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편

서쪽의 가지로서 모두 나의 음성을 들어야 한다.

지난날, 나에게 충성한 적이 있느냐? 내가 유익한 말로 하는 권고를 들은 적이 있느냐? 너희의 소망은 막연하지 않고 실제적이냐? 사람의 충성심, 사랑과 믿음은 모두 나에게서 비롯된 것이고, 모두 내가 준 것이다. 나의 백성들아, 내 말을 듣고 나의 뜻을 깨달았느냐? 내 마음을 보았느냐? 비록 지난날 나를 섬기는 과정에서 오르락내리락 기복이 심해 수시로 넘어질 가능성이 있었고 어떤 때는 심지어 나를 배반할 위험도 있었지만, 내가 늘 너희를 구원한다는 것을 너희는 알고 있느냐? 늘 음성을 발하여 너희를 돕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 너희가 사탄의 올무에 갇히고, 사람에게 얽매인 적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또한 자신을 내려놓지 않고 서로 끊임없이 분쟁한 적도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그리고 몸은 내 집에 있지만 마음이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없었던 적도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하지만 내가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너희를 붙들어 준 적이 얼마나 많고, 너희 가운데 긍휼의 씨앗을 뿌린 적이 얼마나 많으며, 고난을 겪고 난 후의 너희의 참상을 차마 볼 수 없었던 적도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너희는 알고 있느냐?

하지만 오늘날 너희는 드디어 나의 보호로 난관에서 벗어났고, 나는 너희와 더불어 즐거움을 함께한다. 이것은 내 지혜의 결정체이다. 하지만 너희는 명심하거라! 다른 사람이 넘어졌을 때 너희라고 굳세었더냐? 어느 누가 굳세기만 하고 연약한 적이 없었더냐? 사람 가운데 어느 누가 받은 복이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어느 누가 입은 화가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설마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얻은 것은 모두 ‘축복’이란 말이냐? 설마 욥이 화를 입은 것은 나를 사랑하지 않고 대적했기 때문이란 말이냐? 설마 바울이 내 앞에서 충성스럽게 나를 섬길 수 있었던 것은 그가 확실히 나를 사랑했기 때문이란 말이냐? 너희는 나의 증거를 지키지만, 어느 누구의 증거가 불순물이 섞이지 않은 순금 같을 수 있단 말이냐? 사람의 ‘충성심’이 진실할 수 있단 말이냐? 나는 너희의 ‘증거’로 말미암아 누리게 되었지만 이것은 결코 너희의 ‘충성심’과 서로 모순되지 않는다. 그것은 내가 어떤 사람에게도 높게 요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내 계획의 원뜻대로라면, 너희는 모두 ‘불량품’, 즉 불합격이 될 것이다. 이것이 내가 너희에게 말했던 ‘뿌려 준 긍휼의 씨앗’이 아니더냐? 너희가 본 것은 나의 구원이 맞느냐?

너희는 모두 돌이켜 보아야 한다. 너희가 나의 집에 돌아온 후, 어느 누가 득실을 따지지 않고 베드로처럼 나를 알려고 했더냐? 너희는 성경의 표면적인 내용은 완전히 숙지했지만, 그 ‘본질’은 완전히 이해했느냐? 그러고도 여전히 너의 ‘자본’을 고수하며 실제적으로 자신을 내려놓으려 하지 않는다. 내가 음성을 발할 때, 내가 너희와 얼굴을 마주하여 말할 때, 너희 중 누가 봉인되어 있는 ‘두루마리’를 내려놓고 밝혀 놓은 생명의 말씀을 받아들인 적이 있느냐? 너희는 나의 말을 중시하지도, 소중히 여기지도 않는다. 반대로 자신의 지위를 지키기 위해 내 말을 ‘기관총’으로 삼아 직접 자신의 ‘원수’에게 겨누기만 할 뿐, 나를 알기 위해 나의 심판을 받아들이는 것이 전혀 아니다. 저마다 창끝을 다른 사람에게 겨누면서, 너희는 그 누구도 ‘이기적이지 않고’ 항상 ‘다른 사람을 생각한다’. 이것이 바로 너희의 어제가 아니었더냐? 그러나 오늘은 어떠하냐? 너희의 ‘충성심’은 조금 더 늘어났고, 저마다 조금 더 노련해지고 성숙해졌다. 그리하여 나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 커졌고, 그 누구도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는다’. 너희는 왜 늘 소극적인 상태에 있느냐? 너희의 적극적인 요소는 왜 늘 찾아볼 수 없느냐? 나의 백성들아! ‘지난날’은 이미 흘러갔으니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말라! 어제 굳게 섰으니, 오늘은 나를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충성을 다하고, 내일에는 더더욱 나를 위해 아름답게 증거해야 한다. 그리고 앞으로는 나의 축복을 이어받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알아야 할 것이다.

‘나’는 너희 앞에 있지 않지만, 나의 영은 반드시 너희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너희가 내 축복을 귀하게 여기고, 나의 축복으로 말미암아 자신을 알 수 있길 바라며, 그것을 밑천으로 삼지 말고 내 말에서 너희의 부족함을 채움으로써 적극적인 요소를 이끌어 내길 바란다. 이것이 내가 남기는 말이다!

1992년 2월 28일

이전: 제6편

다음: 제8편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관련 콘텐츠

제12편

동방에서 번개가 번쩍일 때는 바로 내가 음성을 발하기 시작할 때이다. 번개가 번쩍이면 온 하늘이 환해지고 모든 별들이 변화한다. 전 인류가 말끔하게 정리된 듯하다. 동방에서 비치는 이 빛줄기에 모든 사람의 본모습이 드러난다. 그들은 눈이 부셔 어찌할...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1

하나님의 권병(1)앞에서 몇 번에 걸쳐 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 자신에 대한 주제로 교제하였다. 교제 후에 너희는 하나님의 성품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하고 알게 되지 않았느냐? 그 이해와 앎의 정도가 얼마나 되느냐? 너희는 잘 알고...

서문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대체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은 극히 적다. 그 이유를 살펴보면, 사람은 ‘하나님’이라는 글자를 알고 ‘하나님의 사역’과 같은 말도 알지만, 하나님을 모르고...

그리스도의 본질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다

성육신 하나님을 가리켜 그리스도라 한다.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며, 이 육신은 육에 속한 그 어떤 사람과도 다르다. 다르다고 말하는 이유는 그리스도가 육에 속하지 않은, 영의 화신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는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