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심판, 형벌에 대한 베드로의 인식

1 베드로의 이런 사랑은 순결한 사랑이다. 이것은 온전케 된 자의 체험이고 온전케 된 자의 최고의 경지이다. 이것이야말로 가장 의미 있는 인생이다. 그는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을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을 귀중하게 여겼다. 이것은 그의 가장 귀한 점이다. 베드로는 이렇게 말했다. “사탄이 나에게 물질적 향락을 누리게 해 주어도 나는 그것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않노라.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임하면 나는 그것을 은혜와 누림, 축복으로 여기노라. 하나님이 나를 심판하지 않으셨더라면 나는 영원히 하나님을 사랑하지 못하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계속 사탄의 통제를 받고 사탄에게 좌지우지될 것이니라. 그러면 나는 영원히 진정한 사람이 될 수 없느니라. 내가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지 못하고, 나의 전부를 하나님께 드리지 못했기 때문이노라.

2 설령 하나님께서 나를 축복하지 않아 위로를 얻지 못하고, 속이 몹시 괴로워 평안과 기쁨이 없으며, 하나님의 형벌과 징계가 늘 나를 떠나지 않는다 해도, 나는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 속에서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을 볼 수 있으며 이를 기쁨으로 여길 것이니라. 이것이야말로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일이노라. 비록 하나님의 보호와 보살핌이 무자비한 형벌, 심판, 저주, 매로 바뀌었으나 그래도 나는 이런 것들을 누림으로 여길 것이니라. 이런 것이 나를 더욱 정결케 하고 변화시키며, 하나님과 더 가까워지게 하고 하나님을 더 사랑하고 더 순결하게 사랑하도록 만들기 때문이노라. 또 내가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하고 사탄의 권세에서 벗어나고 사탄을 위해 힘쓰지 않게 하기 때문이노라.

3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구원했으니 내 삶에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없어서는 안 되노라. 내가 이 땅에서 사는 것은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사는 것이니라. 만약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보살피고 보호하지 않는다면 나는 계속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 것이고, 더욱이 의미 있는 인생을 살 수 있는 기회도 없고 그렇게 살 수도 없을 것이니라.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이 나를 떠나지 않아야만 내가 늘 하나님께 정결케 될 수 있고, 하나님의 엄한 말씀과 공의로운 성품, 그리고 하나님의 위엄 있는 심판이 있어야만 내가 커다란 보호를 받으며 빛 속에서 살고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노라. 내가 정결케 되고 사탄에게서 벗어나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서 살게 된 것은 금생의 가장 큰 복이니라.”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베드로의 체험 ― 형벌과 심판에 대한 인식> 중에서

이전:심판, 형벌 속에서 인자의 모습을 보다

다음:성품 변화가 진정한 변화이다

추천 더보기

  • 온 땅에서 환호하며 하나님을 찬양하네

    악보 050 1. 우주 만물을 주관하시는 유일하신 참 하나님 전능하신 그리스도 전능하신 하나님 이것은 성령의 성령의 증거요 확실한 증거라 성령은 역사와 역사와 증거로 의심치 않게 하시네 승리하신 왕, 전능하신 하나님! 세상과 죄악을 이기시고 구속을 이루셨네 패괴된 사…

  • 만사는 다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1. 아... 아... 아... 하나님은 이런 말씀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은 말씀한 대로 하고 이룬다.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 아... 아... 아... 아... 이전에 한 말씀이든 이후에 할 말씀이든 일일이 응하여 모든 사람에게 보게 한다. 우주의 매사는 다 하나님이 결정…

  • 하나님을 알아야만 그를 경외하고 악에서 떠날 수 있으리

    1 악에서 떠나려면 하나님을 하나님을 경외해야 하리. 하나님을 경외하려면 그에 대해 알아야 하리. 하나님을 알려면 그의 말씀을 실천하고, 심판과 징계를 체험해야 하리. 2 하나님의 말씀을 체험하려면 하나님과 그의 말씀을 마주해야 하리. 하나님의 말씀을 체험할 수 있도…

  • 당신만이 나의 구원

    1.자신을 낮추고 사람과 고난을 함께하시는 하나님, 사람에게 영생의 길을 주시네. 사람을 자기 자녀처럼 사랑하는 하나님, 사랑받으심이 마땅하네. 기꺼이 고난 참으시며 자신의 생명도 돌보지 않고 사람에게 좋은 것만 주시네. 아름답고 선한 그 마음, 공의로운 그 성품, 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