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제34편 말씀

나는 사람을 내 집에 손님으로 초대한 적이 있지만, 사람은 마치 내가 사람에게 손님이 되라고 한 것이 아니라 처형장으로 가라고 한 것처럼 나의 부름에 사방으로 ‘바삐 뛰어갔다’. 그러므로 나의 집이 텅 비게 되었다. 사람이 계속 나를 회피하고 계속 나를 경계하기 때문에 일부 사역은 할 수가 없게 되었다. 다시 말해, 내가 사람을 위해 예비한 잔치가 다시 취소되었다는 것이다. 사람이 모두 누리기 싫어하기 때문에 나도 강요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사람은 무의식중에 갑자기 배고픔을 느끼게 되어 모두 스스로 찾아와 나에게 도움을 청하는데, 내가 어찌 ‘죽어가는 것을 보고도 구하지 않겠느냐’? 그러므로 나는 또 사람을 위해 따로 잔치를 베풀어 누리게 한다. 사람은 그때에야 나의 품격이 너무나 사람을 탄복게 한다고 느껴져 모두 와서 나에게 의탁한다. 사람에 대한 나의 태도로 인하여 사람은 점차 ‘마음 놓고’ 나를 사랑하게 된다. 사람은 다시는 내가 사람을 ‘화장터’에 보낼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는다. 나의 뜻이 본래 그런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나의 마음을 본 후에야 진심으로 나에게 의탁하는데, 여기에서 사람의 마음이 얼마나 ‘조심스러운지’를 충분히 알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궤사로 인하여 사람에 대해 경계심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따뜻한 가슴으로 사람의 마음을 감화시킨다. 이것이 바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바로 사람이 현 단계에서 *표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왜 사람이 그런 일을 해낼 수 있느냐? 왜 사람에게 그런 마음이 생길 수 있느냐? 정말로 사람이 나를 알고 있는 것이냐? 정말로 사람이 나를 한량없이 사랑하는 것이냐? 나는 아무에게도 나를 사랑하라고 강요하지 않는다. 나는 그저 사람에게 자유의지를 주어 스스로 선택하게 할 뿐, 거기에 간섭하지 않고 사람이 자기의 운명을 어떻게 선택해야 하는지 하는 것을 도와주지 않는다. 사람은 모두 내 앞에서 심지(心志)를 세우고는 그것을 내 앞에 가지고 와서 내게 ‘검사’하라고 한다. 내가 ‘사람의 심지’를 싼 보따리를 풀었을 때 그 안에 있는 것들을 보니 뒤죽박죽이었지만 그 속에 들어 있는 것들은 매우 ‘풍부’하였다. 사람은 모두 내가 그의 ‘심지’를 집어낼까 봐 눈을 크게 뜨고 나를 바라본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연약으로 인해 미리 그런 판단을 내리지 않고 그 ‘보따리’를 덮어 두고는 계속 내가 해야 할 사역을 한다. 하지만 사람은 나의 역사에 따라 나의 인도 속으로 들어오지 않고 여전히 자기의 ‘심지’가 나의 칭찬을 받았는지의 여부에 관심을 두고 있다. 내가 얼마나 많은 사역을 하고 얼마나 많은 말을 했는지, 상황이 이러해도 사람은 여전히 나의 뜻을 더듬어 내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사람의 기묘막측(寄妙莫測)한 일거일동은 나를 ‘어리둥절하게’ 하였다. 왜 사람은 언제나 나의 뜻을 더듬어 내지 못하고 자기의 뜻에 따라 함부로 할까? 설마 사람의 뇌신경이 자극을 받았단 말이냐? 설마 사람이 내가 한 말을 알아듣지 못한단 말이냐? 왜 사람은 언제나 앞을 살펴보며 일을 하면서도 스스로 길을 개척하여 후세 사람의 푯대가 되지 못하느냐? 베드로 전에도 설마 푯대가 있었단 말이냐? 베드로도 나의 인도 아래에서 살아간 것이 아니냐? 왜 오늘의 사람은 오히려 그렇게 하지 못하느냐? 왜 사람은 모두 푯대가 있게 된 후에도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지 못하느냐? 여기에서 사람이 나를 아직도 ‘불신임’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오늘날 사람의 참패 상황이 초래된 것이다.

