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6 인류를 아끼시는 하나님

낭송

요나 4장 10절에서 11절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배양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망한

이 박 넝쿨을 네가 아꼈거든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치 못하는 자가 십 이만 여명이요

육축도 많이 있나니

내가 아끼는 것이 어찌 합당치 아니하냐”

1

‘아끼다’를 글자대로 이해하면

사람마다 해석이 다르다.

거기엔 보살피고 불쌍히 여기며

깊이 사랑하는 의미도 있지만

한마디로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 있다.

한마디로 매우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며

내버리지 못한다는 뜻이 있다.

이는 하나님이 인류를 긍휼히 여긴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흔히 쓰는 단어를 사용했지만

하나님은 맘의 소리와 인류에 대한 태도를

남김없이 표현하였다.

2

니느웨 사람들도 소돔 사람들처럼

패괴와 사악함, 강포가 가득 찼지만

하나님은 그들의 회개로

마음을 돌이켜 그들을 멸하지 않았다.

그들은 소돔 사람과 다른 태도로

하나님의 말씀과 지시에 따르고

하나님께 진실하게 복종하고 진실하게 회개했다.

진실하고 간절한 태도에 하나님은 아끼는 마음에서

그들에게 그들에게 상을 주었다.

3

하나님의 상과 인류를 아끼는 것은

어떤 사람도 할 수 없고

하나님의 긍휼과 관용, 인류 향한 진실한 마음은

어떤 사람도 지닐 수 없다.

오직 조물주만이 이 인류를 소중히 여기고

오직 조물주만이 이 인류를 사랑하며

오직 조물주만이 이 인류를

내치지 못하는 진실한 마음이 있다.

오직 조물주만이 이 인류를 긍휼히 여기고

모든 피조물을 아낀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2> 중에서

이전: 855 창조주만이 이 인류를 불쌍히 여긴다

다음: 857 인류 향한 하나님의 긍휼은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