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경력에 관하여

베드로의 경력(역주: 체험) 중에는 수백 번의 시련이 있었다. 지금, 사람이 비록 ‘시련’이란 이 명사는 알고 있을지라도 그 참뜻이나 상황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다. 하나님이 사람의 의지를 연마하고, 사람의 믿음을 연단하고, 사람의 각 부분을 온전케 하는 것은 대부분 다 시련으로 되는 것이다. 이 시련 역시 성령의 은밀한 역사인데, 마치 하나님이 이미 내버린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이 주의하지 않는다면 사탄의 시험으로 여기게 된다. 사실 많은 시련은 시험으로 볼 수 있는데, 이것은 하나님 역사의 원칙과 규율이다. 만일 사람이 정말 하나님 앞에서 살고 있다면 이 일을 하나님의 시련으로 여겨 흘려보내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이 함께하면 사탄이 절대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누군가 말한다면, 이것은 완전히 정확한 말은 아니다. 그럼 예수가 광야에서 40일 동안 금식한 후에 시험이 임했는데 이 일을 어떻게 해석하겠느냐? 그러므로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관점을 정말로 바로잡는다면, 많은 일에 대해 더 뚜렷한 깨달음이 있게 될 것이고, 치우치게 터득하지 않을 것이다. 참으로 하나님께 온전케 되려는 심지(心志)가 있으면 임하는 모든 일에서 다방면으로 볼 것이고, 좌로 치우치지 않고 우로도 치우치지 않을 것이다. 네가 하나님의 역사를 인식하지 못했다면 어떻게 하나님과 협력해야 할지를 모른다. 네가 하나님이 역사하는 원칙을 모르고 사탄이 사람에게 어떻게 하는지를 모르면, 실행의 길이 없을 것이다. 열심만으로 추구하면 하나님이 요구하는 효과에 도달할 수 없다. 이런 경력법은 로렌스처럼 분별이 전혀 없이 경력만 말할 뿐, 무엇이 사탄의 역사인지, 무엇이 성령의 역사인지, 사람에게 하나님의 함께함이 없는 것이 어떤 상황인지, 하나님이 어떤 사람을 온전케 하는지 하는 이런 것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는 것이다. 각 부류의 사람을 대함에 있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하나님의 그때그때의 뜻을 어떻게 더듬어야 하는지, 하나님의 성품을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지, 하나님의 긍휼, 하나님의 위엄, 하나님의 공의에 관련해 모두 어떤 사람들을 겨냥하고, 어떤 상황을 겨냥하고, 어떤 시대를 겨냥해 말씀한 것인지, 분별에 관한 이런 부류의 일은 그에게 전혀 없었다. 사람이 많은 이상(異象)을 토대로 하지 않고 경력의 토대로 하지 않는다면, 아예 그 무슨 생명을 말할 나위가 없고 더욱이 그 무슨 경력을 말할 나위도 없으며, 우매하게 순복하기만 하고 인내하기만 할 뿐이다. 이런 사람은 모두 온전케 되기 어려운 사람이다. 다시 말해, 너에게 위에서 말한 이상(異象)이 조금도 없다면, 네가 바보임을 충분히 증명할 수 있다. 소금 기둥처럼 언제나 이스라엘에 우뚝 서 있게 되는데, 이런 사람은 쓸모없는 폐물이다! 어떤 사람은 언제나 순복하기만 하고, 언제나 자신만 인식하고, 언제나 자신의 처세 수단으로 새로운 사물을 처리하며, 혹은 언제나 ‘지혜’로 언급할 가치도 없는 사소한 일을 처리하는데, 이런 사람은 분별이 없는 사람이다. 마치 천성적으로 천대받는 자처럼 무례한 대우를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는데, 언제나 똑같아 변화될 때가 없다. 이것은 흐리멍덩하고 분별이 조금도 없으며, 각 지역의 구체적인 실정에 맞게 적절한 대책을 세울 줄 모르고, 사람에 따라 달리 방법을 세울 줄 모르는 것이다. 이런 사람은 경력이 있는 사람에 속하지 않는다. 나는 어떤 사람이 자신을 인식하는 것이 어떤 지경에 이르러 악령 역사가 있는 사람을 보아도 여전히 머리 숙여 사죄하면서 감히 일어나 정죄하지 못하고, 뚜렷한 성령 역사인데도 감히 일어나 순복하지 못하며, 또 악령도 하나님 손에 있다고 여기면서 전혀 감히 일어나 반항하지 못하는 것을 보았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의 존엄이 없는 사람인데, 전혀 하나님을 위해 무거운 짐을 질 수 없다. 