나는 하늘을 날아 다니는 작은 새를 감상물로 삼는다. 비록 새들은 내 앞에서 심지를 세운 적이 없고 내게 ‘공급’할 말도 없지만, 내가 준 ‘하늘땅’으로 말미암아 누림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사람은 그렇게 하지 못한다. 사람은 모두 온 얼굴에 수심이 가득하다. 설마 내가 사람에게 갚을 수 없는 엄청난 빚을 졌단 말이냐? 왜 사람은 늘 얼굴에 눈물자국이 가득하냐? 나는 골짜기에 활짝 피어 있는 백합화를 나의 감상품으로 삼는다. 온 산과 들에 가득한 화초는 봄이 오기 전에 땅에서의 나의 영광을 위해 광채를 더해 준다. 하지만 사람은 그렇게 할 수 있느냐? 내가 돌아가기 전에 나를 위해 땅에서 증거할 수 있느냐? 큰 붉은 용 국가에서 나의 이름을 위해 자신을 바칠 수 있느냐? 나의 말 속에 사람에 대한 나의 요구가 관통되어 있는 듯하여 사람은 모두 나의 요구로 인하여 나를 ‘싫어한다’. 사람의 몸이 너무나 ‘허약’하여 나의 요구에 전혀 이르지 못하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내가 말을 할까 봐 두려워한다. 내가 입을 열 때 나는 땅의 사람이 모두 도처로 도망가는 것을 보았는데, 마치 기근을 피해 도망가는 듯했다. 내가 얼굴을 가릴 때, 내가 몸을 돌릴 때 사람은 즉시 안절부절못해하며 어찌할 바를 몰라 한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내가 떠나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관념에는 내가 떠나가는 날이 재앙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날이고, 내가 떠나가는 날이 사람이 형벌받기 시작하는 날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하는 것은 사람의 관념과 완전히 반대이다. 나는 지금까지 사람의 관념에 따라 일을 한 적이 없고, 사람의 관념과 일치한 적이 없다. 내가 일을 할 때가 바로 사람을 드러낼 때이다. 즉, 나는 내가 하는 일을 사람이 관념으로 가늠하지 못하게 한다. 창세부터 오늘날까지 아무도 내가 하는 일에서 ‘신대륙’을 발견한 적이 없고, 아무도 내가 일하는 법칙을 더듬어 낸 적이 없으며, 아무도 ‘새로운 출로’를 개척한 적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이 지금도 여전히 정상 궤도에 진입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에게 부족한 것이자 또한 사람이 마땅히 진입해야 하는 것이다. 창세부터 오늘날까지 나는 이런 공사를 한 적이 없었고, 단지 말세에 나의 사역에 몇 개의 새 항목을 더 추가했을 뿐이다. 그러나 이렇게 아주 분명한 상황에서도 사람은 여전히 나의 뜻을 더듬어 내지 못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부족한 점이 아니겠느냐?

