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7편 말씀

너희는 내 앞에서 정말로 믿음이 부족하고 늘 자기 자신을 의지해 일을 처리한다. “너희는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자기를 잊어서는 안 된다!” 하지만 너희 이 타락된 사람들은 언제나 나의 말을 귓전에 스치는 바람으로 삼는다. 오늘의 생활은 바로 말씀의 생활인데, 말씀이 없으면 생명이 없고 체험도 없으며 믿음이 있다고는 더욱 말할 수 없다. 믿음은 곧 말씀 안에 있다. 하나님의 말씀에 많이 기울이기만 하면 모든 것이 생기게 된다. 자라나지 않는다고 근심할 필요가 없다. 생명은 자라나는 것이지 사람이 근심한다 해서 자라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너희가 늘 화를 내기 좋아하고 나의 지시를 듣지 않고 늘 나의 발걸음을 뛰어넘으려고 하는데 이것은 무엇이냐? 이것은 사람의 야심이다. 마땅히 어떤 것이 하나님에게서 나온 것인지, 어떤 것이 너희들 자신에게서 나온 것인지를 분명하게 가려야 한다. 나의 앞에서 열성적이면 절대 칭찬하지 않는다. 나는 너희가 시종여일하게 충심으로 끝까지 나를 따를 수 있기를 바란다. 스스로 또 이렇게 하는 것이 하나님에 대해 충성하는 것이라고 여기는데, 눈먼 사람아! 무엇 때문에 나의 앞에 와서 많이 구하지 않고 스스로 굳이 들볶느냐? 확실히 알아야 한다! 오늘 역사하는 분은 절대 사람이 아니라 모든 것을 주재하는 유일한 참 하나님―전능자이다! 절대 소홀히 해서는 안 되고 언제나 너희의 모든 것을 지켜야 한다. 그것은 나의 날이 가까웠기 때문이다. 설마 너희가 이와 같은 때에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단 말이냐? 아직도 분명히 보지 못했단 말이냐? 아직도 세상과 자주 왕래하며 단절하지 못하는데 무엇 때문이냐?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것인가, 아니냐? 마음을 내놓아 나에게 보여 줄 수 있느냐? 전인(全人)을 완전히 나에게 봉헌할 수 있느냐?

많이 상고하고 늘 나의 말에 대해 분명한 인식이 있어야지 흐리멍덩해서는 안 되고 딴 마음을 품어서는 안 된다. 나의 앞에서 시간을 많이 들이고 나의 순수한 말을 많이 터득해야지 나의 마음을 오해해서는 안 된다. 너희는 나에게 또 어떻게 말하라고 하겠느냐? 사람의 마음은 강퍅하고 사람의 관념은 너무나 심하여 언제나 대충 하면 된다고 여기고 언제나 자기의 생명을 가지고 장난하려고 한다. 어리석은 아이! 때가 늦었으니 노는 데만 열중할 때가 아니다. 마땅히 눈을 뜨고 어느 시기인지를 보아야 한다. 해가 곧 지평선 너머로 솟아올라 대지를 밝게 비출 것이니 눈을 최대한 크게 뜨고 보고 건성으로 하지 말라.

이렇게 큰 일을 너희는 뜻밖에 이렇게 경시하고 이렇게 대한다! 나의 마음이 조급해도 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고 나의 좋은 말의 권고를 듣고 나의 충고를 들을 수 있는 자가 몇이나 되는가! 임무가 많고 무거워도 너희는 나를 위해 무거운 짐을 분담할 수 있는 자가 몇이나 되는가, 아직도 이런 태도인데 지난 때에 비해 조금 진보는 있지만 언제나 이 정도에서 지킬 수는 없다! 나의 발걸음이 급속히 앞으로 나아가도 너희가 여전히 이런 태도인데 어찌 오늘의 빛을 따라가고 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겠느냐? 더 이상 망설이지 말라. 너희에게 재삼 강조하였다시피 나의 날은 더 이상 지체하지 않는다!

오늘의 빛은 어쨌든 오늘의 것이니 어제와 비길 수 없고 내일과도 비길 수 없다. 새 계시와 새 빛은 하루하루 나아지고 하루하루 밝아진다. 더 이상 어리둥절해서는 안 되고 더 이상 우매해서는 안 되며 더 이상 수구(守舊)적이어서는 안 된다. 더는 나의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나의 시간을 헛되이 낭비하지 말라.

깨어 있으라! 깨어 있으라! 나에게 많이 간구하고 나의 앞에서 시간을 많이 들이면 꼭 모든 것을 얻을 것이다! 믿건대 이러면 꼭 모든 것을 얻을 것이다!

이전 말씀:제36편 말씀

다음 말씀:제3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