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35편 말씀

보좌에서 일곱 우레가 발하여 땅과 우주를 진동하고 천지개벽하고 소리가 하늘까지 울려 퍼진다! 이 음성은 아주 듣기 좋고, 사람은 도피하기 어렵고 숨기 어렵다. 번개 우렛소리가 발하니 삽시에 천지가 크게 변하고 사람은 목숨이 간댕간댕하다. 이어서 한차례 질풍 폭우가 번개 같은 속도로 전 우주를 휩쓸고 하늘에서 내려온다! 땅끝의 각 구석마다 마치 샤워한 듯 모든 면에 빈틈이 없고 조금의 찌꺼기도 있을 수 없으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반적으로 젖고 감춰진 물질이 하나도 있을 수 없고 가려진 사람이 하나도 있을 수 없다. 우렛소리는 번개 같고 섬뜩한 빛이 번쩍거려 사람을 매우 두려워하게 한다! 좌우에 날선 검은 패역한 자식을 격살하며, 원수는 재앙에 직면해 전혀 은신처가 없고 이 질풍 폭우에 의해 머리가 혼미해지고 부딛쳐 머리가 어질어질해져 즉시 이 물살에 넘어져 죽고 물에 떠내려가 오직 사망뿐이고 살길이 전혀 없다. 일곱 우레는 나에게서 나오고 나의 뜻을 지니고 있으며, 애굽의 장자를 격살하고 악한 자를 징벌하고 나의 교회를 정결케 하면 모두 서로 마음이 통하고 말과 행동이 일치하며 나와 마음을 합할 수 있어 우주의 교회를 하나로 건축하는데, 이것은 나의 취지이다.

이 우렛소리가 발하기 시작하고 따라서 또 가끔의 애곡 소리가 있어 어떤 사람은 꿈속에서 놀라 깨어나 질겁하고 깊이 반성하며 재빨리 보좌 앞으로 돌아오고 더는 허장성세로 협잡질하지 않고 나쁜 짓을 저지르지 않는다. 이런 사람은 각성해도 늦지 않다. 나는 보좌에서 바라보고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며 나를 진심으로 매우 원하는 사람을 구원하고 그들을 긍휼히 여긴다. 모든 것을 능가해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자, 나의 뜻을 깨닫고 길끝까지 나를 따르는 자는 내가 꼭 영원히 구원할 것이다! 나의 손이 꼭 안전하게 잡아 주어 그런 상황이 임하지 않게 하고 그런 해를 받지 않게 한다. 어떤 자는 이 번개가 나온 후의 광경을 보고 마음속이 말할 수 없이 초라하고 후회가 막심한데, 이렇게 지속된다면 너무 늦은 것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모든 것들아! 다 이루어질 것이다. 이것도 역시 나의 한 가지 구원 방식인데, 나를 사랑하는 사람을 구원하고 악인을 격살하여 나라를 땅 위에서 견고하고 평온하게 하며 만국만민과 우주 땅끝의 사람마다 내가 위엄이고 내가 뜨거운 불이고 내가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임을 알게 한다. 이로부터 희고 큰 보좌의 심판을 많은 사람에게 공개적으로 나타내고 만민을 향해 심판이 시작되었다고 선고한다! 입과 마음이 일치하지 않는 자, 의심하며 감히 진담으로 여기지 못하는 자, 허송세월하고 나의 뜻을 깨닫고도 실행하려 하지 않는 자는 의심할 여지없이 반드시 심판을 받을 것이다. 너희는 반드시 주의를 기울여 자신의 속셈과 동기를 성찰하고 자신을 정당한 위치에 놓고 나의 말을 잘 실행하며 생명 체험을 중요시해야지 겉면에서 열정적으로 일해서는 안 된다. 생명이 자라나고 성숙되고 안정되고 노련되게 해야 나의 뜻에 부합된다.