이런 바보는 분별을 전혀 중요시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이런 경력법은 마땅히 없애야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안중에 성립되지 않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한 사역은 확실히 적지 않다. 어떤 때는 시련하고, 어떤 때는 상황을 조성해 사람을 단련시키며, 어떤 때는 말씀하고 음성을 발하여 사람을 인도하고 사람의 결점을 바로잡아 주며, 어떤 때는 성령이 사람을 인도하여 하나님이 사람에게 조성해 준 상황에 들어가게 하는데, 부지중에 사람은 사람에게 없는 많은 것을 발견하게 된다. 성령은 사람이 말하는 것과 하는 것, 사람이 처신하는 것을 통해 부지중에 사람이 이전에 깨닫지 못했던 많은 것을 깨우쳐 주어 사람으로 많은 일이나 사람에 대해 더욱 꿰뚫어 보게 하는데, 부지중에 사람은 이전에 느끼지 못했던 많은 일을 꿰뚫어 보게 된다. 네가 세상을 접한다면 세상의 일에 대해 점차 분별이 늘게 되어 죽기 전에 “인간이 되기란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라는 한마디 말을 총결해 내게 될 것이다. 네가 하나님 앞에서 한동안 경력하여 하나님의 역사와 하나님의 성품을 알게 된다면 부지중에 많은 식견이 늘어나게 될 것이고, 너의 분량이 점차 자라게 될 것이며, 많은 영적인 일을 더욱 꿰뚫어 보게 될 것이다. 특히 너는 하나님의 역사를 더욱 분명히 알게 될 것이고,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역사, 하나님의 일거일동,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의 소시소유를 받아들여 너의 생명이 되게 할 것이다. 세상에서만 두루 돌아다닌다면 너는 점점 독립적이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요소가 점점 많아져 하나님도 너를 쓰기 어렵게 된다. 너 자신의 ‘내가 보기에’라는 요소가 너무 많아지기 때문에 하나님이 너를 쓰기 어렵다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 앞에 있을 때가 많을수록 너의 경력도 더욱 많아진다. 만일 네가 여전히 짐승과 같이 세상에 있고, 입술로는 하나님을 믿는다고 말하지만 마음이 늘 겉면에 있고, 여전히 세상의 처세 철학을 배운다면, 지금까지의 공력이 모두 허사가 되는 것이 아니냐? 그러므로 사람이 하나님 앞에 있을 때가 많을수록 더욱 하나님께 온전케 되기 쉬운데, 이것은 성령이 역사하는 경로이다. 네가 이것을 인식하지 못하면 정상 궤도에 진입할 수 없고, 하나님께 온전케 되는 것은 말할 나위도 없으며, 정상적인 영 생활이 없고, 장애인과 같이 자기의 각고의 노력만 있고 오히려 하나님의 역사가 없는데, 이것은 네 경력에서의 실수가 아니냐? 너는 꼭 기도로만 하나님 앞에 있게 되는 것이 아니다. 어떤 때는 하나님을 그리워하거나 하나님의 역사를 상고하고, 어떤 때는 일을 처리하고, 어떤 때는 일에서 드러나는 것을 통해 하나님 앞에 오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늘 기도하면 하나님 앞에 있는 것이 아닙니까?”라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서 계속 기도하고 입으로 끊임없이 말하지만, 하나님 앞에서 살고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 이런 사람은 단지 이런 방식으로 하나님 앞에서의 정경을 유지할 뿐, 늘 마음으로 하나님과 교제할 줄 모르고, 경력하는 방식으로 하나님 앞에 와 상고하거나, 마음으로 묵상하거나, 혹은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하는 것을 통해 마음으로 마음속의 하나님과 교제할 줄 모르고, 입술로 하늘을 향하여 기도한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하나님이 전혀 없다. 언제 하나님과 가까이해야 비로소 하나님이 있게 되고 평소에는 전혀 하나님이 없는데, 이것은 마음속에 하나님이 없는 표현이 아니냐? 참으로 마음속에 하나님이 있다면 강도나 짐승의 짓을 저지를 수 있겠느냐? 사람이 참으로 하나님을 경외한다면, 진심으로 하나님과 교제할 것이고, 생각과 마음이 언제나 하나님의 말씀에 점유되며, 사람이 할 수 있는 겉면의 많은 일에서 쉽게 착오가 생기지 않고, 하나님을 뚜렷하게 대적하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신도의 기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