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3편

나의 나라는 정직하고 거짓이 없으며 간사하지 않은 자를 원한다. 세상에서는 착실하고 충직한 자들이 푸대접을 받지 않더냐? 그러나 나는 그들과 다르다. 정직한 자들은 내게로 오면 된다. 나는 그러한 사람을 기뻐하며 그러한 사람을 필요로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공의이다. 어리석은 자들은 성령의 역사를 알지 못하고 나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다. 또, 가정과 주변의 환경도 분간하지 못하고 함부로 행동하여 은혜 입을 기회를 적잖이 놓친다. 한번 또 한번 후회를 하지만 막상 일에 맞닥뜨리면 또 제대로 분별하지 못한다. 어떤 때는 하나님께 의지해 간신히 이기지만, 다시 그러한 일을 겪으면 고질병이 재발하여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다. 하지만 나는 너희의 이러한 모습을 보지 않고 너희의 과오도 기억하지 않는다. 나는 변함없이 너희를 이 음란한 땅에서 구원하고자 하며, 너희가 새롭게 살 수 있도록 한번 또 한번 너희를 용서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가장 중요한 때이니, 더 이상 어리석게 굴어서도, 그런 식으로 나아가서도 안 될 것이다. 걷다가 쉬기를 반복하면 언제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겠느냐? 목적지를 향해 멈추지 말고 달려가라. 가장 중요한 시기에 게으름 피우지 말고 용감하게 전진해라. 풍성한 잔치가 너희 앞에 있으니 어서 예복과 의의 두루마기를 입고 그리스도의 혼인 잔치에 참석해 영원한 하늘의 기쁨을 누려라! 이제 더 이상 예전의 고통과 슬픔, 탄식은 없을 것이다. 그때의 모든 것은 연기처럼 사라질 것이다. 부활한 그리스도의 생명이 네 안에서 권세를 잡아야만 네 안이 깨끗이 씻김 받은 성전이 되고, 네가 얻은 그 부활의 생명이 영원히 세세토록 네 안에 거할 것이다!

이전 : 제32편

다음 : 제34편

신앙생활에서 어려움이 생기면 언제든 연락 주세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너는 정말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인가?

네가 하나님을 믿은 지 한두 해만은 아닐 것이다. 그 세월 동안 너는 많은 고난을 겪었을 수도 있고, 고난 대신에 많은 은혜를 입었을 수도 있다. 또는 고난도 은혜도 받지 않고 아주 평범하게 살았을 수도 있다. 하지만 어찌 됐든 너는 하나님을 따르는...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구원받는 사람은 기꺼이 진리를 실행하는 사람이다

교제 중에서 올바른 교회 생활을 해야 한다고 늘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런데 왜 지금까지도 교회 생활을 개선하지 않고 예전 행태를 되풀이하는 것이냐? 왜 새로운 생활 방식이 보이지 않는 것이냐? 90년대 사람이 고대 황제의 삶을 사는 것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