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소개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그리스도가 하나님 자신의 신분으로 선포한 제2부 말씀이다. 1992년 2월 20일부터 1992년 6월 1일까지 총 47편의 말씀을 선포하였다. 이 부분은 말씀하는 방식이나 내용, 그리고 하나님이 보는 시각까지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리스도의 최초의 말씀’은 사람의 표면적 행위에 대한 폭로와 단순한 영 생활에 대한 인도로 이뤄져 있으며, 마지막에는 ‘봉사자의 시련’으로 끝을 맺는다. 반면, 이 부분의 말씀은 사람이 봉사자의 신분을 종료하고 백성의 삶을 시작하는 데에서 시작하여 사람을 하나님 사역의 두 번째 절정으로 이끌고 있다. 그 과정에 불 못의 시련, 죽음의 시련,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가 등장하며, 이 몇 개의 절차를 통해 하나님 앞에 선 사람의 추태와 진면목을 남김없이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마무리가 되는데, 이로써 이번에 성육신한 하나님이 첫 번째 무리들을 정복하는 모든 절차를 끝마친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영의 위치에서 선포한 것으로, 이는 피조물인 인류가 결코 할 수 없는 방식이다. 말씀에 사용된 어휘와 풍격은 더욱 우아하고 감동적이어서 인류의 어떤 문학으로도 대체 불가능하다. 사람을 드러내는 그의 말씀은 정확하여 어떤 철학적 이론으로도 반박할 수 없으며, 모든 사람을 굴복시킨다. 사람을 심판하는 그의 말씀은 날 선 검처럼 사람의 영혼 깊은 곳을 찌르고, 심지어 피할 여지조차 주지 않는다. 사람을 위로하는 그의 말씀은 긍휼과 자비를 담고 있어 자애로운 어머니의 품처럼 따스하며, 사람이 한 번도 느껴 보지 못한 평안을 선사한다. 이 부분 말씀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이 단계에서 하나님은 여호와의 신분이나 예수 그리스도의 신분, 혹은 말세의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말씀한 것이 아니라, 창조주라는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그를 따르거나 아직 따르고 있지 않는 모든 인류를 향해 알리고, 가르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전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자, 처음으로 매우 상세하고 체계적으로 피조물인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다. 물론 이렇게 많은 시간을 들여 여러 편으로 전 인류를 향해 말씀하는 것 역시 전례 없던 일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서 선포한, 사람을 폭로하고, 인도하고, 심판하고, 사람과 마음을 나눈 첫 번째 저작이다. 이는 또한 하나님의 자취와 거처,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의 소유와 어떠함, 하나님의 뜻, 그리고 인류에 대한 염려를 담은 첫 번째 말씀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이는 하나님이 창세 이래 처음으로 셋째 하늘에 서서 인류를 향해 한 말씀이며, 또 처음으로 그의 고유한 신분으로 말씀을 통해 인류에게 나타나 선포한 마음의 소리이다.

이 부분의 말씀은 심오하고 측량하기 어려워 읽을 때 쉽게 이해되지 않고, 하나님이 말씀한 근원과 의도를 파악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그리스도는 각각의 말씀 뒤에 해석을 달아 놓았다. 즉, 사람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각 편에 나오는 대부분의 말씀을 설명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 두 부분을 결합해 읽으면 누구든 쉽게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깨달을 수 있다. 이 부분의 말씀은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의 추가 부분으로, 이 부분은 사람이 이해하기 가장 쉬운 말로 설명한 그리스도의 해석이다. 이 두 부분의 결합이 바로 신성과 하나님의 인성의 완벽한 조화를 이룬 것이다. 추가 부분은 하나님이 제삼자의 위치에서 한 말씀이지만, 그것이 하나님이 친히 한 말씀이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그 누구도 하나님의 말씀을 밝히 해석할 수 없으며, 오직 하나님만이 자신이 말씀한 것의 근원과 의도를 분명히 이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 방식이 다양해도 그가 역사하는 목표나 계획의 근본 취지는 변하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은 사람과 헤어지는 내용으로 끝나지만, 사실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는 하나님의 정복·구원 사역과 사람을 온전케 하는 사역은 이제 막 정식으로 막을 올렸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을 하나님의 말세 사역의 ‘예언’ 부분으로 보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 왜냐하면 성육신한 인자가 이 말씀을 한 후부터 비로소 정식으로 그리스도의 신분으로 사역하고 말씀하기 시작했으며, 교회들을 다니며 생명을 공급하고, 백성들을 양육하고 목양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방대한 분량의 ‘그리스도가 교회들을 다니며 한 말씀’이 선포된 것이다.

이전: 제120편

다음: 제1편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하나님에 대한 충성심을 지켜야 한다

지금 성령이 교회에서 어떻게 역사하고 있느냐? 너는 알고 있느냐? 형제자매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이냐? 가장 부족한 것은 무엇이냐? 지금 어떤 사람들은 시련 속에서 소극적으로 변했다. 심지어 불평하는 사람도 있고, 하나님이 말씀을 끝내자 앞으로...

제37편

지금까지 내 모든 사역, 즉 각 단계 사역에는 그에 적합한 나의 사역 방식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갈수록 깨끗해지고 내가 쓰기에 합당해졌다. 하지만 ‘불행히도’ 이런 이유 때문에 내 사역 방식이 다양해질수록 사람 수는...

하나님의 사역 절차에 관하여

겉으로 보면, 하나님의 이번 사역 절차는 이미 끝난 것 같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 매질, 연단을 겪었으며 봉사자의 시련과 형벌 시대의 연단, 죽음의 시련, 부각물의 시련, 하나님을 사랑하는 시대 등등의 절차를 거쳤다. 사람들은...

진리를 행하지 않는 사람에 대한 경고

형제자매들 가운데서 늘 부정적인 것을 퍼뜨리는 사람은 사탄의 종이자 교회를 교란하는 자이다. 그런 사람은 언젠가 전부 출교되고 도태될 것이다.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과 하나님께 순종하는 마음이 없다면, 그런 사람은 하나님을 위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