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편

전능하신 하나님의 행사는 크도다! 기묘하도다! 놀랍도다! 일곱 나팔이 울리고 일곱 우레가 치며 일곱 대접이 쏟아질 것이니, 의심할 여지 없이 곧 공개적으로 나타날 것이다. 하나님의 사랑은 날마다 우리에게 임한다.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만이 우리를 구원할 수 있다. 복을 얻거나 화를 입는 것이 전부 그에게 달려 있으니 우리 사람은 누구도 그것을 정하지 못한다. 온 마음을 바치는 자는 반드시 큰 복을 얻을 것이고, 목숨을 보전코자 하는 자는 목숨을 잃을 것이다. 만사와 만물이 전부 전능하신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더는 발걸음을 멈추지 말라. 천지가 크게 변하면 사람은 숨을 수 없다. 그저 비통에 차서 슬피 울 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현재의 성령 사역을 따르라. 어디까지 진행되었는지는 각자가 마음속으로 분명히 알아야지, 더는 다른 사람이 일깨워 줄 필요가 없다. 이제 늘 전능하신 하나님 앞으로 돌아가 그에게 모든 것을 구해야 한다. 그는 분명 너에게 계시해 줄 것이고, 결정적인 때에 너를 지켜 줄 것이다. 두려워하지 말라! 그가 이미 너의 온 몸과 마음을 점유했다. 그의 보호와 보살핌이 있는데 무엇을 두려워하느냐? 오늘날 하나님의 뜻이 곧 이루어질 것이니 두려워하는 자는 손해를 볼 것이다. 네게 허언을 하는 것이 아니다. 영의 눈을 떠야 한다. 하늘이 일시에 변한다 한들 두려울 것이 무엇이냐? 그가 손을 조금만 움직여도 천지가 바로 파괴될 것인데, 사람이 걱정한들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이냐? 모든 것이 하나님 손안에 있지 않으냐? 그가 천지가 변하라고 하면 변하고 우리에게 온전케 되라고 하면 우리는 온전케 된다. 그러니 사람은 걱정할 필요 없이 담담하게 앞으로 나아가라. 하지만 늘 깨어 있도록 하여라. 하늘이 일순간에 변할 수 있다! 육적인 눈은 아무리 크게 떠도 아무것도 볼 수 없다. 어서 깨어나라.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고 그의 공사가 준공되며 그의 계획이 성공했다. 또한 그의 아들들이 완전히 보좌에 이르렀다. 이들은 전능하신 하나님과 함께 만국 만민을 심판할 것이다! 교회를 핍박하고 하나님의 아들을 박해한 사람은 중형을 받을 것이다. 이는 분명한 사실이다! 반면, 하나님께 진심을 바치고 모든 것을 지켜 온 자는 하나님이 영원토록 변함없이 사랑할 것이다!

이전: 제41편

다음: 제43편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관련 콘텐츠

사역과 진입 2

너희의 사역이나 진입은 너무나 형편이 없다. 사람은 어떻게 사역할 것인지에 대해 중시하지 않고, 생명 진입은 더더욱 건성이며, 이런 것들을 사람이 진입해야 할 공과로 여기지 않는다. 따라서 너희가 체험 과정에서 깨달은 것은 거의 신기루에 지나지...

제37편

지금까지 내 모든 사역, 즉 각 단계 사역에는 그에 적합한 나의 사역 방식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갈수록 깨끗해지고 내가 쓰기에 합당해졌다. 하지만 ‘불행히도’ 이런 이유 때문에 내 사역 방식이 다양해질수록 사람 수는...

제12편

동방에서 번개가 번쩍일 때는 바로 내가 음성을 발하기 시작할 때이다. 번개가 번쩍이면 온 하늘이 환해지고 모든 별들이 변화한다. 전 인류가 말끔하게 정리된 듯하다. 동방에서 비치는 이 빛줄기에 모든 사람의 본모습이 드러난다. 그들은 눈이 부셔 어찌할...

체험에 관하여

베드로의 체험에는 수백 번의 시련이 있었다. 현재 사람들이 ‘시련’이라는 단어를 안다고는 하지만 그 참뜻과 상황까지 알지는 못한다. 하나님은 대부분의 경우, 시련을 통해 사람의 의지를 단련하고, 사람의 믿음을 연단하며, 사람의 각 부분을 온전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