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의 인류는 영이 있는 산 사람

태초에 하나님은 인류를 창조하였죠. 바로 인류의 선조인 아담을 창조했죠. 형상과 생기가 있었고, 하나님 영광이 함께했죠. 그날은 본래 하나님이 우리 사람을 창조한 영광의 날. 아담의 몸에서 생겨난 하와도 사람의 선조죠. 그래서 하나님께 지음받은 사람은 하나님의 생기와 영광으로 가득했죠. 아담은 하나님 손에서 ‘생긴’ 것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하나님의 형상을 대표하죠.

‘아담’이란 원뜻은 하나님의 활기가 넘치고, 형상도 있고 영도 있고 생기도 있는 피조물, 하나님 대표할 수 있고, 하나님 숨결이 있는 피조물이라는 것. 하와는 하나님이 정해 놓은 사람으로, 두 번째로 피조된 생기 있는 사람이죠. 아담에게서 생긴 하와도 하나님 형상대로 지어진 두 번째 사람이니 하나님의 형상이 있었죠. ‘하와’란 원뜻은 영이 있고 뼈와 살이 있는 산 사람이란 것, 인류 가운데서 하나님의 두 번째 증거이자 형상. 그들은 인류의 선조이고 인류의 보배로운 거룩한 자로서 본래 영이 있는 산 사람이에요.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진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에서 발췌

이전: 하나님의 긍휼로 사람은 지금까지 살 수 있었다

다음: 패괴된 인류의 비애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