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껏 해야 본분 이행한 것이리

1 사람이 본분을 이행한다는 것은 사실 자신에게 원래 있는 것, 즉 자신이 본래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래야 사람은 자신의 본분을 다한 것이 된다. 섬기는 과정에서 생기는 폐단은 체험하는 과정과 심판받는 과정에서 점점 줄어들므로 본분을 이행하지 못하거나 본분에 영향을 받는 일은 없다. 섬기는 과정에서 폐단이 생길까 봐 섬김을 멈추거나 섬기지 않으려 물러나는 사람이 있다면, 그자야말로 가장 나약한 자다.

2 사람이 섬기면서 표현해야 할 것을 표현하지 못하고, 본능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을 하지도 못하며, 속이고 대충 하기까지 한다면, 피조물에게 있어야 할 기능을 잃은 것이 된다. 그런 자는 이른바 ‘둔재’이자 쓸모없는 폐물이다. 그런 자를 어찌 당당한 피조물이라 칭하겠느냐? 겉보기는 화려하나 속은 썩어 문드러진 자가 아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육신 하나님의 직분과 사람의 본분의 구별> 중에서

이전: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 보시네

다음: 하나님의 부탁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쳐라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