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타락된 사람은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사람은 계속 어둠 권세의 그늘 아래에서 살고 있다. 사탄의 권세에 묶여 자유를 얻지 못하고 있으며, 사람의 성품은 사탄의 의해 가공되어 갈수록 타락되었다. 그래서 사람은 계속 사탄의 타락 성품으로 살고 있기에 하나님을 진실로 사랑하지 못한다고 할 수 있다. 사람이 하나님을 사랑하려면 독선적이고, 자고하며, 교만하고, 자대하는 등 사탄에게 속한 모든 성품을 반드시 벗어 버려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사람의 사랑은 전부 불순물이 섞인 사랑이요 사탄의 사랑이라 절대 하나님의 칭찬을 받을 수 없다. 성령의 직접적인 온전케 함, 책망과 깨뜨림, 훈계와 징계, 질타와 연단이 없다면 하나님을 진실로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만일 네 성품의 일부가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으므로 하나님을 진실로 사랑할 수 있다고 말한다면, 너는 교만한 말을 하는 사람이요, 그릇된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바로 천사장이다. 사람의 천성은 하나님을 직접 대표할 수 없다. 반드시 하나님에 의해 온전케 되어 천성을 벗어 버린 후,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만족게 해야 할 뿐만 아니라 성령의 역사를 거쳐야 사람의 삶은 하나님의 인정을 받을 수 있다. 육으로 사는 자 중에 하나님을 직접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성령이 쓰고 있는 사람은 가능하지만, 그런 사람일지라도 그의 성품과 삶이 완전히 하나님을 대표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저 그의 삶이 성령의 지배를 받는다고만 할 수 있을 뿐, 그 사람의 성품도 하나님을 대표할 수는 없다.

사람의 성품은 의심할 여지 없이 모두 하나님의 명으로 정해졌으므로 긍정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람의 성품은 또 사탄의 가공을 거쳤기 때문에 사람의 모든 성품은 다 사탄의 성품이라고 하는 것이다. 일 처리에 있어 하나면 하나, 둘이면 둘대로 하는 하나님의 성품처럼 자신에게도 그런 모습이 있고, 그런 성격을 소유하고 있다며, 자신의 그런 성품이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다고 말하는 자가 있다. 그는 어떤 사람이냐? 사탄의 타락 성품이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겠느냐? 만일 누군가 자신의 성품이 하나님을 대표한다고 말한다면 그 사람은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며, 이는 성령에 대한 모욕이다. 성령이 역사하는 방식에서 보면, 하나님이 땅에서 하는 사역은 그저 정복 사역일 뿐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있는 수많은 사탄의 타락 성품은 아직 정결케 되지 않았으며, 사는 모습은 여전히 사탄의 형상이고, 사람이 보기에 좋은 것이며, 사람의 육체의 행위를 대표하는 것이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사탄을 대표하는 것이다. 절대로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설령 누군가가 이미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땅에서도 하늘에 있는 것과 같은 삶을 누리는 경지에 이르렀고, “하나님, 저는 당신을 더할 수 없을 만큼 사랑합니다.”라는 말도 할 수 있으며, 또한 그 정도가 최고의 경지에 이르렀다 하더라도, 하나님을 살아내고 하나님을 대표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사람과 하나님은 본질이 다르며,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을 살아낼 수 없고 더더욱 하나님이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성령이 지배하는 삶을 산다 하더라도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에 따를 뿐이다.

사탄의 모든 행위는 사람에게서 나타난다. 지금 사람의 모든 행위는 다 사탄의 발현이므로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사람이 바로 사탄의 화신이라 사람의 성품은 하나님의 성품을 대표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은 성격이 좋아 하나님이 그의 성격을 통해 일을 하면, 그 사람은 성령의 지배를 받아 일을 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그의 성품이 하나님의 성품을 대표할 수는 없다.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행한 것은 상황에 맞게 사용하고, 도구로 쓴 것일 뿐이다. 역대 선지자든 하나님이 쓰는 사람이든 하나님을 직접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사람은 모두 환경에 못 이겨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지 자발적으로 노력하며 협조하는 이는 없다. 긍정적인 것이란 무엇이냐? 직접 하나님에게서 온 것은 다 긍정적인 것이다. 하지만 사람의 성품은 모두 사탄의 가공을 거친 것이므로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오직 성육신한 하나님의 사랑과 고난받는 의지, 공의, 순종 그리고 낮추어 드러내지 않는 것만이 다 하나님을 직접 대표하는 것이다. 이것은 그가 올 때 죄성이 없었으며, 곧바로 하나님으로부터 왔고 사탄의 가공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수는 단지 죄 있는 몸의 형상만 있을 뿐, 결코 죄를 대표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그의 모든 행사, 일언일행, 나아가 십자가에 못 박히는 사역을 이루기 전까지(십자가에 달린 것까지 포함)의 모든 것은 직접 하나님을 대표하는 것이다. 예수의 예로 충분히 증명된 것이 있다. 죄성을 지닌 존재는 모두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으며, 사람의 ‘죄’의 한 부분도 사탄을 대표한다. 다시 말해, 죄는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으며 하나님은 전혀 죄가 없다는 말이다. 사람에게서 행하는 성령의 사역 부분도 성령의 지배라고 할 수 있을 뿐, 하나님을 대표해 사역하는 것이라고는 할 수 없다. 하지만 사람을 놓고 말했을 때, 그의 죄와 성품은 다 하나님을 대표하지 않는다. 지난날에서 오늘날까지 성령이 사람에게 행한 역사를 보면, 대부분 성령이 사람에게 역사했기 때문에 사람은 그런 삶이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일방적인 것이다. 성령의 책망과 징계를 받은 뒤에 진리를 살아낼 수 있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 말하자면 성령이 역사한 요소만 있고 사람이 협력한 요소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 점을 분명히 보았느냐? 그렇다면 너는 성령이 역사할 때, 어떻게 전력으로 협력하며 너의 본분을 다해야 하겠느냐?

이전 말씀:하나님 역사의 절차에 관하여

다음 말씀:반드시 없애야 할 종교적 섬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