 하나님의 마음 이해한 적 있는가

1 그는 너희에게 자신의 전부를 아낌없이 바쳤고, 세상의 영화와 따스함, 사랑 등 인간 세상의 모든 복과 즐거움은 한 번도 누려 보지 못했다. 그것만으로도 사람이 그에게 얼마나 야박했는지 알 수 있다. 그는 땅에 있는 모든 풍성함을 누려 본 적이 없지만, 자신의 진실하고 뜨거운 마음을 전부 너희에게 바쳤으며, 자신의 모든 것을 인류에게 바쳤다. 그런 그에게 누가 온정을 베풀었더냐? 누가 위안을 주었더냐? 사람은 자신의 모든 스트레스를 그에게 쏟아 냈고, 자신의 불행도 모두 그에게 돌렸으며, 인간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체험을 그에게 강제로 떠넘기고, 모든 불의를 그에게 덮어씌웠다. 그런데도 그는 묵묵히 받아들였다. 그가 누군가에게 불만을 말한 적이 있더냐? 보답을 바란 적이 있더냐? 그러나 누가 그를 체휼했었느냐?

2 정상적인 사람 치고 낭만적인 어린 시절을 보내지 않은 자가 있느냐? 오색찬란한 청춘을 가져 보지 못하고 가족의 온정을 느껴 보지 못한 자가 있느냐? 친구와 친척들의 사랑을 받아 보지 못한 자가 있느냐? 다른 이의 존중을 받아 보지 못한 자가 있느냐? 따뜻한 가정이 없는 자가 있느냐? 절친한 벗의 위로를 받아 보지 못한 자가 있느냐? 그러나 이 모든 것을 그가 어찌 누려 봤겠느냐? 누가 그에게 한 번이라도 온정을 주었더냐? 누가 그에게 일말의 위안을 주었더냐? 누가 그에게 조금이라도 인성의 도덕을 베풀었더냐? 누가 그에게 관용을 보였더냐? 누가 그와 고난의 날들을 함께했더냐? 누가 그와 인생의 힘든 삶을 함께했더냐? 사람은 한 번도 그에 대한 요구를 느슨하게 한 적이 없으며 그저 아무 거리낌 없이 받아 내려 요구했을 뿐이다. 육으로 사는 사람이 어떻게 영에서 비롯되어 육신에 거하는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대하겠느냐? 누가 알아볼 수 있겠느냐?

3 인간 세상에 진리가 어디에 있더냐? 진정한 공의는 또 어디에 있더냐? 하나님의 성품을 누가 알 수 있겠느냐? 누가 하늘에 계신 하나님과 겨룰 수 있겠느냐? 그러기에 사람은 인간 세상에 온 하나님을 알아보지 못하고 저버렸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의 존재를 용인할 수 있겠느냐? 어찌 빛이 인간 세상에서 어둠을 쫓아내는 것을 용인하겠느냐? 이것들은 전부 사람의 광명정대한 봉헌 정신이 아니더냐? 정정당당한 진입이 아니더냐? 하나님의 사역은 전부 사람의 진입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더냐? 너희가 사역과 진입을 결합시켜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를 잘 맺고, 마땅히 이행해야 할 본분을 이행하며, 성의를 다하기를 바랄 뿐이다. 그러면 하나님의 사역 역시 영광을 받음으로 끝날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사역과 진입 10> 중에서

이전:너희는 패역이 너무 많다

다음:어떤 사람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악인인가

추천 더보기

  • 만국이 당신의 빛을 좇아

    1 당신은 넓은 마음으로 신음하는 인류를 품네. 펼치신 두 팔 위엄 있고, 그 눈빛은 밝게 빛나네. 무한한 사랑과 긍휼 속에 영광의 얼굴 다시 나타나고, 막막해진 이 세상에 만 갈래 빛 다시 찾아왔네. 악하고 타락된 세상, 구세주 다시 필요했네. 당신이 희망을 주시니,…

  • 하나님이 나타난 의의

    1. 하나님의 나타남은 하나님이 땅에 와서 사역하고 자신의 신분으로, 자신의 성품으로, 그분의 고유한 방식으로 사람들 가운데 강림하여 시대를 개척하고 끝마치는 사역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 이런 나타남은 어떤 의식(儀式)이나 징조도 아니고, 한 폭의 그림도 아니며, 어떤…

  • 너는 믿음으로 많은 것 얻었네

    1 너는 이런 정복 속에서 바른길 찾았고, ‘사람’의 진정한 의미를 알았으며, 전능자의 공의 성품 보았네. 그의 고운 얼굴도 보았고, 사람의 근원, '불후의 역사'도 알았네. 너는 ‘믿음' 때문에 수많은 심판과 저주 받았지만, 진실한 믿음 생겼기에 가장 참되고 소중한 …

  • 찬양하세, 하나님은 큰 공을 이루셨네

    1 빠르게 바뀌는 하나님 사역, 예측할 수 없고 탄복케 하네. 지난날과 다른 오늘의 삶, 아름답고 새로운 모습. 모든 것이 소생하니 새로워지고 변화되었네. 백성들의 찬미 소리 셋째 하늘까지 울리네. 찬양해! 환호해! 노래해! 백성들이여, 찬양하세. 찬양해! 환호해!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