사탄의 그 심부름꾼, 나의 건축을 방해하고 파괴하는 악령의 행위에 대해 틈탈 기회를 남겨두지 않고 엄격히 제한하고 제지하며 다만 날선 검으로 대할 수밖에 없다. 심각한 자는 즉시 깨끗이 제거하고 후환을 남기지 않음으로써 교회를 온전케 하여 조금도 장애가 없고 건강하여 생기가 넘치고 활력이 넘치게 한다. 이 번개가 발함에 따라 우렛소리가 울리는데 절대 소홀히 하지 말고 포기하지 말라. 전력을 다해 따라잡으면 틀림없이 나의 손이 하는 것이 무엇인지, 얻으려는 것이 무엇인지, 포기하려는 것이 무엇인지, 온전케 하려는 것이 무엇인지, 깨끗이 제거하려는 것이 무엇인지, 격살하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볼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다 너희 앞에 펼쳐질 것이고 너희에게 나의 전능의 소재를 분명히 보게 할 것이다.

보좌 위에서 온 우주 땅끝에 이르기까지 이 일곱 우레가 메아리치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구원받아 나의 보좌 앞에 *귀복할 것이다. 이 생명의 빛에 따라 사람은 생존의 길을 찾으며 저도 모르게 나에게로 와서 무릎 꿇고 경배하며 입으로 전능한 참 하나님을 부르면서 애원의 소리를 발한다. 그러나 나를 대적하는 그런 자들, 마음이 강퍅한 따위들은 우렛소리를 들으면 의심할 바 없이 꼭 죽는데, 이것은 그들의 결말일 뿐이다. 내가 사랑하는 그 이긴 아들들은 꼭 시온에 남아 있을 것이고 만민은 모두 얻게 될 것이 무엇인지, 어떤 영광이 너희 앞에 나타날 것인지를 볼 것인데, 참으로 특대의 크나큰 복이고 말할 수 없는 감미로움이다.

일곱 우레의 음성을 발하자 곧 나를 사랑하고 진심으로 나를 원하는 사람을 구원하였다. 내게 속한 사람, 내가 예정 선택한 사람은 다 나의 이름 아래에 돌아올 수 있고 나의 음성을 들을 줄 아는데, 이것은 하나님의 부르심이다. 땅끝의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내가 공의롭고 신실하며, 내가 자비이고 긍휼이며, 내가 위엄이고 뜨거운 불이며, 최종에는 무정한 심판임을 보게 한다.

세상 사람들로 하여금 내가 아주 확실하고 아주 완전한 하나님 자신임을 보게 한다. 사람마다 진심으로 탄복하며, 어떤 사람도 감히 더 이상 대적할 수 없고 감히 더 이상 논단할 수 없으며 감히 더 이상 비방할 수 없다. 그렇지 않으면 저주가 즉시 임하고 화가 그에게 내려 슬피 울며 이를 갈면서 멸망을 자초할 수밖에 없다.

만민으로 하여금 다 알게 하고, 우주 땅끝 집집마다 알려지며, 사람마다 알게 한다. 전능하신 하나님이 유일한 참 하나님이니 모두가 줄곧 무릎을 꿇고 경배하는데, 금방 말할 줄 아는 아이까지도 “전능하신 하나님”이라고 큰 소리로 부른다! 그 고위급 간부나 집권자들도 참 하나님이 그들 앞에 나타난 것을 직접 제 눈으로 볼 것이다. 그들도 부복하여 경배하며 사해 달라고 비는데, 이는 너무 늦은 것이다. 그들의 멸망 기한이 이르렀기에 그들을 심판하여 깊은 못에 들어가도록 도와줄 수밖에 없다. 전체 시대를 끝마쳐 나의 나라를 더욱 견고케 하며, 만국만민은 반드시 내 앞에 영원토록 항복할 것이다!

─────────

* 귀복(歸服): 돌아와 복종함.

이전 말씀:제34편 말씀

다음 말씀:제36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