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7 더 이상 하나님이 원하시는 인류가 아니다

인류는 수만 년 발전하며 오늘에 이르렀지만

내가 태초에 창조한 인류는오래전 타락해 버렸다.

1

그들은 나의 존재도 믿지 않고 나의 돌아옴도 환영하지 않는다.

마지못해 나의 요구를 따를 뿐, 진정 나와 고락을 나누진 않는다.

나를 알 수 없는 존재로 보기에

거짓된 미소 보이고 나의 비위를 맞출 뿐이다.

나의 사역도, 뜻도 모르기에.

더 이상 내가 원하는 인류 아니고 내 눈엔 인류가 아니다.

그저 사탄의 포로인 인간 말종, 사탄 거하는 산송장일 뿐.

2

진실로 이르노니, 그 날이 오면

나를 경배하는 이는 누구나 너희보다 고통 덜할지니.

욥과 바리새인보다 못한 믿음, 그런 믿음 지닌 너희는

불의 날에 모세를 대적한 족장들보다,

바리새인과 멸망된 소돔보다 더 큰 고통 받으리.

더 이상 내가 원하는 인류 아니고 내 눈엔 인류가 아니다.

그저 사탄의 포로인 인간 말종, 사탄 거하는 산송장일 뿐.

더 이상 내가 원하는 인류 아니고 내 눈엔 인류가 아니다.

그저 사탄의 포로인 인간 말종, 사탄 거하는 산송장일 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진정한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중에서

이전: 296패괴된 인류의 비애

다음: 298 사람이 사탄에게 패괴된 후의 실상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