내가 새로운 사역에 진입하게 되었을 때, 내게는 또 사람에 대한 새로운 요구가 있게 되었다. 이전의 요구는 사람에게 효과가 없는 듯 하여 사람들이 그 일을 다 잊어버렸다. 새로운 사역 방식은 무엇이냐? 사람에게 제기한 요구는 무엇이냐? 이전에 사람이 모두 나의 뜻에 따라 일을 했는지, 모두 내가 요구한 범위 내에서 일을 했는지 하는 이런 것은 사람이 모두 스스로 가늠할 수 있으니 내가 하나하나 검사하는 사역을 할 필요가 없다. 자기의 분량은 다 스스로 파악할 수 있으므로 자기가 어느 정도까지 할 수 있는지도 여전히 자신이 속으로 더 잘 알기에 내가 명확하게 말해 줄 필요가 없다. 혹시 내가 말할 때 일부 사람을 ‘넘어지게’ 할 수도 있으므로 사람이 그로 인해 연약해지지 않도록 나는 먼저 그 부분의 말은 피하고 말하지 않겠다. 이렇게 하면 사람의 추구에 더욱 유리하지 않겠느냐? 사람의 진보에 더욱 유리하지 않겠느냐? 누가 과거를 잊어버리고 앞을 향해 노력하기를 원하지 않겠느냐? 나는 나의 ‘건성’으로 인해 사람이 내가 말을 하는 방식을 깨달아 이미 새로운 경지에 들어갔는지도 모르겠고, 다른 하나는 내 사역이 너무 ‘바빠’ 시간을 내서 사람이 내가 말하는 어투를 알아듣고 있는지도 물어보지 못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이 나를 많이 ‘양해’해 주기를 바랄 뿐이다. 나의 사역이 너무 ‘바빠’ 사역 기지에 친히 와서 사람을 지도할 수 없기 때문에 사람에 대한 ‘이해가 별로 없다’. 한마디로 말해, 어쨌든 나는 지금부터 사람이 새로운 시작에 정식으로 진입하도록 인솔할 것이고, 새로운 방식에 진입하도록 인솔할 것이다. 사람은 나의 모든 말에서 내 말이 재미있고, 유머스러우며, 풍자적 말투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보았다. 그러므로 부지중에 사람과의 ‘화목’을 깨뜨려 사람의 얼굴에 ‘먹구름이 잔뜩 끼게’ 하였다. 그러나 나는 그로 인한 통제를 받지 않고 나의 사역을 계속하고 있다. 무릇 내가 말하는 것과 하는 것은 다 나의 계획의 필요한 부분이고, 무릇 내 입으로 말하는 것은 다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며, 무릇 내가 하는 것은 다 자질구레한 일이 아니기에, 모든 사람에게 다 덕이 된다. 사람의 결핍으로 인해 나는 아무런 제약도 받지 않고 일할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말한다. 아마 어떤 사람은 잠시도 지체할 수 없이 내가 그에게 새로운 요구를 제기해 주기를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나는 사람의 필요를 만족시켜 줄 것이다. 그러나 나는 한 마디 일깨워 주겠다. 내가 말을 할 때, 나는 사람이 내 말에서 뭔가를 좀 얻어 내 요구를 만족게 할 수 있도록 식견이 조금 더 늘고 분별력이 조금 더 늘기를 바란다. 이전에 교회에서 사람들이 모두 훈계와 파쇄를 받아들이기를 중요시하며 나의 말을 먹고 마신 것은 모두 내가 말하는 목적과 근원을 깨달을 수 있는 기초 위에서 했던 것이다. 그러나 오늘은 이전과 다르다. 사람은 내가 말을 하는 근원을 전혀 더듬어 내지 못한다. 그러므로 사람에게는 전혀 나의 훈계와 파쇄를 받아들일 기회가 없다. 사람이 나의 말을 먹고 마심에 모두 엄청난 노력을 들였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여전히 나의 요구를 만족게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나는 이 기회에 사람에게 요구를 제기한다. 나는 사람에게 나와 함께 시련 속에 들어가기를 요구한다. 즉, ‘형벌’ 속에 들어가기를 요구하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한마디 일깨워 주겠는데, 그것은 결코 사람을 사지에 몰아넣는 것이 아니라 사역의 필요로 인한 것이다. 현 단계에서 나의 말이 사람으로 너무 이해하기 어렵게 하고, 사람 편에서는 또 나와 ‘협력’할 줄 모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할 수 없이 사람으로 나와 함께 새로운 방식에 들어가게 해야지 무슨 다른 방법이 있겠느냐? 사람의 부족함으로 인해 나도 사람이 들어가는 흐름 속에 들어가야 한다. 누가 내게 사람을 온전케 하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누가 내게 이런 계획을 세우라고 하기라도 했느냐? 비록 다른 하나의 요구는 어렵지 않다고 하지만 첫 번째 요구에 못지 않다. 내가 말세의 한 무리 사람들에게 하는 것은 다 전에 없었던 공사이다. 그러므로 나의 영광을 궁창에 가득 나타내기 위하여 모든 사람은 다 나를 위해 마지막 한 번의 ‘고난’을 겪어야 한다. 나의 뜻을 깨달았느냐? 이것은 내가 사람에게 제기한 조그마한 마지막 요구이다. 다시 말해, 나는 모든 사람이 다 나를 위해 큰 붉은 용 앞에서 굳세고 드높은 간증을 함으로 마지막으로 한 번 나를 위해 자신을 바칠 수 있기를 바라고, 마지막으로 한 번 나의 요구를 만족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 너희는 정말 해낼 수 있겠느냐? 이전에는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지 못했지만 마지막으로 한 번 ‘관례를 타파’할 수 있겠느냐? 나는 사람에게 생각할 기회를 주겠다. 모두 잘 생각해 보고 나중에 나에게 답해 주기를 바란다. 이렇게 하면 좋지 않겠느냐? 나는 사람의 답을 기다리고, 나에게 주는 사람의 ‘답장’을 기다리고 있겠다. 너희는 나의 요구를 만족게 할 자신이 있느냐?

1992년 4월 20일

─────────

*표현(表現): 말로 나타내는 것 외에 행위, 태도 품행 등도 포함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