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4편 말씀

현재는 시간이 정말 긴박하다. 성령이 여러 가지 방식을 쓰는 것은 다 우리를 인도하여 하나님 말씀 안에 진입하고 모든 진리를 장비(裝備)하게 하는 것이며, ‘거룩히 구별될’ 수 있고 나와 진실로 친하게 왕래할 수 있게 하는 것인데, 너에게 그 어떤 선택의 여지도 있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성령의 사역은 무정한 것이다. 너 같은 사람이 어떠 한지를 보지 않는다. 오직 네가 구하기를 원하고 따르기를 원하며 이유를 따지지 않고 자기의 득실을 위해 다투지 않고 의에 주리고 목마르듯이 구하기만 하면 나는 너에게 깨우쳐 준다. 네가 어떻게 무지몽매하든지 나는 너의 이런 것을 보지 않는다. 나는 너의 적극적 방면의 노력이 어떠한가를 본다. 만약 네가 아직도 ‘자기’의 관념을 고집하며 자기의 좁은 세계에서 맴돈다면 내가 보기에는 위험한 것이다… 무엇이 들림받는 것이냐? 무엇이 버림받는 것이냐? 오늘 너는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살아야 하느냐? 어떻게 주동적으로 나와 협력할 것이냐? 자신의 관념을 제거하고, 자신을 해부하며, 가면을 벗어 버리고, 자신의 진면목을 분명히 알며, 자신을 증오하고, 의에 주리고 목마르듯이 구하는 마음을 가지며, 자신이 진정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고, 달갑게 자신을 내려놓기를 원하며, 자신의 모든 행실을 멈추고, 나의 앞에 안정하고 많이 기도하여 진심으로 나에게 의지하고 나를 앙망하며, 부단히 나와 가까이하고, 나와 교통하여라. 이것이 관건이다. 사람이 자주 자기 안에 있으면 하나님 앞에 있지 않게 된다.

현재 성령의 사역은 정말로 사람이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다. 전부 실제에 진입하는데, 세심하지 못하면 정말 안 된다. 만약 마음과 생각이 정상이 아니면 갈 길이 없다. 시종일관 항상 깨어 있어야지 절대 소홀히 하지 말라. 항상 깨어 있어 기다리며 나의 앞에 안정하는 자는 복이 있다! 마음이 항상 나를 앙망하며 나의 음성에 유심히 귀를 기울여 듣고 나의 행동을 중요시하며 나의 말을 실행하는 자는 복이 있다! 시간을 정말 더 이상 지연시켜서는 안 된다. 여러 종류의 온역이 범람하여 해를 끼칠 것인데, 마치 홍수가 피를 담은 대야 같은 흉악한 아가리를 쩍 벌리고 너희를 삼키려는 듯하다. 나의 아들아! 때는 이미 이르렀다! 그 어떤 고려할 여지도 없이 나의 앞으로 돌아오는 것만이 너희가 보호받는 유일한 출로이다. 남자 아이의 기개가 있어야 하며 연약하지 않고 낙심하지 않고 나의 발걸음을 따르면서 새 빛을 거절하지 않고 너희에게 어떻게 어떻게 먹으라고 하면 순복하여 잘 먹어야 한다. 지금 또 마구 싸우고 마구 경쟁할 시간이 있느냐? 배불리 먹지 않고 진리를 완비하지 않고 싸울 수 있겠느냐? 종교를 싸워 이기려면 반드시 진리를 완비하고 나의 말을 많이 먹고 마시고 나의 말을 많이 상고해야 한다. 자신이 독립적인 먹고 마심이 있으려면 하나님을 가까이하는 데서부터 입문하여라. 경고한다! 너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총명한 자는 어서 각성하라! 자신이 버리기 싫어하는 모든 것을 버려라. 내가 재차 너에게 알리는데, 이런 것은 생명에 실로 해로운 것이지 유익한 것이 아니다! 나는 네가 다 나를 힘입어 행하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죽음의 길밖에 없다. 어디에서 살길을 찾겠느냐? 겉면에서 하기 좋아하는 너의 그 마음을 거두라! 사람에게 불복하는 너의 그 마음을 거두라! 생명이 자라나지 못하면 버림받게 되는데, 어찌 스스로 자기 자신을 넘어뜨리는 것이 아니겠느냐? 현재 성령 역사는 네가 상상한 것처럼 그렇지 않다. 관념을 버리지 못하면 큰 손해를 보게 된다. 만약 사람의 관념에 부합된다면 너의 옛 성품과 관념이 드러날 수 있겠느냐? 너 자신을 알 수 있겠느냐? 아마도 자기에게 아무런 관념도 없다고 여길 것인데, 이번에 바로 자신의 여러 가지 추악한 몰골을 확연히 드러낸 것이다. 너 자신에게 잘 물어보라.

