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내용 소개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 이 부분의 말씀은 그리스도가 하나님 자신의 신분으로 발표한 제2부 말씀이다. 시간은 1992년 2월 20일부터 1992년 6월 1일까지이며, 총 47편이다. 이 부분의 말씀 방식, 내용과 하나님이 선 각도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한 말씀’, 이 부분과 비교하면 완전히 다르다. ‘성령이 교회들에게 한 말씀’은 사람의 겉면 행위와 간단한 영 생활에 비추어 해석과 인도를 더한 것인데, 마지막에 ‘힘쓰는 자의 시련’으로 마무리를 하였다. 그러나 이 부분은 사람의 힘쓰는 자의 신분을 종료하고 자민(子民)의 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사람을 하나님 역사의 두 번째 고조에 들어가도록 인도하였다. 중도에 불못의 시련과 죽음의 시련과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를 겪었는데, 이 몇 가지 절차는 하나님 앞에서의 사람의 추태와 본모습이 남김없이 드러나게 하였다. 최후에 사람과 헤어지는 한 편으로 마무리를 하여 하나님이 이번에 말씀이 육신 되어 첫 무리의 사람을 정복한 모든 절차를 끝마쳤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영의 각도에 서서 발표한 것이다. 이 부분의 말씀 방식은 피조된 인류가 미치지 못하는 것이고, 말씀에 사용한 어휘와 말씀의 풍격은 더없이 우아하고 아름답고 듣기에 감동적인데, 인류의 그 어떤 문학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것이다. 사람을 폭로한 그의 말씀은 정확한 것이고, 어떠한 철리로도 논파(論破)할 수 없는 것이며, 모든 사람을 탄복하게 하는 것이다. 사람을 심판한 그의 말씀은 날 선 검과 같아 직접 사람의 영혼 깊은 곳을 찌르는데 심지어 사람으로 몸을 숨길 곳도 없게 한다. 사람을 위로한 그의 말씀은 긍휼과 자비를 띠고 있는데, 마치 자애로운 어머니의 품처럼 따뜻하여 사람에게 전에 없던 평안을 느끼게 한다. 이 부분 말씀의 가장 큰 특징은 하나님이 이 단계에 여호와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이 아니고 예수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이 아니고 말세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도 아니라 그의 고유한 신분, 곧 창조주의 신분으로 그를 따르고 있거나 아직 그를 따르고 있지 못한 모든 인류에게 *효유하고 가르친 것이다. 다시 말해, 이 부분의 말씀은 창세 이래 하나님이 처음으로 전 인류를 향해 말씀한 것이고, 하나님이 피조된 인류를 향해 처음으로 이렇게 상세하고도 체계적으로 말씀한 것이다. 물론 처음으로 가장 많은 편폭(篇幅)으로, 가장 오랜 시간 동안 전 인류를 향해 말씀한 것인데, 이것은 파천황(역주: 전대미문)의 일이다. 또한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서 발표한, 사람을 폭로하고 사람을 인도하고 사람을 심판하고 사람과 마음을 나눈 첫 저작이자 사람에게 하나님의 발자취, 하나님이 눕는 곳,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의 *어떠하심, 하나님의 생각과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보살핌을 알게 한 첫 번째 말씀이다. 이것은 창세 이래 하나님이 셋째 하늘에 서서 인류에게 한 말씀과 발한 음성의 제1부이자 하나님이 처음으로 자신의 고유한 신분으로 말씀 속에서 인류에게 나타나 마음의 소리를 발표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의 말씀은 심오하고 난측(難測)하여 읽어도 이해하기 어렵고 또 하나님이 말씀하는 근원과 목적을 더듬을 수 없다. 그리하여 그리스도는 한 편 한 편 말씀을 하고 난 다음 모두 해석을 더해 사람이 깨닫기 쉬운 언어로 편폭 중 대부분의 말씀에 대해 천명하였다. 그러므로 그것을 결합해 읽으면 각 사람이 하나님 말씀을 이해하고 인식하기 수월하다. 우리는 그 부분의 말씀을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의 부편(附篇)으로 하였는데, 그 부분은 그리스도가 사람이 가장 이해하기 쉬운 말씀으로 한 해석이다. 이 두 부분을 결합하면 바로 신성과 하나님의 인성의 완벽한 협력이 되는 것이다. 비록 부편은 하나님이 제3자의 각도에 서서 말씀한 것이지만 그 말씀들이 하나님이 친히 발한 음성임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말씀은 아무도 분명히 해석할 수 없고 오로지 하나님 자신만이 완전히 자신이 말씀한 근원과 목적을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비록 하나님의 말씀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을지라도 그의 역사 목표는 바뀔 리가 없고 그의 계획 취지도 바뀔 리가 없다.

비록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 이 부분의 말씀은 마지막 편에서 사람과 헤어지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였지만 사실 사람들 가운데서 하는 하나님의 정복 사역과 구원 사역, 사람을 온전케 하는 사역이 이제 막 정식으로 서막을 열게 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발한 음성’을 하나님 말세 사역의 ‘예언’ 부분으로 간주하는데, 그러면 비교적 적합하다. 왜냐하면 그 후에야 성육신 인자가 정식으로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역사하고 말씀하기 시작하였고, 교회들에 다니며 생명을 공급하면서 뭇 자민을 양육하고 목양하였으며, 나아가 많은 편폭의 ‘성육신 인자가 여러 교회를 다니며 하신 말씀’을 발표하였기 때문이다.

─────────

* 효유(曉喩): 분명하게 알리고 직접 지시함.

* 어떠하심: 원문은 所有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이전 말씀:제120편 말씀

다음 말씀:제1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