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06편 말씀

나의 말을 인식하지 못하는 자, 나의 정상 인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자, 나의 신성을 대적하는 자는 모두 폐기되어 사라질 것이다. 누구도 안 되고 다 이 방면에서 통과해야 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나의 행정이고 게다가 실행의 가장 심한 한 조목이기 때문이다. 나의 말을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은 내가 명확히 지적한 말을 듣고도 여전히 인식하지 못하는 자, 즉 영이 통하지 않는 자는(내가 사람에게 이 기관을 만들어 주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에 대해 요구가 높지 않고 그저 사람이 내가 한 말을 듣고 실행할 수만 있으면 된다고 요구한다) 내 집의 사람이 아니고 나와 같은 유형이 아니라 사탄의 나라에 속하는 사람임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영이 통하지 않는 그 사람들을 나는 하나도 원치 않는다. 이전에는 너희가 내가 한 것이 너무 지나치다고 여겼는데 오늘은 분명히 알았겠지, 짐승으로서 어찌 하나님과 통화할 수 있겠느냐? 이것이 황당무계한 논리가 아니냐? 나의 정상 인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은 내가 인성 방면에서 한 일에 대해 자신의 관념으로 가늠하는 것을 가리키는데, 순복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육안으로 나에게 트집을 잡는 것이다. 설마 내가 쓸데없이 말을 했단 말이냐? 나는 나의 정상 인성은 나 완전한 하나님 자신의 불가결한 일부분이라고 말하였는데, 이것이야말로 나의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의 알맞는 조화이다. 즉, 나의 정상 인성에 의해 한 일이 사람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을 때 나를 대적하는 자, 나와 합하지 않는 자를 드러낸 후 또 나의 완전한 신성에 의해 인성에서 음성을 발하는데 이렇게 일부 사람들을 처리한다. 만약 네가 내가 한 것에 대해 깨닫지 못하지만 순복할 수 있다면 이런 사람을 나는 정죄하지 않고 그저 깨우쳐 줄 뿐이다. 이런 사람이야말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다. 너의 순복으로 인해 나는 너를 깨우쳐 준다. 나의 신성을 대적하는 것은 바로 나의 말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 나의 정상 인성과 합하지 않는 것, 내가 신성 안에서 한 일(노를 발하거나 교회 건축을 하는 등등)을 아니꼽게 여기는 것을 포함하는데, 이런 것은 다 나의 신성을 대적하는 표현이다. 하지만 내가 한 가지 강조하는데 너희는 마땅히 사람마다 주의해야 한다. 즉, 오늘 나 이 사람과 합하지 않는 것은 바로 나의 신성을 대적하는 것이다. 왜 내가 나 이 사람이 바로 완전하고 완전한 하나님 자신이라고 거듭 말하겠느냐? 나 이 사람의 성품은 신성한 성품의 전부이다. 사람의 관념으로 나를 가늠하지 말라. 많은 사람들이 현재 아직도 내가 정상 인성이 있어 하는 일이 꼭 전부 옳은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데, 이런 사람은 죽고 싶어 환장한 것이 아니냐? 내가 한 말을 그는 한마디도 알지 못하는데, 전적으로 소경의 자손이고 큰 붉은 용의 후대이다! 내가 다시 한 번 모든 사람에게 알린다(이후에는 다시 말하지 않는다. 만약 또 누군가 거스른다면 반드시 저주를 받을 것이다). 나의 말, 나의 웃음, 나의 먹음, 나의 거주, 나의 언행은 다 내가―하나님 자신이 하는 것이고 사람의 조금의 감각도 뒤섞이지 않았다. 없다! 조금도 없다! 사람마다 자신의 속구구를 내려놓고 더는 따지지 말라. 따질수록 더 끝장난다. 나의 충고를 들으라!