너는 나에게 순복하는 사람이냐?

너는 기꺼이 자기를 내려놓고 나를 따르기를 원하느냐?

너는 깨끗한 마음으로 나의 얼굴을 찾는 사람이냐?

너는 나와 가까이하고 나와 교통할 줄 아느냐?

너는 내 앞에 안정하여 나의 뜻을 찾을 수 있느냐?

너는 내가 너에게 나타낸 말을 실행했느냐?

너는 나의 앞에서의 정상적인 광경을 유지할 수 있느냐?

너는 사탄의 간계에 대해 투철히 분간할 수 있느냐? 너는 감히 폭로할 수 있느냐?

너는 어떻게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하고 있느냐?

너는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냐?

어떻게 성령의 사역을 찾을 것이냐?

어떻게 하나님 집에서 협력하며 섬길 것이냐?

어떻게 나를 위해 굳센 증거를 할 것이냐?

어떻게 진리를 위해 그 아름다운 싸움을 싸울 것이냐?

이런 진리를 투철히 잘 상고해야 한다. 사실에서 충분히 증명하다시피 날이 너무 가까웠다. 재난 전에 만드려고 하는데 이것은 급히 해결해야 할 큰일이다! 나는 너희를 만드기를 원한다. 하지만 너희를 보면 정말로 좀 방탕하다. 좋은 사람을 요긴한 곳에 쓰지 못하였으며, 주요한 것을 틀어쥐지 못하고 사소한 일만 틀어쥐는데, 이런 것을 연구해 무슨 쓸모있는가, 이것은 시간을 헛되이 낭비한 것이 아니냐? 이렇게 너희를 선대해도 너희가 호의를 모르고 마구 싸우고 마구 소란을 피우는데, 어찌 내가 심혈을 헛되이 기울이는 것이 아니겠느냐? 만약 여전히 이대로 나간다면 나는 너희를 달랠 시간이 없다! 너희에게 알린다! 만일 더 이상 각성하지 않는다면 성령의 사역을 너희들 몸에서 거둘 것이다! 너희에게 먹을 것을 주지 않겠는데 너희가 믿고 싶은 대로 믿어라. 나의 말은 이미 절정에 이르렀는데 듣고 듣지 않고는 너희의 일이다! 그때에 너희가 흐리멍덩해 길이 없고 참 빛을 보지 못하면 또 나를 원망할 것이냐? 얼마나 우매한가! 한사코 자기를 내려놓지 않으면 결과가 어떠할 것이냐? 어찌 헛된 공정이 아니겠는가! 재난이 닥치면 버려둠을 당할 것인데, 얼마나 가련한가!

현재는 교회가 건축되는 중요한 일환이다! 만약 적극적이고 주동적으로 나와 협력할 수 없고 온 마음을 바칠 수 없고 모든 것을 버릴 수 없다면 손해를 볼 것인데, 또 다른 속셈이 있을 수 있겠느냐? 내가 이렇게 너희를 관용하며 너희가 잘못을 뉘우치고 새 사람이 되기를 기다려도 시간은 정말 이런 것을 허락하지 않고 전반적인 국면을 고려한다. 하나님의 경영 계획의 취지를 위해 모든 것이 다 앞으로 나아가고 있고 나의 벌걸음도 날마다, 시각마다 앞을 향해 가고 있는데 따라가지 못하는 자는 버림받을 것이다. 날마다 새 빛이 있고 날마다 새 일을 하며 날마다 새로운 것이 있는데, 빛을 보지 못하는 사람은 소경이다! 따르지 않는 자는 곧 도태된다…

이전 말씀:제13편 말씀

다음 말씀:제15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