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진심을 원하시는 하나님

오늘날 사람이 하나님을 소중히 여기지 않아 마음속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다. 그러면 이후의 고난의 날에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랑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의로움은 여전히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이 형체가 없는 것이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사람의 마음이다. 사람에게서 가장 귀한 것은 ‘마음’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자신의 행사로 사람의 마음을 얻을 자격이 없겠는가? 왜 사람은 마음을 하나님께 드리지 않을까? 왜 늘 자기의 마음을 품에 꼭 껴안고 놓으려 하지 않을까? 사람의 마음이 일생의 평안과 일생의 기쁨을 보장할 수 있는가? 왜 사람은 하나님이 사람에게 요구할 때 땅에서 흙을 쥐어 하나님의 몸에 뿌릴까? 이것은 기만하는 수법이 아닌가?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ㆍ제36편 말씀> 중에서

이전: 사람은 마음을 하나님께 드리지 않았다

다음: 너희에 대한 하나님의 희망을 느낀 적 있는가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