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에 이르러서야 깨닫게 되면 너무 늦으리

1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 이해한 바를 말할 수 있지만 죽을 때는 오히려 눈물을 글썽거리며 자신이 한평생 헛되게 살았다고, 부질없이 살았다고 한탄한다. 그저 도리만 알았을 뿐 진리를 실행함으로 하나님을 증거할 줄 몰랐고, 외적으로 동분서주하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보내다가 죽음에 이르러서야 자신이 진실로 증거하지 못하고 하나님을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을 보게 된다. 하지만 너무 늦어 버린 것이 아니냐? 왜 오늘의 기회에 자신이 좋아하는 진리를 추구하지 않느냐? 왜 꼭 내일까지 기다려야 한단 말이냐? 생전에 진리를 위해 고통받으려 하지 않고 진리를 얻으려 노력하지 않았던 것은 설마 죽을 때 평생의 여한이라도 남기기 위해서란 말이냐? 그렇다면 왜 하나님을 믿고자 했던 것이냐?

2 사실 사람이 조금만 노력하면 수많은 일에서 진리를 실행할 수 있고, 하나님을 흡족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은 줄곧 엉뚱한 데 마음이 쏠려 하나님을 위해 일하지 못한 채 언제나 육체를 위해 분주히 뛰어다녔기 때문에 결국에는 아무런 수확도 얻지 못했다. 그리하여 늘 고뇌에 빠진 채 어려움에서 계속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사탄의 괴롭힘 때문이 아니겠느냐? 육체의 패괴 때문이 아니겠느냐? 너는 그저 입만 놀리면서 불성실하게 하나님을 대하지 말고 뭔가 실제적으로 실행해야만 한다. 자기 스스로를 농락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 게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이냐? 자신의 육체를 위해 살아가고, 명예와 이익을 다툰들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을 믿는다면 진리를 위해 살아야 한다> 중에서

이전: 진리를 추구하지 않는 자는 끝까지 따를 수 없다

다음: 사탄의 권세에서 벗어나면 하나님의 구원 얻을 수 있다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