나는 언제나 각 사람의 폐부를 감찰하고 각 사람의 일언일행을 감찰하며 어떤 것이 내가 좋아하는 것인지, 어떤 것이 내가 혐오하는 것인지를 나는 다 일일이 분명히 알고 있는데, 이것은 사람이 상상할 수 없는 일이고 더욱이 사람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내가 그렇게 많은 말을 하고 또 그렇게 많은 일을 해도 어느 누가 내가 말을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내가 일을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밝히 말할 수 있느냐? 누구도 밝히 말할 수 없다. 그 이후에도 나는 여전히 더 많은 말을 하여 한 방면으로는 내가 혐오하는 모든 사람을 다 도태시키고 다른 한 방면으로는 너희로 하여금 이 방면에서 또 고통을 좀 받게 할 것이다. 이러면 또 한 번 죽음에서 부활하는 기분을 더 심하게 체험하게 되는데, 이것은 사람의 생각대로 되지 않고 누구도 막지 못한다. 설령 현재 알았다 해도 그때에 가서는 여전히 이런 고통을 벗어 버릴 수 없다. 이것은 내가 역사하는 방식이기에 반드시 이렇게 해야만 목적을 이루어 나의 뜻을 너희들 몸에서 성취할 수 있다. 그러므로 “너희는 마지막 한차례 고통을 받아야 한다”라고 말한다. 너희 육체상에서 이후에는 더 이상 고통받지 않는다. 왜냐하면 큰 붉은 용이 이미 나에 의해 멸절되었기 때문이다. 그것이 감히 다시는 미쳐 날뛰지 못한다. 이것은 몸에 들어가기 전의 마지막 단계이고 이것은 과도 계단이다. 하지만 너희는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꼭 너희를 인도하여 하나하나의 난관을 뛰어넘게 할 것이다. 내가 공의로운 하나님 자신이고 말한 대로 꼭 이루고 내가 신실한 하나님 자신임을 믿으라. 각국ㆍ각방(各方)ㆍ각파가 모두 나에게로 돌아오고 나의 보좌를 향해 밀려오는데, 이것은 나의 큰 능력이다. 나는 모든 패역한 자식들을 하나하나 심판하여 유황불 못에 처넣을 것이며 하나도 남겨 두지 않고 다 물러가게 할 것이다. 이것은 나의 경영 계획의 마지막 단계이다. 이 한 항목을 완성한 후이면 나는 안식에 들어간다. 왜냐하면 모든 것이 다 이루었고 나의 경영 계획이 일단락을 지었기 때문이다.

나의 사역의 발걸음이 빨라지기 때문에(하지만 나의 마음은 결코 조급하지 않다) 나는 날마다 나의 말을 너희에게 계시해 주고 나의 수중의 심오한 비밀을 너희에게 밝혀 주어 너희로 하여금 나의 발자취를 바짝 따를 수 있게 한다(이것은 나의 지혜인데 나의 말로 사람을 온전케 하고 또한 나의 말로 사람을 격살한다. 사람마다 모두 나의 말을 보고 모두 나의 말에서 나의 뜻대로 일을 처리할 수 있으며 소극적인 자는 소극적이고 정체를 드러내는 자는 정체를 드러내고 대적하는 자는 대적하고 충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자는 더욱 충성한다. 그러므로 모두 나의 발자취를 따를 수 있다고 한다. 이른바 몇 가지 상황은 다 내가 역사하는 방식이고 다 내가 이르려는 목적이다). 이전에 나는 내가 어떻게 인도하면 너희가 그렇게 추구하고 내가 어떻게 말하면 너희가 그렇게 듣는다라고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이것은 무엇을 가리켜 말한 것이냐? 너희는 알고 있느냐? 내가 이 말을 한 목적과 의의가 어디에 있느냐? 너희는 아느냐? 밝히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느냐? 내가 어떻게 인도하면 너희가 그렇게 추구한다는 것은 나 이 사람의 인도를 가리켜 말한 것일 뿐만 아니라 내가 한 말과 내가 행한 길을 가리켜 말한 것인데, 오늘 이 말이 참으로 응하였다. 나의 말을 발하기만 하면 가지각색의 나티상이 다 나의 얼굴 빛 앞에 폭로되는데 너희로 하여금 모두 아주 분명하게 보게 한다. 나의 이 말은 사탄에게 선고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더욱이 너희에 대한 부탁이다. 다수의 사람들은 모두 이 한마디 말을 소홀히 하며 너희에 대한 부탁이라고 여기는데, 어찌 이것이 한마디 심판의 말이고 권병을 띠고 있는 말임을 모르겠느냐? 내가 말을 하는 목적은 사탄에게 나를 위해 잘 힘쓰고 완전히 나의 것에 복종하라고 명령하는 것이다. 이전에 내가 밝힌 심오한 비밀 중에는 너희가 아직도 깨닫지 못하는 것이 많이 있다. 그러므로 나는 이후에 더 많이 너희에게 밝혀 주어 너희로 하여금 더욱 깨닫게 하고 더욱 투득하게 한다.

