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피조물의 고백

1. 큰 소리로 외치고 싶은 순간 많지만 상황 허락하지 않고, 소리 높여 노래하고 싶은 순간 많지만 적당한 곡이 없고, 붓을 들어 피조물의 사랑 써 내려가고 싶은 순간 많지만 아무리 찾아봐도 적당한 말이 없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설레는 마음으로 춤추며 세상에 오신 당신을 찬양합니다!

2. 사람은 본디 한 줌 흙이라 처음에 생기라고는 전혀 없었죠. 하나님 사람 만드시고 땅 위에서 살아가도록 숨결 불어넣으셨지만, 정말 슬프게도 사탄에게 패괴되어 이성과 양심 잃어버린 채 한 세대 한 세대 이어지는 동안 인류는 오늘날까지 타락을 거듭했어요. 전능하신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흙으로 만들어진 내가 당신 영광의 얼굴 뵈오니 어찌 엎드려 경배하지 않겠습니까!

3. 하나님은 사람을 지으시고 또 사랑하시기에 인류 구원 위해 또 한 번 성육신하셨죠. 풍상고초 겪으며 엄청난 치욕 견디고 모진 핍박 받으신 건 인류를 아름다운 종착지로 데려가시려는 거죠. 우리에게 크나큰 구원이 임했는데, 어찌 하나님께 감격하지 않겠습니까! 전능하신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깊이 패괴된 나 오늘 구원받으니 어찌 엎드려 경배하지 않겠습니까!

4. 지금 구원받아 인생 추구하게 된 것은 전능하신 하나님의 높여 주심과 은총. 하나님 말씀 누리고 심판 겪으며 하나님 공의와 거룩함 알게 되었어요. 핍박과 고통, 환난 겪으며 느꼈어요, 하나님만이 가장 사랑스러운 분이심을. 하나님 사역 체험하며 정결함 받고 드디어 광명 속에 살게 되었어요. 전능하신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당신 안배 순종하며 당신 뜻 만족게 하고, 다시는 스스로 선택하지 않겠습니다!

5. 피조물이 하나님 경배하는 건 당연한 본분이죠. 비열한 사탄이 갖은 이익으로 유혹하니 증오합니다. 하나님의 심판 속에 살면서 하나님을 사랑할지언정 육적인 안락 탐하지 않고 사탄 권세에서 살지 않겠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당신은 나의 사랑. 흙으로 만들어진 내가 당신을 사랑할 수 있게 된 건 나에게 가장 큰 복이죠!

이전: 111 하나님나라로 향해 가네

다음: 113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히 여기리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