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마음 헤아릴 자 누구인가

1 사람은 일찍이 나의 따듯함을 체험하고 진실로 나를 섬겼으며, 내 앞에서 진실로 나에게 순종하며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지 못하고 단지 영 안에서 슬피 울기만 한다. 굶주린 이리에게 잡혀간 것처럼 눈이 빠지도록 나를 바라보며 끊임없이 부르짖지만 끝내 곤경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2 예전에 사람이 내 앞에서 약속을 하고 바다와 산처럼 변하지 않겠다고 맹세하며 자신의 정으로 내 뜻에 보답하겠다고 했다. 사람이 일찍이 내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통곡했는데, 통곡 소리에 가슴이 찢어지고 참기가 어려웠다. 사람의 의지 때문에 나는 늘 도움을 주었다. 사람이 수없이 내 앞에 와서 나에게 순종하니, 그 사랑스러운 모습을 잊기 어렵다. 수없이 나를 사랑하고 충정을 굽히지 않으니, 그 진실한 마음에 탄복한다.

3 수없이 죽음을 무릅쓰고 나를 사랑하니, 자기 자신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진실함을 보고 나는 그 사랑을 받아들였다. 수없이 내 앞에 와서 자신을 바치고 나를 위해서는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으니, 나는 사람의 수심에 찬 얼굴을 어루만지고 자세히 살펴보았다. 나는 사람을 애지중지했던 적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르고, 원수를 대하듯 미워했던 적도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 그랬음에도 사람은 나의 마음을 여전히 알지 못하는 것이다.

4 사람이 비통해할 때 내가 위로해 주었으며, 연약할 때도 내가 붙잡아 주었다. 또 사람이 길을 잃었을 때 내가 그 길을 인도해 주었으며, 통곡할 때도 내가 눈물을 닦아 주었다. 하지만 내가 비통해할 때 누가 진심으로 나를 위로할 수 있겠느냐? 내가 애간장을 태울 때 누가 내 마음을 헤아릴 수 있겠느냐? 내가 상심할 때 누가 내 마음의 상처를 메워 줄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을 필요로 할 때 누가 자진해서 나와 협력할 수 있겠느냐? 나에 대한 예전의 태도가 오늘날에는 되돌릴 수 없단 말이냐? 왜 사람의 기억에는 조금도 남아 있지 않는 것이냐? 왜 사람은 이런 것들을 모두 망각하였느냐? 이는 인류의 원수가 패괴시킨 까닭이 아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7편> 중에서

이전:모압 후손을 높여 주신 하나님

다음:어둠 속에서 떨쳐 일어나야 하리

추천 더보기

  • 하나님의 부탁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쳐라

    인류의 일원으로서, 경건한 크리스천의 일원으로서 우리는 하나님의 부탁을 완수하기 위해 우리의 몸과 마음을 바칠 책임과 의무가 있다, 책임과 의무가 있다. 그것은 우리가 하나님에게서 왔고, 하나님의 주재로 인하여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만일 우리의 몸과 마음이 하나님의 …

  • 하나님이 승리한 징표

    1. 인류가 모두 시초의 모양을 회복하고 각자의 직책을 하고 본 위치 지키며 하나님의 모든 안배에 순복할 수 있으면 하나님은 땅에서 그를 그를 경배하는 한 무리 사람들을 얻게 되고 땅에서 그를 경배하는 나라를 세운다.   2. 그가 땅에서 영원히 영원히 이기고…

  • 성령 역사에 순종해야 끝까지 따를 수 있네

    1 성령 역사는 하루하루 바뀌네. 더 큰 깨우침으로, 더 높은 단계로 하나님은 이런 사역 통해 사람을 온전케 하시네. 따라가지 못하는 사람은 도태될 것이요, 순종 없이는 끝까지 따를 수 없으리. 2 낡은 시대는 가고 지금은 새로운 시대. 새 시대 왔으니 새 사역 해야…

  •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 사역으로 하나님을 알아 간다

    1 말세에 하나님은 주로 말씀으로 사람을 온전케 하신다 표적과 기사로 사람을 제압하여 탄복하게 하는 것이 아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능력을 나타낼 수 없다 표적과 기사만 나타낸다면 하나님의 실제를 나타낼 수 없고 사람을 온전케 할 수도 없다 하나님은 이적으로 사람을 온전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