대재난이 임할 때는 사람마다 모두 간담이 서늘해지고 모두 머리를 싸쥐고 통곡하며 자신이 저지른 악한 일을 증오하지만 모든 것이 다 늦었다. 왜냐하면 지금은 진노 시대이고 사람을 구원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은혜를 입게 하는 때가 아니라 모든 힘쓰는 자를 제거하여 나의 아들로 하여금 나를 위해 권세를 잡게 하는 때이기 때문이다. 확실히 다른데 창세 이래 전례 없는 것이다. 내가 한 번 세계를 창조하였기 때문에 나는 또 한 번 세계를 훼멸하는데, 내가 정한 것을 누구도 바꿀 수 없다. 이전에 자주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 단체의 우주 새사람을 말했는데, 이 두 말을 어떻게 해석하느냐?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은 뭇 장자를 가리켜 말한 것이냐? 단체의 우주 새사람도 뭇 장자를 가리켜 말한 것이냐? 아니다. 사람은 모두 잘못 이해하였다.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이런 정도로 깨달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오늘 이때에 나는 너희에게 깨우쳐 주겠다.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과 단체의 우주 새사람은 서로 다르고 모두 각각 가리키는 바가 있다.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과 단체의 우주 새사람은 글자 표면에서는 차이가 별로 없어 동일한 것 같지만 진실한 정황은 전혀 이와 반대이다. 도대체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은 누구를 가리켜 말한 것이냐? 또는 무엇을 가리켜 말한 것이냐? 그리스도 사람을 언급하기만 하면 사람은 약속이나 한 듯 일치하게 나를 떠올리는데, 이것은 조금도 틀림없다. 또한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사람’이란 이 어휘를 언급하기 하면 틀림없이 사람을 가리켜 말한 것이라며 다른 것을 연상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단체의 사람을 언급하기만 하면 많은 사람이 한데 모이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거의 일체이므로 단체라고 한다는 것이다. 이로부터 보다시피 사람의 머리가 너무 단순하여 전혀 조금도 나의 뜻을 깨달을 수 없다. 지금 나는 무엇이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인지를 정식으로 교통하기 시작하겠다(하지만 사람마다 자신의 관념을 내려놓아야지 그렇지 않으면 아무도 투철히 헤아릴 수 없다. 설령 내가 말할지라도 사람은 믿을 리가 없고 깨달을 리도 없다). 나의 말을 발하기만 하면 나의 뭇 장자는 모두 나의 뜻에 따라 일을 처리할 수 있고 모두 나의 뜻을 발표할 수 있다. 그러므로 뭇 장자는 하나의 마음이고 하나의 입이다. 뭇 장자가 만국만민을 심판할 때는 모두 나의 공의를 시행할 수 있고 모두 나의 행정을 집행할 수 있는데, 다 나의 발표이고 다 나의 창현(彰顯)이다. 그러므로 가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단체의 그리스도 사람은 뭇 장자가 나의 행정을 집행하는 사실이고 뭇 장자 손의 권병인데, 이런 것은 다 그리스도와 유관하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사람을 가리키는 것이다. 또한 장자로 되는 각 사람마다 나의 뜻대로 일을 처리할 수 있으므로 단체를 사용한 것이다. 단체의 우주 새사람은 나의 이름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가리키는데, 즉 나의 장자ㆍ뭇 아들ㆍ자민(子民)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이른바 ‘새롭다’는 나의 이름에 비추어 말한 것이다. 나의 이름 안에 있고(나의 이름이 모든 것을 띠고 있는데 영원히 새롭고 낡지 않는 것이며 아무도 바꾸지 못하는 것이다) 또한 이후에 영원히 생존하는 자이기 때문에 우주 새사람이다. 여기의 단체는 인원수에 비추어 말한 것인데, 전자와 서로 다르다. 나의 말이 나오면 마땅히 사람마다 믿어야 하고 의심하지 말며 사람의 관념을 제거하고 사람의 사유를 제거해야 한다. 내가 지금 심오한 비밀을 밝히는 과정이 바로 사람의 관념과 사유를 제거하는 과정이다(사람이 모두 자신의 관념으로 나를 가늠하고 내가 한 말을 가늠하기 때문에 나는 내가 밝힌 심오한 비밀로 사람의 관념을 제거하고 사람의 사유를 제거한다). 이 사역은 머지않아 곧 이루어진다. 나의 심오한 비밀을 한 지경에까지 밝히면 사람은 나의 말에 대해 생각의 갈피가 그야말로 조금도 없게 되고 또한 관념으로 나를 가늠할 필요도 없다. 매일 생각하는 것을 내가 다 폭로하고 또한 반격해 되돌려 일정한 때가 되면 사람은 생각하지 않을 것이고 머리가 텅 비고 생각하는 바가 없으며 내가 한 말에 완전히 순복하는데, 그때는 바로 너희가 영계로 들어가는 때이다. 이것은 내가 너희로 하여금 영계로 들어가게 하는 앞 한 단계 사역이니 반드시 먼저 사람의 관념을 벗어 버려야만 성결하고 오점이 없이 영계로 진입할 수 있다. 이것도 역시 내가 거룩한 영체이라는 본뜻이다. 하지만 너희는 꼭 나의 절차에 따라 일을 처리해야 한다. 부지중에 나의 때가 이르렀다.

이전 말씀:제105편 말씀

다음 말씀:제107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