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후 기

이런 말씀은 비록 하나님의 전부의 발표는 아니지만 이미 사람이 하나님을 알아가는 데에 이르고 성정 변화의 목적을 이루기에 충분하다. 혹시 어떤 사람은 하나님의 중화대륙에서의 역사가 이미 끝났다면 하나님이 하셔야 할 말씀도 다 이미 끝났고 하나님이 이런 말씀을 하실 수밖에 없기에 하나님께 더는 새롭게 발하는 음성이 있을 리가 없다고 여길지도 모른다. 더욱이 어떤 사람은 이 한 권의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합본이 바로 하나님의 나라에서의 전부의 발표이니 이 책을 얻으면 하나님의 전부를 얻은 것과 같다고 여긴다. 혹은 이 책이 성경처럼 이후의 인류를 인도한다고 말한다. 믿건대 이런 관점을 갖고 있는 사람이 소수를 차지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언제나 하나님을 한 점에 정하기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비록 사람이 모두 하나님이 전능한 분이고 하나님이 만유를 망라한 분이라고 외치고 있지만 사람의 본성은 여전히 하나님을 한 범위에 규정하기 쉽다. 각 사람마다 하나님을 알아가는 동시에 하나님을 대적하고 있고 하나님을 규정하고 있다.

하나님의 나라에서의 사역은 이제 막 시작되었고 이 책의 모든 말씀은 다만 하나님이 당시에 그를 따르는 사람에 비추어 말한 것에 불과하고 단지 하나님의 이번 성육신의 일부분 발표일 뿐이지 결코 하나님의 전부를 대표하지 않고 더욱이 하나님이 이번에 말씀이 육신 되어 하려는 전부의 사역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 하나님은 서로 다른 종족의 사람을 겨냥해 말씀할 것이고 서로 다른 배경의 사람을 겨냥해 말씀할 것이며 전 인류를 정복할 것이고 옛 시대를 끝마칠 것인데, 어찌 이렇게 적은 일부분 말씀을 발표하고는 끝맺을 수 있겠는가? 단지 하나님의 역사는 시기를 나누고 절차를 나눌 뿐이다. 그는 계획대로 역사하고 절차대로 그의 언어를 발표한다. 사람이 어찌 하나님의 전능과 지혜를 투철히 측량할 수 있겠는가? 여기서 내가 설명하려는 사실은 바로 하나님의 *소유소시는 영원히 무진장한 것이며, 하나님은 생명의 근원이고 만물의 근원이며, 하나님은 어떠한 피조물도 측량할 수 없는 분이다. 마지막으로 나는 그래도 모든 사람에게 일깨워 주겠다. 하나님을 또다시 책 속에 규정하지 말고 글귀 속에 규정하지 말며 하나님의 이전 말씀 속에 규정하지 말라. 하나님 역사의 유일한 특징은 오직 하나의 글자―신(新)에 있다. 그는 옛길을 가기 싫어하고 중복 사역을 하기 싫어하며, 사람이 그를 한 범위에 규정해 놓고 경배하는 것을 더욱 싫어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성품이다.

─────────

*소유소시(所有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