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1편 말씀

내가 너의 하나님이고 내가 너의 왕이냐? 너는 나에게 너의 안에서 참으로 왕권을 잡도록 허락하느냐? 너는 잘 성찰해 보아라. 게다가 새 빛이 온 것이 아니면 연구하고 거절하며 심지어 멈추고 따르지 않는데 이러면 심판을 받고 사망 안에 떨어져 심판과 철장의 채찍질을 당할 것이다. 성령의 역사를 찾을 수 없으면 재빨리 울부짖고 무릎 꿇어 경배하며 애곡 소리를 낸다. 늘 너희에게 설명하고 너희에게 말하는데 나의 말을 너희에게 하지 않은 것이 없다. 너희가 잘 돌이켜보아라. 어디에 내가 잘 당부하지 못한 데가 있느냐? 이러할지라도 일부 사람은 여전히 잘못을 고집하며 깨닫지 못하는데 의심의 구름이 해를 가려 늘 빛을 볼 수 없는데, 이것도 ‘자신’의 성품이 너무 강하고 관념이 너무 커서가 아니냐? 너의 안중에 내가 어디 있는가! 너의 마음속에 나의 지위가 어디 있는가! 네가 실패하고 안 되겠으니 방법이 없어 그제야 나에게 간구하는데, 너는 자신에 의해 한다! 이 사람들아! 모두 옛 자신이 너 스스로를 함정에 빠뜨리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길을 찾아내지 못하고 새 빛을 따라가지 못하며, 교통해 내는 것은 언제나 이전의 그런 깨달음이고 새로운 것이 없다. 무엇 때문이냐? 모두 자신 안에 살면서 나를 향해 문을 닫기 때문이다. 성령 역사의 방식이 바뀐 것을 보고는 네가 도리어 틀릴까 봐 늘 조심하는데,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은? 네가 하나님 앞에 안정하여 구했느냐? 너는 머리로만 궁리한다. ‘성령이 이렇게 할 수 있을까?’ 어떤 사람은 성령의 역사임을 보고서도 여전히 한바탕 평론하려 하고 어떤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임을 시인하면서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제각기 서로 다른 관념이 한꺼번에 밀려들어도 성령 역사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건성으로 하며, 대가를 치러 나의 앞에서 진실을 구할 수 없으며, 성령의 깨우침이 있어도 내 앞에 와서 교통하여 구할 수 없으며, 자기 뜻에만 따르고 제멋대로 행동하는데, 이것은 무슨 속셈이냐?

이전 말씀:제10편 말씀

다음 말씀:제1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